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대체 뭘 먹고 있는 거지?

댓글 남기기

아직은 우리가 주식으로 먹고 있는, ‘쌀’에서 95% 영양분은 씨눈과 속껍질에 들어 있고 정작 우리가 먹는 속알맹이인 배젖에는 5% 밖에 들어 있지 않다.

이는 밀에서도 마찬가지인데 밀은 주로 공장에서 가루를 내어 먹으면서 그 과정에서 또 여러가지 영양성분이 빠지게 된다.(수입밀일 때에 운송 과정에서 거치는 약품 처리는 제껴 두고…)

결국 농부가 쌔빠지게 농사를 지어 그 가운데 단 5% 만을 돈들여 사먹고 있는 것이다.(자연과 농부와 수 많은 사람이 애쓴 가운데 95%는 그냥 사라진 거다.) 장난 삼아, 그럼 쌀알의 영양분을 몽땅 돈으로 친다 치면 흰쌀 20kg에 5만원 정도니까 통쌀(현미;메조미쌀) 20kg에 약 4백7십5만원 어치 값어치가 되겠다….

과일 역시 거의 모든 영양분은 껍질과 씨방 쪽에 들어 있는데 이 역시 다 버리고 가장 영양분이 없는 과육만 먹고 있으며, 물고기 또한 가장 영양분이 적은 살만 발라 먹고 다 버린다.

고기 또한 그러한데, 우리는 옛부터 짐승의 머리부터 꼬리까지 (털만 빼고)다 먹는 문화였으나 요즘은 이 역시 살고기만 주로 먹게 되었다.

이렇게 보자면 앞서 장난 삼아 셈해봤던 것처럼, 그것을 일궈내려 애 쓴 것에 견줘 어마어마한 영양분과 영양 값어치를 그냥 버리고 있으며, 거꾸로 그런 것들을 통째로 먹는다 치면 훨씬 덜 먹더라도 모자랄 것 없는 영양을 섭취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것은 비단 먹는 것 뿐만 아니라 현대의 삶이란 것이 뭔가 바쁘고 애만 잔뜩 쓸 뿐 정작 우리 행복과는 거리가 먼 것과도 닮아 있지 않을까…?

Advertisements

삶 값

댓글 남기기

밥을 얻어 먹었으면 밥값을 하는 게 도리이듯,

나는 이 세계에 어떤 삶값을 하고 있는가……

생각

댓글 남기기

우리는,

나는,…

참말로 생각’하’며 살고 있을까,

생각한다고 생각’되’며 살고 있을까…

 

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cv7WMts1T0?rel=0

봄 비

댓글 남기기

봄 비 한번에 스러지는 것은,

꽃잎이나

사랑이나

삶이나…

사진 : 김동원

“꽃잎” – 이정현

우리들 삶은 오롯이 우리들 것입니까?

댓글 남기기

구글에 ‘구글사진’이란 도울매[서비스]가 있는데, 거기에 요즘 사람 얼굴을 찾아 모아 보여주는 꼭지가 생겼습니다.(‘구글사진’은 아주 약간 압축하는 대신에 용량을 한없이 주기 때문에 ‘구글시간줄’과 엮어 쓰면 추억을 정리하기에 좋습니다. 물론 개인정보가 밑자료로 쓰이는 걸 싫어하시는 분은 안 쓰시는 게 좋겠지만, 그런 분은 아마도 얼숲이나 인터넷도 안 쓰고 계시겠지요? ^^)
그런데 그 힘이 얼마나 뛰어난지 그 때 상황을 떠올리지 않으면 저조차도 누가 누구인지 모를 사진에서조차 누구 얼굴인지를 찾아냅니다.(물론 완벽하지는 않아 가끔 느낌이 비슷하면 엉뚱한 사람으로 모으기도 합니다만,…)
생각하면 참 재밌기도 하지만, 다시 한편으로는 참으로 무섭지요.
우리가 다른 나라 사람 또는 서양 사람을 보면서 누가 누군지 곧잘 헛갈린다는 걸 생각해 보면 참으로 엄청난 거지요.
저는 그 사람을 알기에 그 사람 앞 모습이나 옆 모습 가끔은 몸에 뭘 걸치거나 얼굴을 꾸미거나 해도 알아볼 수 있지만, 처음 보는 사람은 이런 걸 다 같은 사람으로 알아챈다는 것이 쉬운 일 만은 아닙니다.(가끔 아주 눈썰미가 뛰어나다면 모를까…)

거기다 덧붙여서 그 사진의 뒷 배경을 보고 거기가 어떤 곳인지 까지도 알아냅니다.
내가 주로 어떤 곳에서 사진을 많이 찍는지, 그에 따라 내가 어떤 곳을 좋아하는지 까지도 알아낼 수 있는 거지요…
이 나라는 왠 변태놈들이 국민들 성생활까지 들여보고 싶어 하기도 합니다만, 그런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맘만 먹으면 우리 생활을 왠만큼 들여볼 수 있다는 얘기가 되겠지요.

물론 이런 얘기를 하면 구글이 무슨 죽일 놈인 것처럼 얘기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예, 맞습니다. 구글, 참으로 무서운 놈들이지요.(사실 그에 비하면 개인정보 빼내 팔아먹는 우리나라 기업들은 좀도둑 수준일 겁니다.)
(김상중 님 말투로)그런데, 말입니다. 참말로 그게 무섭다면 인터넷은 아예 안 쓰시고 있어야 맞습니다.
우리가 쓰는 ‘인터넷’이란 게 뭡니까?
거진은 여러가지 도울매[서비스]를 공짜로 쓰면서 나에게서 정보가 될 만한 거리를 가져가거나 온갖 광고를 봐 주는 댓가로 쓰고 있는 거지요.
적어도 문명 혜택을 누리고 있다면, 우리 삶은 오롯이 우리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여러분은 여러분 뜻으로 여러분 삶을 살고 있습니까?
참말로 그렇다고 굳게 믿습니까? ^^;;;

제 삶은 언제 살텐가!

댓글 남기기

옛날 이 땅에 골프가 처음 들어왔을 때 그걸 본 양반이 ‘힘든 건 아랫 것들이니 시키지…’했다는 말이 있다.

다른 사람이 사는 걸 부럽게 지켜보고, 다른 사람이 먹는 걸 침 흘리며 보고, 다른 집 애를 보며 귀여워 하고,…

제 삶은 언제 살텐가!?

댓글 한 개

사람은 거진 늘
때를 놓치고 나서야 뒤늦게 깨닫는다.

나는 지금
무얼 놓치고 있을까?

‪#‎깨몽생각‬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