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뿌리를 바로 잡아야! – 서울시 나라말글 쓰기 조례를 두고

댓글 남기기

서울시와 서울시 행정용어순화위원회가 ‘서울시 국어 사용 조례’를 고쳐 만든다고 합니다.
참으로 장한 일이고 잘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애쓰는 것은 잘하는 일이나, 안타깝게도 뿌리부터 잘못 되었습니다.

첫째 뿌리는, 바로 우리말을 바로잡지 않고서 하는 나라말글[국어] 바로잡기는 그저 ‘한글로 쓰기’이거나 ‘한자말 쓰기’일 뿐입니다.
그리고 지금껏 그런 일을 해 온 것을 봐도 기껏해야 들온말[외래어]을 쓰지 않[지양]고 한글로 쓰는 정도 밖에는 하지 못했고 그것은 마침내 서양말 대신 한자말 쓰기 밖에는 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지금껏 한자로 적지 않으면 한자말 뜻을 알 수 없다는 논리가 되어 우리 말글살이를 괴롭혀 왔고요…
하다못해 ‘나라말글’이나 ‘우리말글’이 아니라 ‘국어’라 하는 것부터가 잘못입니다.
좀 길어지기는 하겠지만(몇 글자 길어진다고 쓰기 힘들어지거나 종이에 칸이 모자라는 것도 아닙니다. 그 어려운 한자를 쓰는 중국은 어쩌고요!) ‘서울시 나라말글 쓰기 조례안’처럼은 왜 쓰지 못합니까!

둘째 뿌리는, 우리가 언제 법이 없어 우리 삶이 어렵고 말글에 얽힌 법이 없어 우리 말글살이가 어려웠습니까?
법이 많아질수록 우리 삶이 더 어려워지고 있고 복잡해 지고 있고 그래서 따를 것이 더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뿐입니다.

셋째 뿌리는, 우리나라에는 ‘국어기본법’이라는, 엉터리에다가 막무가내에다가 누구도 따르지 않는 법이 이미 있는데, 이것을 바로잡지 않고서는 그 아래에 아무리 좋은 법이 있은들 별 쓸모가 없을 것입니다.
잘라 말하건대, 이번에 새로 고쳐만든 이 법도, 올바른 말글살이를 하고자 하는 뜻이 있는 지금 박원순 서울시장이 물러나고 다른 뜻을 가진 이가 그 자리에 앉는다면 아마 흐지부지 되고 말 것입니다.

이 법이 고쳐지기 앞서부터 박원순 시장은 행정낱말을 쉽게 하려고 애써 왔고(물론 그렇다고 행정낱말을 박원순 시장이 바꾸는 것은 아닙니다. 비록 엉터리이긴 했지만 앞서는 ‘잡상인’을 ‘이동상인’으로 바꾸기도 했습니다.) 실제로도 그래 왔습니다.
이것은 바로, 지자체 우두머리에게 뜻만 있다면 굳이 법이 아니어도 그 정도 말글살이를 바로잡는 일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줌과 아울러, 그렇다면 나중에 다른 뜻을 가진 이가 지자체 우두머리가 된다면 설령 법이 있더라도 거꾸로 갈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봅니다.

끝으로, 그럼에도 그렇게 애써 주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기분이 좋고, 좋은 일입니다. 여튼 애써 주신 분들께 손뼉, 짝짝짝!^^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광고

용서는 가려서 해야 한다. – 뉘우침이 따르지 않는 용서는 만용(蠻勇)이고 허세(虛勢)입니다.

댓글 남기기

박원순 씨가 강용석을 용서했다고?
우리, 너무 착한 척하고 사는 거 아닐까?
굳이 벌 준다고 미친 놈이 뉘우치지는 않겠지만, 용서한다고 뭐가 달라질까?
벌을 주면 적어도 다른 이들에게 본보기를 보일 수는 있다.
나중에는 죄 지은 놈들이 그러겠지.
‘저 봐라. 저렇게 죄를 용서하는 아름다운-꼭 이럴 때만 이런 좋은 낱말을 쓴다.- 사람도 있는데, 나도 용서하지 못하는 너희들은 얼마나 나쁜 놈들이냐!’

벌을 주는 것은 그 사람이 나쁜 사람이어서가 아니다.
그렇게 치면, 교도관들이나 사형집행인은 천하에 몹쓸 놈이게?

용서, 착한 척만 하지 말고, 골라서 하자!

뉘우침이 따르지 않는 용서는 만용(蠻勇)이고 허세(虛勢)입니다.
마음에서 우러난 뉘우침이 있어야만 진짜 용서입니다.

* 덧붙임.
그런 논리로 우리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억울해서 내지르는 소리를 입막음해 왔던가!
‘선량한 사람들이 피해 보니까…’라면서…
또 나라에 온갖 나쁜 짓을 하는 놈을 보면서도 ‘우리는 착한 사람들이니까…’, ‘착하게 살아야 하니까…’하면서…
그렇게 국민을 마구 죽인 놈도 용서하고, 나라를 팔아먹으려는 놈도 용서하고…

* 덧붙임 둘.
그렇게 착한 척, 이 나라를 짓밟았던 일본이 먼저 진심으로 사과도 하지 않는데 우리가 먼저 용서하고(강제징용자 보상은 제쳐두고 성노예로 끌려갔던 할머니들이 아직도 울부짖고 계신다…), 일제에 붙어먹었던 친일파 찌꺼기들도 용서하고, 독재에 붙어먹었던 뱀들도 용서하고, 돈에 눈이 멀어 사람을 사람처럼 보지 않는 쥐들도 용서하고…
그렇게 다 용서해서, 우리나라는 온 누리가 우러러보는 자랑스런 나라가 되었는가?
그렇게 다 용서하는데, 좀 사람답게 살아보자고 부르짖는 이들은 왜 잡아가두며, 좀 바르게 살아보자고 바른 소리 한 이들에게는 왜 불이익을 주는가!

영웅은 때가 만든다.

댓글 남기기

영웅은 시대가 만든다.

우리는 영웅을 맞을 준비가 되어 있는가…?

– 안철수 씨, 박원순 씨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설 뜻이 있다는 글을 보고…

* 덧글. 우리는 준비없이 엄한 사람 하나 골로 보내지 않았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