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진화의 결과일까요, 퇴화의 결과일까요?

댓글 3개

방이나 집이 지저분하면 ‘돼지 우리’ 같다고 합니다.
지금껏은 그렇다니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실제로 어릴 때 보았던 돼지 우리들은 참으로 지저분했습니다.
돼지들이 눕는 곳 바로 곁에 똥이 있고 그러다 보니 돼지들 엉덩이에는 늘 똥이 묻어있곤 했습니다.
소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데 소들은 돼지들하고 조금 다른 것도 있었습니다.
돼지는 늘 우리에만 있으니 모르는데, 옛날에 소들은 가끔 한데[바깥에] 내어 매 놓기도 하는데 그럴 때면 늘 똥을 누고 오줌 싸는 방향이 정해져 있습니다.
그리고 깔아둔 짚이 똥 범벅이 되면 잘 눕지 않고 줄곧 서 있지만, 새로 짚을 깔아주면 편히 누워 쉬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을 꽤 커서야 눈치를 챘습니다.
그리고 나서 생각해 보니 돼지도 비슷했습니다.
돼지도 똥오줌을 누는 방향이 있었는데 돼지 우리는 대개 좁다 보니 그것이 잘 구분되지 않았을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돼지는 으레히 더러운 짐승이려니 하며 사람들이 마음 써 주지 않은 탓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것을 또렷히 보여주는 짐승으로는, 그 때만 해도 제법 자유롭게 살았던 개와 고양이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결코 아무 데나 똥을 누지 않습니다.
그리고 똥을 누고는 반드시 흙을 덮습니다.
개도 제 집 근처에서는 결코 똥을 싸지 않습니다.(묶여있지 않을 때 그렇다는 얘깁니다.)
특히 풀려있던 개를 며칠 묶어놓으면 똥을 참아 가면서 까지 되도록 누지 않으려 애를 씁니다.

사람도 그런가요?
사람도 뒷간이 따로 있으니 그런 건가요?
그런데 제 사는 곳을 더럽히는 쓰레기는 왜 아무 데나 버릴까요?
제가 숨 쉬는 공기를 더럽힐 쓰레기는 왜 아무 데서나 태울까요?

그런 점에서, 제가 보기에는 사람이 다른 짐승보다는 훨씬 똑똑하지 못 한 것 같습니다.
게다가 지능을 가졌네, 만물의 영장이네 하면서도, 그 피해가 저에게 돌아올 짓을 아무렇지도 않게 합니다.
사람은 진화의 결과일까요? 아니면 퇴화의 결과일까요…?

광고

소는 살고 말은 죽다.

댓글 남기기

우생마사(牛生馬死)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지면 둘 다 헤엄쳐서 뭍으로 나옵니다.
말이 헤엄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 배 속도로 땅을 밟는데 4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 치는지 보고 있으면 신기하죠.

그러데 장마기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홍수로 강가의 덤프트럭이 물살에 쓸려가는 그런 큰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던져보면 소는 살아나오는데 말은 익사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은 자신이 헤엄을 잘 치는데 강한 물살이 자신을 떠 미니깐 그 물살을 이기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갑니다. 1미터 전진, 물살에 밀려 1미터 후퇴를 반복하다가 한 20분 정도 헤엄치면 제자리에 맴돌다가 나중에 치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립니다.

소는 절대로 물살을 위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냥 물살을 등에 지고 같이 떠내려가면서 저러다 죽겠다 싶지만, 10미터 떠내려가는 와중에 한 1미터 강가로. 또 10미터 떠내려가면서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킬로 떠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밭에 발이 닿고, 엉금엉금 걸어 나옵니다.

신기한 일이죠. 헤엄을 두 배 잘 치는 말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다 힘이 빠져 익사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살에 편승해서 조끔씩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졌습니다. 그것이 그 유명한 <우생마사>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는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