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램

댓글 남기기

바램[욕심]이 지나쳐도 흠이 되고,
바램[욕심]이 적어도 흠이 된다.

마침내는 ‘바램’이 탈이 아니라, 그것을 보는 사람 마음이 탈이라는 것!

Advertisements

홀로

댓글 남기기

함께 가는 것이 걸리적거린다면,

홀로 가는 것이 옳다…

댓글 남기기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햇볕도 내 뜻 아니요,

세상을 날리는 바람도 내 뜻 아니네.

행복과 불행, 기쁨과 괴로움

다 내 것 아니네.

내가

내 것 아닌 것들을 만들어 내는

……

바람

댓글 남기기

때로는

문득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이

마음을 불러 일으키기도 하고

마음을 날려 버리기도 하고…

그냥 그렇더라고요…^^

큰바람[태풍]을 이르는 우리말들

댓글 남기기

큰바람[태풍]을 이르는 우리말이 이렇게 많다니…
센바람, 큰바람, 큰센바람, 왕바람, 노대바람, 싹쓸바람…
그 가운데서도 ‘싹쓸바람’은 그 뜻이 와닿아 좋다.
그럼 ‘허리케인’ 같은 건 ‘싹쓸회오리’라고 하면 되려나…? ^^

* 퍼 온 곳 : http://www.namelove.com/menu6taepung.htm (글쓴이 : 배우리)

우리 나라엔 예부터 바람에도 많은 이름들이 있었다.

큰 나무가 온통 움직이고 사람이 걷기 어려울 정도의 바람을 사람들은 ‘센바람’이라고 했다. ‘큰바람’이라는 이름의 바람도 있는데, 이는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사람이 걸어다닐 수 없을 정도의 바람이다. 이보다 좀 더 센 바람은 ‘큰센바람’이라 하는데, 좀 굵은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건물에 피해를 조금 주는 바람이다. 이보다 더 센 바람은 또 이름이 달라진다. 건물에 큰 피해를 주는 바람은 ‘왕바람’, 간간이 나무뿌리가 송두리째 뽑히는 정도의 센 바람은 ‘노대바람’, 육지의 모든 것을 싹 쓸 정도의 바람은 ‘싹쓸바람’이다.

한 국 기상청에서는 바람의 종류를 그 세기에 따라 12가지로 나누어 이름을 붙이고 있는데, 풍향계가 움직이지 않을 정도의 가장 약한 바람은 ‘실바람’이고, 깃발이 휘날릴 정도의 바람은 ‘산들바람’, 길거리의 종이조각이 날릴 정도는 ‘건들바람’이다.

초속 17m가 넘으면 ‘큰바람’인데, 이 바람을 포함해 ‘노대바람’, ‘싹쓸바람’ 등이 태풍권이다.

북한에선 곧추 들어오는 바람을 ‘직통바람’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러한 바람 이름을 지금 사람들은 그저 ‘순풍’, ‘설한풍’, ‘폭풍’, ‘태풍’ 하는 식으로 주로 ‘풍’자를 붙여 말하고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