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어지러운 세상

댓글 남기기

옛 날 유교 사회에서는, 세상을 바루려면 먼저 ‘正名'(이름을 바로 세운다는 뜻도 있지만 명분을 바로 세운다는 뜻도 된다. 이름을 바로 세운다고 할 때는 ‘알맞은 이름’ 즉 정의[定義]를 바로 한다고 해서 적과 나, 죽일 것과 살릴 것 같은 것을 또렷히 밝히는 것으로 본다.)을 한다고 했다.
그런데 이 나라는 가짜 이름이 너무 많다.
진보도 제대로 진보도 아니지만(대체로 세상이 바뀌기를 바란다는 데에 뜻이 같을 뿐…) 개망나니 변태 같은 놈들이 ‘보수’를 들먹거린다.
온갖 행패를 부리는 놈들이 ‘민주주의’를 얘기하는가 하면 가장 더러운 짓을 하는 자들이 ‘정의’를 들먹거린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언론이나 심지어 학계에서도 그걸 그냥 따라 쓴다는 것이다.(굳이 따라 쓰고자 한다면 반드시 앞에 ‘이른바’나 ‘스스로 말하는’ 같은 말을 붙여줘야 한다.)

그럼 나는 이름을 헛되이 부르는 그대들 할애비다.
그러니 오늘부터는 나를 ‘할아버지’라 불러라!
‘깨몽 할아버지께서 박은애를 매우 꾸짖었다’ 이렇게…^^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그들을 ‘보수주의’라 부르지 마라!

댓글 남기기

개가 사람 옷을 입고 두 발로 섰다고 해서 ‘사람’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도둑놈, 사기꾼이 경찰옷을 입었다고 ‘경찰’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그런데, 왜?
미친 변태 놈들은, 그들이 스스로 ‘보수’라 한다 해서 ‘보수’라 불러 주는가!
(대체 그들에게, 보수주의라 할 만한 성질이 뭐가 있는가!)

그렇다면, 지금부터는 나를 ‘하느님’이라고 불러라.

참된 보수 모둠/ 참된 보수[누리쪽]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원칙과 명분을 목숨처럼 여기는 것이 참된 보수주의!

댓글 남기기

참 신기한 일이다.
북한더러 제 이익 밖에 모르는 놈들이라고 한다.
아니, 이 땅별 위에 어느 나라가, 제 나라 이익 내팽개치고 남 이익 먼저 챙겨주는 이가 있다던가?(당신들 형님 나라 미국이? 아니면 일본이??)
북한이 그런 놈들이라고 대는 그 근거에서, ‘북한’을 ‘남한’으로 바꾸면 달라질까?
미안하지만, 잣대는 누구에게나 항상 똑같아야 한다!(그것이 원칙과 명분을 목숨처럼 여기는 참된 ‘보수주의’다!)

참된 보수[누리쪽] / 참된 보수 모둠/ 사대주의 깨고 겨레얼 되찾기 모둠

‘보수’는 결코 그렇게 더러운 이름이 아닙니다!

댓글 남기기

나라 팔고 겨레 팔아먹는 딴나라당이 당 이름을 바꾼다고 하면서, 이 참에 ‘보수’를 빼니 마니 말이 많습니다.
딴나라당이 진짜 보수당인지 아닌지 저 혼자 정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만, 저는 결코 딴나라당이 보수정당이 아니라고 봅니다.
그들에게는 옛날에 누렸던-독재?- 향수는 있을지언정 원칙도, 겨레를 생각하는 마음도 없이 오로지 그들을 따르는 부자들에게만 관심이 있기 때문입니다.
뭐, 그 밖에도 찾자면, 딴나라당이 보수주의를 쫓지 않는 까닭을 많이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혹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은 말씀해 주시고-논리로만 따지고 감정으로 싸우지는 마시길…- 혹 같은 생각을 가지신 분이라면, 얼숲 여기저기에 글을 쓰거나 댓글을 달면서 그들은 결코 ‘보수’가 아니라는 것을 밝혀 주시면 좋겠습니다.
비록 ‘보수’가 나쁜 쪽으로 흐른 적도 있긴 하지만, ‘보수’가 결코 그렇게 더러운 이름은 아니라고 생각하며 더더군다나 겨레를 팔아먹은 적도 있는 사대주의자 찌꺼기들이 ‘보수’를 들먹일 정도로 ‘보수’가 파렴치한 이름은 아니라고 봅니다.

‘가진 것에 걸맞는 할 몫’!(노블레스 오블리주)

댓글 남기기

안철수 씨가 재산을 사회로 돌리는 것을 두고 말이 많습니다.
그걸 두고 뭐라 하는 사람들은 적은 돈이라도 온 마음을 다해 남에게 좋은 일은 해 보았을까요?
안철수 씨도 얘기했지만, 그런 걸 ‘노블레스 오블리주‘라고 합니다.
우리말로 하자면 ‘가진 것에 걸맞는 할 몫이 있다’ 정도?
하지만 이것은 서양에만 있는 뜻매김이 아니라 우리에게도 많았습니다.
큰 장사치(거상)들 중에 이런 일로 이름이 난 이도 많지만, 굳이 큰 부자가 아니더라도 옛날 양반들은 자기 땅에서 곡식을 거두고 땅에 떨어진 것은 가난한 이들이 거두어 가도록 놔 두었습니다.
만약 그런 것까지 아래사람 시켜서 다 거워 들이면 인정없는 자로 손가락질 받기 일쑤였지요.
가진 것에 걸맞는 할 몫’!(노블레스 오블리주)
이른바 ‘보수주의’에게는 꼭 필요한 덕목!
그것조차도 욕하거나 오른 주머니에서 꺼내 왼 주머니에 넣고는 사회에 돌려줬다고 뻥 치는 건 결코 ‘보수주의’가 아닙니다!

겨레와 사람을 생각하는 진짜 보수 모임, 겨레와 사람을 생각하는 참된 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