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되었다고 개나소나 훈장질

댓글 남기기

뜻은 참으로 공감하는데…
도대체 ‘#글자‘로써 ‘#한글‘과 ‘#‘로써 ‘#우리말‘(#한말)도 구분 못하니 이런 웃기는 뒤죽박죽 기사가 나오는 겁니다.
‘블루시티’는 ‘한글’로 쓴 ‘외국말’이고, ‘로맨틱’은 ‘한글’로 쓴 ‘외래어'(들온말)이며, ‘가료’는 옛 중국한자말 혹은 일본한자말이고 ‘치료’는 우리 한자말이라고 봐야 합니다.(어쨋든 여기서는 모두 ‘한글’로 쓰여 있습니다.)
덧붙여 ‘한글과 외국어가 뒤섞인’이란 말은 말부터가 엉터리입니다.
글자는 그릇이고 말은 내용물인데, 뚝배기를 유리그릇과 견줄 수는 있어도 ‘뚝배기와 곰탕이 뒤섞인’이 말이 됩니?
그냥 ‘#한글날‘이라고 하니 개나소나 아는체, 잘난체 #아무말대잔치 하는 중…
도대체 말과 글자도 구분 못하는 이들이 글자를 기리는 날에 외래어, 외국어 쓴다고 훈장질…(그니까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하자니깐요…)
지들은 좀 쉬운 말이나 써 주면 좋겠구만… ㅡ.ㅡ

‘세종대왕님이 우신다’…한글 파괴 앞장서는 지자체들

– ‘한글날’도 되었고 하니 그 뜻(?)을 살려 우리말을 쓰고 사랑하자고 하면 될 일이다. 엄한 세종큰임금 들먹거리지 말고… 차라리 조국 독립을 위해 투쟁하신 김구 선생을 끌어들이는 게 낫지… ㅡ.ㅡ

광고

‘프리랜서’를 뜻하는 우리말을 두고… – 품꾼

댓글 남기기

‘허영만’ 씨가 그린 그림이야기[만화] “식객”을 보고, 얼숲에 ‘프리랜서’를 뜻하는 우리말을 ‘새김꾼’으로 쓴 적이 있는데, 더 깊이 살펴보니 ‘새김꾼’이 고기를 다루며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일하는 사람을 뜻하기는 하지만 그게 곧 ‘프리랜서’를 뜻하는 말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그것을 바로잡고자 쓴 글입니다. – 앞서 얼숲에 쓴 글 보기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일을 해주는 이’를 ‘새김꾼’이라 한다고 썼었는데, 더 살펴보니 ‘새김꾼’에 그런 뜻이 있긴 하나 ‘새김꾼’이 곧 그런 뜻은 아니었습니다. 다시 말하자면, 어딘가에 매이지 않고 불려다니며 일하더라도 다른 일을 하는 사람을 그렇게 부르지는 않는 것 같다는 얘기입니다. 그러니 고기를 다듬는 일을 하는 이 가운데에서 어느 가게에 매이지 않고 일하는 분만을 ‘새김꾼’이라 부르는 것 같습니다.(그래서 좀 더 넓게, 어느 가게에 매이지 않고 있하는 이를 일컫는 말을 다시 찾게 된 것입니다.)
(땅)고기 다루는 일을 하시는 분들 안에서 고기에서 살과 뼈를 발라 나누는 것을 ‘새김질’이라 하는데 그런 일을 하는 분들 가운데서 거진 많은 이들이 한 곳에 붙어있지 않고 전문가로써 필요한 때만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일을 해 주었던 모양입니다. 그 분들을 ‘새김꾼’이라 했으니 ‘새김꾼’은 ‘짐승 뼈와 살을 발라 내는 일을 하는 이’를 가르키는 말이 되겠습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새김꾼’이 흔히 ‘프리랜서’로써 일을 하긴 했으나 ‘새김꾼’이 곧 ‘프리랜서’는 아니었다는 얘기입니다.^^
먼저 ‘새김꾼’이란 말이 뭔가 다루는 느낌은 있어도,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일을 하는 그런 느낌이 와 닿지 않아 찾아본 것인데, 역시나 그랬습니다.

그럼 ‘프리랜서’는 우리말로 뭐라고 할까요? 여러분 생각은?
우리도 그렇게 일을 하는 이들이 있었으니 분명 그런 말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프리랜서’하고 반드시 딱 들어맞는 말은 아니나, 옛날에 그렇게 불려다니는 일하는 이들을 ‘품꾼’이라 했습니다.
어떤 고장에서는 그걸 ‘놉’이라고도 하는데, 그런 일을 말하기도 하고 그런 사람을 말하기도 합니다.
‘품꾼’은 ‘품을 받아 일하는 사람을 말하고 이 ‘품’을 풀자면 또 긴데, ‘어떤 일을 하는 수고’를 뜻하기도 하고 ‘삯을 받고 하는 일’을 뜻하기도 합니다.
비슷한 말로 ‘품팔이꾼’도 있고 하지만 이 말은 요즘말로 ‘비정규직 일용노동자’란 뜻이 더 커집니다.
쉽게 생각하면 ‘놉’은 ‘품을 주고 쉽게 빌리는 일손’을 뜻하는 느낌이 크고, ‘품꾼’은 그나마 좀 ‘프리랜서’와 걸맞게 살려쓰기 좋은 말이지 싶습니다.(뒤에 ‘-꾼’이 붙어 왠지 좀 전문 재주를 가진 이를 뜯하는 느낌도 있고…^^)

* 얼숲에 올린 이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