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릇과 쓰임

댓글 남기기

어떤 자리에는 그에 걸맞는 그릇이 있게 마련입니다.
이 그릇은 다르게는 ‘감'(흔히 입말로는 ‘깜’이라고도…)이라고도 하는데, ‘우리말쌤’ 사전에는 ‘일정한 자격이나 조건을 갖춤. 또는 그런 사람.’이라고 풀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비단 ‘자격’이나 ‘조건’을 떠나서 즉 자격이나 조건은 갖추더라도 그 자리에 걸맞는 그릇인지는 좀 다른 얘기라고 봅니다.
흔히 선거 철이 되거나 정치적 한 대목에서는 어떤 데에 뛰어난 사람이 어떤 자리에 감으로 오르내리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렇게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사람들 가운데 과연 그 자리에 걸맞을까 싶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보기를 들면, 요리사업가인 어떤 분이 어느 당 대통령 후보로 입에 오르내리는 것과 같은 상황인데, 사업가인 ‘도널드 트럼프’가 사업에서는 승승장구했지만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수많은 입길에도 오르내릴 뿐만 아니라 여전히 지금도 대통령 자격이 되는지를 두고 말이 많은 모양입니다.
사실 멀리 갈 것도 없습니다. 우리 또한 얼마 앞서 어느 기업가 대통령을 두었는데 국토는 엉망으로 파헤치고 국고를 탕진하는 것도 모자라 가족들까지 낀 뇌물, 비리 사건으로 지금도 재판을 받고 있으며, 그에 이은 어느 옛 대통령은 그 아버지 후광으로 대통령까지 되었으나 나라 일을 일개 개인에게 맡겨 두었다가 큰 경을 치르고 나라도 혼란에 빠뜨린 일도 있습니다.

또 다른 보기를 들어, “삼국지”에서 뛰어난 영웅은 많지만 지도자로써 걸맞는 사람인지는 좀 다른 얘기입니다.
조자룡이나 관우가 싸움을 잘 한다 해서 그 사람이 지도자로써 알맞은지 또는, 제갈공명이 지략이 뛰어나다고 해서 그 사람이 지도자로써 알맞은지는 전혀 다른 문제인 것과 같습니다.
제공공명은 똑똑하고 지략도 뛰어나고 천문을 읽는 재주까지 있지만 그는 오히려 그래서 참모로 더 어울리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유비는 비록 사람이 좀 무르고 정에 얽매이고 매섭게 자르지 못하지만 사람들을 아우르고 생각해 주는 마음이 있어 오히려 지도자로써 알맞은 것과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은 아무리 잘 나고 아무리 똑똑해도 그 그릇에 맞게 쓰여야 합니다.
그것은 비단 그 그릇이 크냐 작냐를 떠나서 담는 내용물에 알맞아야 합니다.
우리나라 음식인 찌개는 뜨겁게 끓여놓고 되도록 식는 걸 늦추면서 먹기에 온갖 그릇이 많이 생긴 지금도 여전히 뚝배기 같은 것에 담아 끓여 먹습니다.
사람 자체나 그 사람의 단순 업적이 아니라 그 사람의 그릇, 그 사람의 자질에 따라 써야 합니다.
그것이 다른 사람을 위한 길이기도 하지만 그 사람이 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일이기도 합니다.

사람을 쓸 때, 뭐 하나 잘 했다고 다른 일에 덥썩 데려다 써서는 안 됩니다.
연장도 하물며 그렇게 써서는 안 되는데 사람이라면 오죽하겠습니까!

개와 고양이

댓글 남기기

개가 사람을 다치게 했다는 잇단 소식.
고양이는 웬만한 사람보다 더 나은 대접을 받는데….
하지만 아무리 그래 봐라.
고양이가 전염병을 옮길 수도 있다는 둥의 소식 한번이면 바로 전세 역전.
결국은 갈대 같은 사람 #마음

마침내는 ‘사람’

댓글 남기기

세상 이치는 (이론으로)꽤 아는 듯하나,
사람 마음을 읽지 못 하는구나.
그러니 오히려 세상을 더 뒤죽박죽을 만드는 거지… ㅡ.ㅡ
#깨몽생각

사람을 대함에 있어…

댓글 남기기

모르는 사람은 모르는 사람이라 어렵고,
아는 사람은 아는 사람이라 어렵고……

#사람 #예의 #도리 #깨몽생각 #잠꼬대

자연

댓글 남기기

#사람 꾀가 감히 #자연(#하느님) 발꿈치에라도 따라 가겠나…?

#깨몽생각 생각 한 자락 – 생활 속 작은 깨달음

자연 그리고 사람

댓글 남기기

사람 무리는 자연에 백해무익한 존재가 되려는가… ㅜ.ㅜ
사람 무리는 자연에 악마가 되려는가……
#깨몽생각 #잠꼬대

IMG_20180622_133427

사람의 잣대

댓글 남기기

사람의 잣대는 참으로 제 맘대로라,
준 건 무척 커 보이고
받은 건 엄청나게 작아 보인다.

짐승은 사람을 닮는다?

댓글 남기기

여러 군데 다니면서 느끼는 것 가운데 하나.

그 고장에 가서 그 곳 개를 보면 그 고장 사람들 성격을 무척 닮았다는 생각을 자주 하곤 한다.
개는 주인을 닮는다고 했던가?

* 제주가 그러했는데…
‪#‎개‬ ‪#‎사람‬ ‪#‎깨몽생각‬

사람은 진화의 결과일까요, 퇴화의 결과일까요?

댓글 3개

방이나 집이 지저분하면 ‘돼지 우리’ 같다고 합니다.
지금껏은 그렇다니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실제로 어릴 때 보았던 돼지 우리들은 참으로 지저분했습니다.
돼지들이 눕는 곳 바로 곁에 똥이 있고 그러다 보니 돼지들 엉덩이에는 늘 똥이 묻어있곤 했습니다.
소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데 소들은 돼지들하고 조금 다른 것도 있었습니다.
돼지는 늘 우리에만 있으니 모르는데, 옛날에 소들은 가끔 한데[바깥에] 내어 매 놓기도 하는데 그럴 때면 늘 똥을 누고 오줌 싸는 방향이 정해져 있습니다.
그리고 깔아둔 짚이 똥 범벅이 되면 잘 눕지 않고 줄곧 서 있지만, 새로 짚을 깔아주면 편히 누워 쉬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을 꽤 커서야 눈치를 챘습니다.
그리고 나서 생각해 보니 돼지도 비슷했습니다.
돼지도 똥오줌을 누는 방향이 있었는데 돼지 우리는 대개 좁다 보니 그것이 잘 구분되지 않았을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돼지는 으레히 더러운 짐승이려니 하며 사람들이 마음 써 주지 않은 탓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것을 또렷히 보여주는 짐승으로는, 그 때만 해도 제법 자유롭게 살았던 개와 고양이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결코 아무 데나 똥을 누지 않습니다.
그리고 똥을 누고는 반드시 흙을 덮습니다.
개도 제 집 근처에서는 결코 똥을 싸지 않습니다.(묶여있지 않을 때 그렇다는 얘깁니다.)
특히 풀려있던 개를 며칠 묶어놓으면 똥을 참아 가면서 까지 되도록 누지 않으려 애를 씁니다.

사람도 그런가요?
사람도 뒷간이 따로 있으니 그런 건가요?
그런데 제 사는 곳을 더럽히는 쓰레기는 왜 아무 데나 버릴까요?
제가 숨 쉬는 공기를 더럽힐 쓰레기는 왜 아무 데서나 태울까요?

그런 점에서, 제가 보기에는 사람이 다른 짐승보다는 훨씬 똑똑하지 못 한 것 같습니다.
게다가 지능을 가졌네, 만물의 영장이네 하면서도, 그 피해가 저에게 돌아올 짓을 아무렇지도 않게 합니다.
사람은 진화의 결과일까요? 아니면 퇴화의 결과일까요…?

사람

댓글 남기기

사람은 어리석다.

실은,
사람이 어리석은 것이 아니라
어리석음이 사람이 된다.

생각 한 자락/ 생각 한 자락 – 생활 속 작은 깨달음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