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말글은 민주주의입니다.

댓글 남기기

요즘은 아마 웃는 사람도 없겠지만, 옛날에 이런 우스개 있었습니다.

김영삼 씨가 군대에 가서 소대장이 되었다.
소대장이 소대원을 이끌고 나아가다 적군을 발견하고 외쳤다.
“마카 수구리”
이 말을 알아듣지 못한 소대원들은 반 쯤이 죽고 말았다.
‘마카 수구리란 전부 엎드리란 뜻’이라고 교육을 시키고 또 전진하던 중 적이 나타나 김영삼 소대장이 외쳤다.
“아까 맹쿠로”(아까처럼…)
그래서 남은 소대원마저 모조리 죽고 말았다는 얘기…

말과 글은 왜 씁니까?
그야 뜻을 전하려 쓰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보는 말 가운데는 도무지 뜻을 알 수 없는 말이나 글들이 많습니다.
그냥 요즘 간판이나 젊은이들 말투나 이런 걸 먼저 떠올리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사실 그 전부터 그런 일들이 아무렇지 않게 벌어져 왔습니다.
범죄자들이 은어를 쓰는 까닭이 무엇입니까? 그들이 하는 말을 남들이 못 알아 듣게 하고 또 하나는 그런 특이하고 저들만 아는 말글을 씀으로써 소속감을 가지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그런 일이 범죄자들 사이에서만 벌어집니까? 혹은 또래 문화를 중시하는 젊은 애들 사이에서만 벌어집니까?
그렇게 생각한다면 한참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좀 배웠다는 사람들은 그들만 알아듣는 서양말이나 한자말을 써 왔고, 특정 계층이나 집단은 또 그들만 알아듣는 말과 글을 쓰며 우쭐해 해왔습니다.
심지어 아직도 법전이나 행정용어를 보면 무슨 말인지 모를 말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혹 여러분은 우리나라 법 가운데 ‘국어기본법’이 있다는 걸 아셨습니까? 아마 모르는 분들 많을 겁니다.
우리말을 지키고 발전시키며 모두가 우리말을 편하게 쓰려는 목적으로 만든 ‘국어기본법’에서조차 말이 어렵습니다.
있어도 지키지 않는 법,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법, 법에 따라 일을 하고 법을 가장 잘 지켜야 할 공무원들조차 신경쓰지 않는 천덕꾸러기 법…

아침에 alarm을 들으며 일어나서 moning coffee를 마시고 회사에 가면 meeting과 P.T(presentation)를 하고 buyer도 만납니다. 길 갈 때는 路肩으로 걸어야 하고 bonus는 월급에 算入되어 들어옵니다. cabinet 施鍵을 풀고 示方書를 꺼내고 他 기관과 MOU를 체결합니다. 틀린 건 改書하고 서류는 확실히 Confirm해야 책임을 免脫할 수 있습니다.
공공장소를 가 봐도 온통 영어, 영어… 옛날에는 한자말로 서민 기 죽이다가 요즘은 온통 영어로 기를 죽입니다.
하다못해 위험 안내, 경고판에도 영어로 써 놓습니다. 영어 못 하는 사람은 그냥 위험에 빠져도 할 수 없다는 듯이…
이것은 법을 어기는 일인 건 말할 것도 없거니와 심각한 직무유기입니다. 사람들을 위험에 내버려 두는 직무유기입니다.

그렇다고 우리말글만 쓰자는 건 아닙니다.
쉬운 말글을 써야 합니다.
한자말이나 들어온 말이 너무나 흔히 쓰이다 보면 가끔은 그런 말들이 쉬운 말일 때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말글[언어]은 권력이다!
그렇습니다. 말글에는 권력이 배어 있습니다.
옛날 양반들이 그렇게 죽자사자 훈민정음을 반대했던 것은 누구나 쉽게 말하고 쉽게 글로 표현을 하면 제 권력을 다 누릴 수 없다는 걸 알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세종대왕께서 백성들의 억울함을 조금이나 덜어주고자 쉬운 글자인 훈민정음을 만들기로 결심했다고도 합니다.

말글은 권력이다!

그런데도 우리는 왜 쉬운 말글을 두고 굳이 어려운, 낯선 말글을 씁니까?
권력을 가진 이들은 그렇게라도 지킬 권력이라도 있지만, 여러분은 그렇게 해서 지킬 권력이라도 있습니까?
말글이 어려워지면 결국에게 그 해가 우리에게 돌아옵니다.
무슨 말인지 몰라 의사에게 따져 물을 수도 없고, 무슨 뜻인지 몰라 억울해도 법 앞에서 그냥 당하게 됩니다. 또 그 뜻을 알려면 비싼 돈을 들여 사람을 써야 합니다. 공문서 하나 작성하자고 큰 돈과 노력을 들여야 합니다.

또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쉬운 말글은 인권이다.”, “쉬운 말글은 민주주의다.”
말글이 쉬우면 누구나 제 뜻을 펼 것입니다.
억울한 사람도 적어질 것입니다.
말이 통하지 않아 소외되는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또 어려운 말글을 쓰지 못하게 되면 거짓말을 하기도 어려워 집니다.

한글날에만 반짝 애국자가 되지 말고 한번 쯤은 깊이 생각해 봤으면 싶습니다.

쉬운 말글은 민주주의입니다

쉬운 말글살이를 해야 하는 까닭

댓글 한 개

얘기 들어가기 앞서, 잠깐 하나만 여쭤 봅시다.
우리말은 누가 만들었습니까?

실제 있었던 얘기…
어떤 할머니가 서울에 가서 버스를 타고 ‘비닐하우스’ 앞에 내려달라고 했더랍니다.
기사가 ‘어디에 있는 비닐하우스요?’ 해도 그냥 ‘비닐하우스 앞’이라고만… 딸이 거기로 마중을 나올 거라고…
그 때는 서울 곳곳에 비닐하우스촌들이 꽤 있었고 지금처럼 전화도 흔치 않던 때라 기사와 한참을 실랑이를 했는데 다행히도 기사가 좋은 분이라 끝까지 이리저리 알아보고 경찰 도움까지 받아서 찾아낸 그 곳은… (서울 수유리에 있는)’아카데미하우스’였다고…

우리 사는 모습을 보면 철이 되면 으레히 하는 행동들이 있습니다.
평소에는 한복을 안 입다가 명절 때가 되면 한복을 챙겨 입고, 평소에는 신경 안 쓰다가 때가 되면 순국선열에 대해 침을 튀기고, 평소에는 농촌에 관심도 없고 그보다 더 비싼 것들도 잘 소비하다가 김장철만 되면 간만에 찔끔 오른 배추값, 고추 값을 가지고 금치니 뭐니 하며 열 올리고…(그보다 더 비싼 빵, 커피는 잘도 마시더만…)
그런 것 가운데 우리글자(한글)와 우리말도 있습니다.
평소에는 들온말, 서양말 잘만 써 대다가 한글날 즈음만 되면 온통 ‘훈민정음’과 ‘세종큰임금’을 칭송하고, 스스로는 한번도 그런 적 없는 양 서양말을 쓰고 딴나라 글자를 써대는 세태를 꼬집기 바쁩니다.(그러면서 ‘한글’에 대해 떠올리는 건 천편일률 ‘나랏 말싸미 어쩌구 저쩌구…’ 왜? 배운 게 그것 밖에 없고 아는 게 그거 밖에 없으니까… ^^;;)

이쯤에서 앞서 했던 물음에 답을 되짚어 보겠습니다.
‘우리말은 누가 만들었습니까?’
솔직히 아마도 ‘세종대왕’을 먼저 떠올리신 분들 계실 것입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세종큰임금께서는 글자를 만들었지 말을 만든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한글날만 되면 서양 글자 쓰는 걸 탓하는 건 물론이고, 들온말, 서양말 하는 것까지도 ‘세종큰임금’을 끌어들여 꾸짖습니다.
제가 말씀드리고자 하는 건 그만큼 큰 목소리에 견줘 관심이 없다는 거지요.
사실 ‘훈민정음’ 얘기를 하면 뭔 거창한 이론들이 많이 따라 나옵니다만, 쉽게 말해서 ‘말'(그리고 ‘글’이나 ‘글자’도)은 생각을 서로 나누려는 뜻이 가장 큰 뜻입니다.
우리가 ‘훈민정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칭송하는 가장 큰 까닭도 쉽게 배우고 쉽게 쓸 수 있다는 것 때문입니다.

제가 우리 글자와 우리말(저는 이것을 뭉쳐서 ‘한말글’-우리 글자는 ‘한글’, 우리 말은 ‘한말’-이라고 부릅니다.) 얘기를 하면서 그것이 우리 것이니 아껴야 한다는 맹목적인 칭송을 강요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글자만 봐서, 우리가 써 오던 글자가 많이 있었는데 그 가운데 ‘한자’는 아시다시피 너무 어렵습니다. 심지어 그 동네 사람들조차 너무 어려워 어떻게든 버려볼 궁리를 했고 그래서 요즘은 로마자 도움을 받기도 합니다.(중국에서는 ‘평음’이라고 합니다.)
그 밖에 ‘이두’도 있고 ‘구결’도 있고… 여튼 조금이라도 쉽게 적어 보려 꽤 애를 썼지만 ‘훈민정음’만 한 게 없습니다.
‘말’로써 보자면, 조금 다른데…
사실 지금 우리가 쓰는 말에는 한자말도 꽤 있고 들온말[외래어], 딴겨레말[외국어]도 이미 꽤 있습니다. 그리고 가끔은 잊혀져 가는 맨우리말보다 그런 말이 더 뜻이 쉬이 와 닿을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되도록이면 우리 글자, 우리 말을 아껴 쓰자고 하면서도 실제 말글살이에서는 설령 들온말이 좀 섞이더라도 쉬운말을 쓰자고 주장하는 편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말’의 가장 큰 쓰임새는 생각을 서로 나누고 뜻을 전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본다면 가장 좋은 말은, 못 배운 사람이나 머리가 좀 모자라는 사람조차도 이해할 수 있는 말이 가장 좋은 말일 것입니다.
어떤 무리들이 끼리들만 쓰는 ‘곁말'[흔히 ‘은어’] 만큼이나 나쁜 것이 어떤 계층이나 배움 정도에 따라 무리들끼리만 쓰는 말입니다.
그런 말은 다른 무리 말고는 따돌리는 말이고 서로 격차를 두려는 행위입니다.
쉽게 말하자면, 괜히 쉽게 말해도 될 말에 서양말이나 한자말 넣어 쓰는 건 ‘내가 그대들보다 뛰어나거나 나는 특별한 사람’이라는 걸 말하고 싶은 것입니다.
흔히 범죄자나 혹은 새 세대끼리 쓰는 곁말은 나쁘다 하면서도, 실제로 우리는 한자말이나 서양말을 통해 이런 짓을 자주 하곤 합니다.(심지어 저 역시도 어떤 까닭으로 일부러 그렇게 쓰기도 합니다.)

가끔 공공장소에 가서 여러가지 알림판을 보다 보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Caution’과 ‘주의’ 가운데 어느 말이 더 많은 사람이 알아 들을까요?
‘Danger’와 ‘위험’ 가운데 어느 말이 더 많은 사람이 알아 볼까요?
그 뿐만 아니라 이 나라 행정을 보면 많은 지자체들이 MOU(업무협정양해각서-이건 바꿔도 뭔 말인지 모르겠…ㅡ.ㅡ)를 맺고, TF(특별전담조직)를 만들고 서류를 ‘게첨’하고 요금을 ‘징구’하고 있습니다.(사실 이미 ‘국어기본법’이란 것이 있음에도 앞서 법을 지켜야 할 정부 조직부터가 도무지 지킬 마음이 없는 모양입니다.)
특히나 위험표지 같은 것을 서양말이나 한자말을 써서 못 알아 듣고 피해를 보는 일이 생긴다면 그건 그 주체들이 책임을 져야 할 문제라고 봅니다.
만약 위급시 안내방송을 딴겨레말을 먼저 쓴다면 사람들은 당연히 항의를 할 것입니다.
그런데 딴겨레말글로 써 놓은 위험 혹은 경고 글귀는 여전히 많고 항의하는 사람도 적습니다.

말글은 쉬워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말과 한글이 가진 제 값어치이기도 하고 말글의 제 값어치이기도 합니다.
쉬운 말글을 쓰는 것은 가끔 우리의 권리를 지켜주기도 하고 우리의 목숨을 지켜주기도 하며 사람들이 좀더 평등하게 살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쉬운말글은민주주의입니다

안다는 것

댓글 남기기

내가 무슨 이론을 푸는데,
동무에게 말하듯 쉬운 말로 술술 나온다면 그건 내가 그 이론에 대해 굳이 머리로 생각할 필요도 없이 내 것이 되었다는 뜻이겠고,
무슨 철학책 쓰듯이 어렵고 설익은 표현을 쓴다는 건 아직 내 머리에만 들어있지 미처 내 것이 못 되었다는 뜻일 게다.

아주 좋은 얘기를 어렵게 얘기하는 글이 보여서……^^;

‘모멘텀’?

댓글 남기기

어느 말이 알아듣기 쉽습니까?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 정착 모멘텀” – 언론 대부분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에 추가 계기 제공” – #한겨레신문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 동력 제공” – 한국경제신문

이과 쪽 내기[출신]라면 ‘모멘텀’을 어럼풋이나마 얼른 떠올리겠지만……

#우리말 #한말 #쉬운말 #말글사대주의 #말글민주주의

정말 함께 하고 싶다면 쉬운 말을 써라!

댓글 남기기

우리가 알게모르게 얼마나 권위에 젖고 틀에 박혀 살고 있냐 하면,…
심지어 사람들과 함께 세상을 바꾸겠다는 이들 조차도
조금도 마음이 느껴지지 않는 판에 박힌 말투와
공문서처럼 딱딱한 말투와
지배계급이 쓰는 ‪권위‬에 쩔은 말투와
알아듣도 못할 겉멋만 잔뜩 든 말투를 쓴다.
함께 하겠다는 이들 조차!!!

이건,
나는 위에 있는 그대들은 아래에 있으니 내 말을 들으라는 ‪계급주의‬
나는 뛰어나고 그대들은 그저 그런 사람들이라는 ‪우월주의‬
나는 똑똑하고 그대들은 아는 것이 별로 없으니 나만 따라 오면 된다고 하는 ‪권위주의‬를 드러낸 것이라 본다.

덧붙여, 말에 느낌이 담긴다는 것,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아주 쉬운 진실을 가끔 잊는다.
함께 가고 싶다면 말을 쉽고 편하게 하라!!!
(나조차 달리 바꿀 말이 안 떠올라 어려운 낱말을 쓴 것은 좀 헤아려 주시라…^^;;)

예의를 차리되 틀[형식]을 버려라!

말글은힘이다

* 얼숲에 올린 본디 글 보기

쉬운 말글은 민주주의!

댓글 남기기

어제(12월 4일) 나라큰마름 뽑는 토론을 보면서, 쉬운 말을 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어떤 한 후보가 유달리 말도 잘 했지만, 쉬운 말투를 씀으로써 그 듯이 더욱 또렷해지고 사람들 귀에도 쏙쏙 박혔다고 봅니다.
아무리 말을 잘 한다 쳐도 어려운 한자말투나 낯선 영어말투를 썼더라면 참으로 속빈 듯이 들렸을 것입니다.
그에 견줘 다른 한 후보는 말도 꽤나 못했지만, 그마저도 틀에 박힌 말투, 어려운 말투를 써서 빛깔좋은 그 말들조차 제대로 사람들 귀에 와 닿지가 않았습니다.
정치를 하시겠다는 분들, 국민들 앞에 서겠다는 분들,
정말로 뭇사람들과 함께 하시겠다면 쉬운 말투를 쓰십시오.
쉬운 말글은 민주주의입니다.

말글은 버릇! – 어려움과 낯섦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제가 쓴 글이 낯설다는 것과, 민우리말을 쓰는 것과 매끄럽게 얘기를 나누는 것을 두고 내주신 생각에 보태면서 쓴 글입니다. – 그 글 보기

<말글은 버릇[습관]입니다.>

장용석 님, 말씀 고맙습니다.^^
거진, 별 이상한 사람 다 봤네 하고 넘어가는 것을 콕 꼬집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제가 이렇게(우리말을 살려쓰고, 또 낯선 말에는 꺽쇠 쳐서 넣고) 하는 데에는 크게 서너 가지 뜻이 있습니다.
첫 째는 우리말로 말하고 글 쓰도록 애 써 보는 것이고 둘째는 이렇게 바꿔쓸 수도 있다는 것을 보이고자 함이고 셋째는 자꾸 써서 눈에 귀에 익게 하고자 함이고 넷째로는 제 글을 보면서 장용석 님처럼 궁금증을 가져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습니다.( http://wp.me/P12vFi-eP7PI8 )
저도 되도록 너무 낯설지 않게 쓰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하 지만, 말글을 버릇인지라 아무리 쉬운 말도, 보기를 들어 정말 쉬운 시골 어르신들 말투를 써도 많이 배운 이들은 오히려 낯설어 합니다. 그럼에도 저는 가장 못 배운 이가 들어도 알 수 있는 말이 가장 쉽고 좋은 말이란 생각입니다.(이를 두고는 덧붙일 얘기가 너무 많으니 이만 줄이고 혹 더 궁금하신 것은 따로 제게 물어봐 주시거나 제 누리방[블로그]을 봐 주시기 바랍니다.) https://2dreamy.wordpress.com/
가 끔 제가 이런 투로 글을 쓰면, 제가 오롯이 우리말만 쓰자(한글 순수주의?)고 하는 사람으로 넘겨짚는 분들이 계시는데, 저는 우리가 쓰는 말 가운데 가장 쉬운 말을 쓰자는 쪽입니다.(그렇다고 어려운 낱말을 버리자는 뜻이 아니라 내놓는 말에서는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 에 덧보태 저는 가장 쉬운 말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우리가 바꿔 쓸 수 있는 말이나 되살릴 수 있는 말은 자꾸 써서 낯설지 않도록 했으면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황정희 님이 이 점을 짚어 주신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우리가 얼마나 엉터리 말투에 베베 꼬인 말투, 뜻이 흐릿한 말투를 쓰는지를 두고는 제 누리방이나 다른 때를 빌어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 리가 말글에서도 하도 억지 강요를 많이 당하다 보니 제가 이런 투로 글을 쓰면 모든 사람이 이렇게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넘겨짚는 분들이 많으신데, 저는 말글살이는 쉬워야 하고 억지로 시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대신에, 오히려 말글로 먹고 사는 이들에게는 까다롭게 따져 쓰도록 해야 한다고 봅니다.(그런데 실제로는 이와 반대로 하고 있지요. 글 쓰는 이, 말글 옮기는 이[번역가] 그리고 특히 방송 같은 데서는 온갖 엉터리 말투와 들온말을 퍼뜨리면서 기껏 짧은 우리말 바루는 꼭지를 통해서 온갖 생색은 다 내면서 뭇사람들 말글살이를 딴죽겁니다.)
누리쪽지기[운영자]로써 저도 되도록 낯선 말투를 눈에 거슬리게 많이 쓰지는 않도록 애쓰겠습니다만, 낯선 낱말에는 뒤에 꺽쇠를 쳐서 알려드림도 헤아려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 도 가끔 그런 불평을 듣고 있기는 합니다만, 아타까운 것이, 낯선 우리말을 쓰면 뭐라 하는 분들은 있어도 어설픈 한자말이나 딴겨레말(영어 같은)을 쓰는 것에 딴죽 거는 이는 거의 없습니다.(기껏해야 속으로, 너 똑똑한 척 하는 거냐, 그래 너 잘 났다고 생각하고 말지요…) 그런 데에 ‘뭔 말인지 모르겠다’거나 ‘익은 말을 쓰라’고 했다가는 무식한 사람으로 몰리기 딱이기 때문입니다.
앞 서 Helen Kim님도 얘기해 주셨고 저도 가끔 듣는 얘기지만, 제가 쓰는 말은 ‘어렵다’기 보다는 ‘낯설다’는 쪽이 더 알맞을 것입니다. 그 만큼 우리가 흔히 쓰는 말투가 얼마나 비뚤어져 있는지 생각해 보는 짬이 되었으면 합니다.
가지런히 하자면, 누리쪽지기로써 저도 되도록 너무 낯선 말투는 쓰지 않도록 애쓰겠습니다.(좀 낯설 수도 있는 말에는 꺽쇠로 알려드리니 이것 정도는 봐 주셨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덧붙여, 혹시라도 더 하고픈 말씀이나 물어보고자 하는 것이 있으시면 이 아래에 댓글로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이 누리쪽이 한말글을 두고 좋은 정책을 내 보자는 본디 뜻에서 벗어나지 않기 위함입니다.)

아참, 사실 ‘토론’도 흔히 갈음해서 쓰는 ‘댓거리’란 말이 있습니다. 너무 낯설까 봐 쓰지는 않았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