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겨레말을 우리말로 소리내는 것은 말글옮김[번역]이 아닙니다.

댓글 남기기

“워드프레스”라고 하는 누리방[블로그]을 꾸미는 연장이 있는데, 그 쪽 누리집[웹사이트] 한 곳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Dashboard를 대시보드라고 하거나 plug-in을 플러그인이라고 하는 것은 번역이 아닙니다. 저렇게 옮기는 것은 발음을 한글로 표기해 놓은 것에 불과합니다.’ – 본디 보기

너무나 당연한 말이고 너무나 또렷한 얘기인데 실제로는 그렇게 옮겨놓고 번역한다는 이들이 꽤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옮겨놓은 글월만 봐도 본디 글이 어느 쪽 말을 옮겨놓은 것인지 금방 알아볼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어떻습니까?
‘말글 옮김'[번역]을 두고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광고

한자말 번역

댓글 남기기

보기를 들어, 영어에서 ‘There is no royal road to learning.’를 우리말로 ‘러닝에서 노 로얄로드 입니다’라고 하면 제대로 옮긴 것일까요?
그런데 왜 한자말은 그냥 그대로 옮깁니까?(심지어 요즘은 들온말도 그대로 옮기지요?)
우리말은 한자말 ‘시다바리'(종, 머슴)일 뿐입니까?
우리 국민들은 큰나라 시다바리(종, 머슴)일 뿐인 것처럼???

우리말[한말] 한마당/ 우리말글[한말글] 모둠 – 우리말, 한말, 사투리, 글쓰기, 번역, 통역, 토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