겉치레 삶, 겉치레 말글살이

댓글 남기기

뭘 먹을 때, 오른손으로 먹는지 왼손으로 먹는지, 밥그릇을 들고 먹는지 놓고 먹는지, 젖가락을 바로 들었는지 같은게 그리도 중요한가?

말을 쉽고 올바르게 제 뜻을 담아 말할 줄 아는 것이 중요하지, 맞춤법 띄어쓰기가 그리 중요한가?(제대로 말할 줄 아는 것보다 더?)

* 맞춤법 얘기가 두어 꼭지 보이길래…^^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광고

잘못된 나라말글 규칙

댓글 한 개

얼핏 보니, 바보상자에서 ‘우리말 겨루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알맹이 가운데 가장 흔한 것 가운데 하나가 띄어쓰기 같은 맞춤법(돈을 셀 때 ‘원’을 띄어써야 하나 붙여써야 하나 같은…)과 틀린(?) 사투리와 올바른(?) 표준말을 고르는 것입니다.(결국 우리가 우리말글에서 따지는 것에 거진[대부분]은  ‘규칙’인 것 같습니다.)
띄어쓰기 같은 맞춤법은 헛갈리지 않으려면 되도록 지키는 것이 좋지만 우리말에는 띄어쓰기가 그리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아시겠지만, 우리 말글에서 띄어쓰기를 하기 시작한 것도 그리 오래 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사투리는 결코 틀린 말은 아니고 다만 표준으로 정한 표준말에만 들지 못했을 뿐입니다.(도대체 뜻이 흐릿한 ‘표준말’이 무슨 하늘이 내린 법칙이나 되는 양 하는 건 제쳐 두고라도…)
왜 서울말을 표준말이란 말로 옳은 말이 되고(물론 모든 서울말이 다 표준말은 아닙니다만…) 사투리는 단지 표준말에 뽑히지 못했다는 것으로 틀린 말이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말에서 규칙이란 다만 좀 더 뜻이 통하기 좋게 하고자 하는 약속일 뿐일 텐데, 어떻게 말을 규칙에 꿰어맞춰서 맞다, 틀리다를 얘기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것이, 언제는 왼쪽 걷기를 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오른쪽 걷기를 하면서 그저 사람들 생각과 몸짓을 옭아맬 생각만 하는 것과 엮여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심지어 과학에서조차 ‘정설’은 많아도 ‘진리’는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우리가 흔히 아는 ‘진화론’도 그냥 정설일 뿐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말에다가 마치 결코 변할 수 없는 진리인 양 규칙을 정해 놓고 그것을 따르지 않으면 틀린 것이고 문화인이 아닌 것처럼 하는지…
더 안타깝고 슬픈 것은, 그런 얽매임에 너무나 익숙해져서 이제는 그런 것이 조금도 이상한 일이 아니고 그런 것에 궁금증을 일으키는 이가 이상한 사람이 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종살이를 오래 하다 보면 종살이가 편해진다 하던가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사대주의 깨고 겨레얼 되찾기 모둠/ 참된 보수[누리쪽]/ 참된 보수 모둠/ 사대주의

* 덧붙임. 저는, 규칙 나부랭이보다는 말을 더 잘 하고 뜻을 더 또렷하게 쓰도록 하는 데에 더 마음을 쏟아야 하지 않나 싶은데, 우리 나라말 교육에서조차 그런 것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ㅡ.ㅡ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565돐 한글날 잇단글 1]말 뿐인 외침, 속 빈 한글날을 앞두고

댓글 남기기

한글날을 맞아 글 두어 꼭지를 잇달아 올리려 하는데, 그에 앞서 몇 가지를 미리 말씀드릴까 합니다.
저는, 말과 글은 너무 잣대(규칙)에 얽매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그래서 맞춤법이나 띄어쓰기는 글 보기 편한 정도만 지키니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좀 더 자세한 제 생각은 글 속에 나오니 기다려 주십시오.^^)

제가 글을 쓰면서 가끔 좀 낯설 수도 있는 우리말을 쓰는 것은, 그렇게도 고쳐 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자는 것이지 모든 사람이 지금 당장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좀 더 자세한 것은 제가 쓴 ‘제가 우리말을 살려쓰는 원칙‘을 봐 주시기 바랍니다.

더 많은 걸 얘기하고 싶지만 되도록 짧게 쓰다보면 뜻이 제대로 전해지지 못한 것도 있을 것입니다.
제가 미처 적지 못한 알맹이나 궁금하신 것은 물어봐 주시면 마음을 다해 생각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생각을 나누는 것은 얼마든지 반기나 글도 제대로 읽어보지 않거나 미리 넘겨짚어 거는 딴지는 못 본 척 넘어가거나 맞딴지 들어갈 수 있으니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쓴 글이 제 생각을 모두 다 담고 있는 것은 아니므로, 제 글에서 모자란 데가 있는 것 같으면 부디 넘겨짚지 마시고 제게 한번 물어봐 주시기 바랍니다.(그래야 저도 공부가 될 것이므로…)

요 즈음에는 뜻글자인 우리말이 상상력을 키우거나 철학을 하는 데에 더없이 훌륭한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도움이 될 만한 글이나 거리[소스]를 알고 계시는 분은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덧붙여, 제가 ‘우리말’하고 얽어 쓴 글은 ’ 우리 말’하고 얽힌 제 글들을 봐 주시고 제게 긴히 물어보실 말씀은 ‘제게 하고픈 말씀은?’에 적어 주십시오.(소셜댓글로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시는 좋은 말씀이 제 글을 더욱 살찌울 것입니다.^^

http://blog.naver.com/vita519/50101500925에서 빌려 옴곧 다시 한글날이 닥쳐오고 온갖 매체에는 한글이 우수함을 소리높임과 함께 거리와 우리 말글에서 넘쳐나는 들온말을 꾸짖는 글들이 넘쳐나겠네요…
아마도 우리 국민 백 사람에 아흔여덟 쯤은 한글이 우수한 글자이며 우리가 한글을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고 할 듯 합니다.
그러면서 들온말이 넘쳐나는 요즘 흐름을 못 마땅하[개탄]게 여기고 한숨 지[탄식]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데 왜 우리 말글과 길거리에는 들온말이 넘쳐날까요?
우리 겨레가 겉 다르고 속 달라서? 아니면 한글을 지키려는 애를 전혀 쓰지 않아서??

저는 우리가 한글을 지키고 쓰는 뿌리(원칙)가 잘못 되었다고 생각합 니다.

한글을 지킨다는 한글운동 단체나 낱사람(개인)이나 온갖 언론매체를 보면 몇 가지 특징을 볼 수 있습니다.
첫째는 맞춤법, 띄어쓰기 같은 잣대(규칙)에 지나치게 얽매인다는 것이고 둘째는 대체로 글자로써 ‘한글’만 얘기하고 있고 셋째로는 온 갖 한자말은 전혀 거리낌없이 마구 쓴다는 것입니다.(물론 이 밖에도 더 있지만 저는 이 몇 가지를 눈여겨보고 크게 꼽습니다.)

말이란 것은 살아있는 것이고 글자는 그 말을 적는 연장(도구)일 것입니다. 살아있는 것을 틀에 가두어서는 제대로 커 갈 수가 없습니다.(한자말을 거리낌없이 쓰는 것을 두고는 나중에 따로 얘기를 꺼내보겠습니다.)

저는 ‘글자는 몸이요, 말은 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우리말을 바루고 한글운동을 한다고 하면서 말은 제대로 살피지 않는 이들이 꽤 있습니다.(물론 그 중에는 미처 몰라서 그런 분도 계시지만 아예 한글은 뛰어나나 우리말은 모자라서 한자를 써야 한다는 이도 있습니다.)

글자를 우리 한글로 적고 들온말을 우리말로 바루는 것도 훌륭한 일이지만, 우 리 생각, 우리 삶이 들어있는 우리말투를 제대로 살려야 합니다.(살리는 것이 반드시 옛것을 되살리는 것만을 얘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덧붙임. 그래서 저는 ‘한글날’을 우리말도 넣어서 ‘한말글날’로 했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 정도로만 하고, 앞으로 두어번에 걸쳐 이 얘기를 하려고 합니다.
많이 지켜봐 주시고 좋은 말씀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이 글은 565돐 한글날을 맞아, ‘위키트리’에 실으려고 쓴 글입니다. 실린 데
* 위 글자그림은 http://blog.naver.com/vita519/50101500925 에서 빌려왔습니다.

제가 보는, 잘못 샌 나랏말 운동 몇 갈래

댓글 남기기

‘잣대’(규칙)만 가지고 우리말과 한글을 얘기하는 것을 살펴 보려고 이 글을 씁니다.

물론 이런 주장, 운동을 하시는 분들이 반드시 그 한가지만 얘기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 어느 한 가지에만 힘을 쏟고 정작 중요한 것에는 데면데면하면서 그것이 마치 중요한 것인냥 남을 가르치려 하는 것이 잘못되었음을 일깨우고 살피고자 하는 것입니다.

1. 글법[문법], 맞춤법 바로 잡기
아마 나랏말 운동 중에서 가장 흔히 보는 경우가 아닐까 싶습니다.
누리터[인터넷]에도 꽤 많고 특히 방송, 신문 같은 매체[?]에 넘쳐나는 것이 이런 나랏말운동입니다.
가까운 때에 흔히 보던 것이 바로 ‘짜장면’ 실랑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그것이 좀 잘못된 말 버릇이긴 하지만 이미 굳어져 쓰이고 있고 큰 문제가 없음에도 바로잡으려고 하여 뭇사람들 말글살이를 헛갈리게 하고 있다고 봅니다.(지금은 비록 ‘짜장면’, ‘자장면’ 모두 표준말이 되었지만, 오히려 원칙을 중히 내세우는 이들에게 꼬투리를 잡히고 있지요…)

2. 흔히 쓰는 일본말 바로잡기
물론 우리말 속에는 일본말이 많이 스며들어 있습니다. 그것을 바로잡아야 하는 것은 맞고요…
하지만 우리 말글살이에서 왜 굳이 일본말을 걷어내려 할까요?
그것은 ‘일본’말이어서가 아니라, 우리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흔히 쓰는 일본말을 바로잡는 글 속에 한자말이나 일본말투, 들온말 번역투를 흔히 버젓이 쓰고 있습니다.
일본말은 쓰면 안 되고 영어, 한자말은 괜찮은가요? 일본말은 안 되고 일본말투는 괜찮은가요? 또 영어말투는 괜찮은가요?
‘일본’말 뿐만이 아니라 들온말과 들온말투를 바로잡아야 올바른 길일 것입니다.

3. 틀린 표현 바로잡기(그 중에는 사투리말을 표준말로 바로 잡는 것도…)
그리고 잘못된 우리말 표현이나 사투리를 표준말로 바로잡는 운동도 있습니다.
말이란 것이 서로 뜻이 통하자고 한다면 이는 어느 정도는 필요할 것입니다.
하지만 말이란 살아있는 것입니다.
틀린 표현을 바로잡자는 것이 말이 바뀔 량까지 가로막아서는 안 될 것이며, 무엇보다도 흐리터분한 표준말 뜻매김에 얽매어 우리말 살을 깎아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낱말 하나하나가 아니라 말 버릇을 바로잡는 것입니다.
말버릇을 바로잡지 않고 낱말 하나하나에 얽매이는 것은 작은 것을 바로잡으려고 큰 것을 놓치는 격입니다.
우리 말법 대로 말하고 우리 글법 대로 쓰는 버릇을 들여야 하고 나랏말운동에서 뼈대는 바로 우리 말버릇을 바로잡는 데 힘을 쏟아야 할 것입니다.

더군다나 우리말 뿌리를 가지고 있고 우리말을 넉넉하게 해 줄 사투리를 죽이는 것은 우리말을 여위게 하는 것입니다.(이를 두고는 따로 더 깊이 쓰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