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아(ㆍ) 소리값은 아직 살아 있습니다.

댓글 2개

<아래아 ‘ㆍ’는 살아있다>

조선총독부가 처음 칼을 대고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목숨을 끊고 있는,
흔히 말하는 ‘아래 아'(ㆍ)는 아직도 살아 있습니다!(뜻있는 이들은 ‘아래아’라는 이름도 잘못 된 이름이라고 합니다.)
제주도는 물론이고 경상도와 나라 밖에 살고 있는 우리 겨레들이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이 나라가 오롯이 나라를 되찾지 못했고, 역사를 오롯이 되찾지 못했듯이 말글 조차도 오롯이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지금은 돌아가신 저희 할머니조차도 ‘팥’을 ‘퐅’이라 하셨는데, 이는 ‘오이’를 말할 때 입모양과는 다른 소리값이었습니다.
이처럼 버젓이 살아있는 소리값을 이미 오래 전에 없어졌다고 우기는 것은 대체 무슨 까닭입니까!
아직도 숨이 붙어있는 조상을 죽었다고 파묻어 버리는 것만큼이나 패륜이 아닙니까?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사투리를 파헤치고 옛 낱자를 되살려야 우리말이 살아납니다.

댓글 3개

‘가짜’를 이르는 전라도 사투리가 ‘갓다리’라고 합니다만, 경상도에서는 가짜를 흔히 ‘가짜빼이’라 합니다.
이 ‘가짜빼이’는 소리에 가깝게 쓰자니 그런 것이지 굳이 글자로 적자면 ‘가짜빼이’와 ‘가짜뺑이’ 그 사이 어느 즈음이 되겠습니다.
비슷한 말로 ‘거지’를 일컫는 ‘거렁배이’-서울말에서는 ‘거렁뱅이’라고 합니다.-, 짝이 맞지 않는 것을 일컫는 ‘짝배이’가 있습니다.

여기서 소리가 있는 듯 마는 듯 한 받침(이응?)소리를 지금 한글로는 적을 수[방법]가 없는데, 저는 이것이, 지금은 없어진 옛 훈민정음 낱자 가운데 있지 않을까 합니다.

지금은 없어진 옛 훈민정음 낱자 가운데 지금은 입술가벼운 비읍과 아래아 정도만을 소리값을 안다고 하는데, 사투리를 잘 살펴보면 아직도 옛 낱자 자욱이 남아있으리고 봅니다.

사실 어떤 학자들은 아래아 한글이 근대 들어서면서 소리값이 사라졌다고도 하는데, 제주에서 나고 자라신 분은 이에 결코 동의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가 아는 가요 가운데 노랫말에도 있는 ‘ᄒᆞᆫ저 옵서예’에서도 보듯 아래아는 아직 제주도 말에 남아 있으며 제 생각에는 경상도 말에서도 자욱이 약간 남아 있다 봅니다.(허긴 어떤 글에는 순경음 비읍 소리값도 사라졌다고 해 놓은 것도 봤으니 더 이상 할 말이 없습니다. 대체 어디서 뭘 연구한 건지… ㅡ.ㅡ)

지금이라도 우리 말 뿌리가 살아있는 사투리를 연구하고, 또 일제가 우리말을 죽이려고 없애고 망가뜨린 옛 낱자와 여러 말글 법칙을 되살리고 다듬어야 우리말이 살아나고 그래야만 한글도 살아날 것입니다.
그런데, 이 나라 말글 정책을 내놓는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은 한자를 떠받드는 자들이 꿰차고 앉았고, 나라말학자라는 자들은 우리말보다 한자를 더 많이 알고 연구하니… 우리 말은 누가 되살릴지요…
우리말, 한말 한마당/ 우리말 살려 쓰기/ 사투리 되살려 쓰기/ 우리말과 우리글을 기리는 ‘한말글날’로 하기/ 겨레와 사람을 생각하는 진짜 보수 모둠/ 진짜 보수[누리쪽] – 사람, 겨레, 원칙

우리말 깔보는 나라말 학자 – 나라말 연구에서도 사대주의를 몰아내야!

댓글 남기기

꽤 오래 된-2003년- 글 가운데, 인문학을 연구한다는 어느 박사가 ‘훈민정음에서 사라진 아래아 소리값을 되짚는 모[방법]’를 두고 논문을 썼다고 한다. – 그 글 보기
웃기는 일이다.
아래아 소리값을 알고 싶다면 아직도 그 소리가 남아있는 제주말이나 경상도 사투리를 먼저 알아볼 일이지, 아래아가 오래 전에 없어졌다는 얘기를 책상머리에서 하고 앉아 있다니…ㅡ.ㅡ(그가 말하기는, 아래아 소리값은 아주 오래 전에 없어졌고 아래아 낱자는 1933년 ‘한글맞춤법통일안’을 내놓기 전까지 쓰였다’고 해 놨다.)
대체 이 나라 국문학자는 한자나 연구하고 앉았으니, 세종 큰임금이 훈민정음을 만든 뒤로 아직까지도 한글은 이 나라 나라말 자리를 얻지 못했단 말인가!(국어학자들 입으로 ‘우리말 만으로는 말글살이를 할 수 없다’는 헛소리나 하고 앉았으니…ㅡ.ㅡ)

이 나라 정치와 사회 곳곳에서만 친일, 친미 사대주의자를 몰아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말 연구하는 바닥[나라말 학계]에서도 사대주의를 몰아내야 우리가 제대로 우리말을 쓰면서 살 수 있다.

우리말을 살리려면 사투리부터 살려야!

댓글 남기기

누리터[웹, 인터넷]을 뒤져보니, 적지 않은 곳에서 우리 옛낱자인 가벼운 비읍(ㅸ), 아래아(ㆍ)가 이미 사라졌다고 해 놨습니다.
하지만, 제주 분들 말씀에 따르면 아직도 제주말에는 아래아가 살아있으며, 경상도 말에도 가벼운 비읍이 살아 있습니다.(심지어 경상도 말에도 아래아 자욱이 남아 있습니다. 경상도 옛어른들은 ‘팥’, ‘파리’를 ‘퐅’, ‘포리’에 가깝게 소리냅니다.)
경상도 사투리에서는 ‘더워라’를 ‘더ᄫᅥ라’고 소리내고 있고, 혜은이 씨가 부른 ‘감수꽝’에서도 보듯이 ‘어서’를 뜻하는 제주말 ‘ᄒᆞᆫ저’에 아래아가 또렷히 살아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듯 버젓이 살아있는 우리 낱자 소리값을 적지 않은 데서 이미 사라졌다고 하는 것은, 한자말을 떠받드는 이들이 국어학계를 꿰차고 있는 것과 얽혀있지 않나 싶습니다.
한자를 받드는 이들이 꿰차고 있는,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죽여놓은 사투리 소리와 첫머리 리을 소리 같은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일제가 죽여놓은 우리 옛 글자와 훈민정음이 가진 돋은 것들을 모조리 살려야 우리말이 제대로 살아날 것입니다.
그러려면 이미 많이 사라진 사투리를 살리는 것부터 시작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우리말[한말] 사랑방, 우리말 살려 쓰기, 사투리 되살려 쓰기, 우리 얼이룬 것[문화]을 지키는 모임

소리값이 남아있는 옛 낱자를 살려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

위키백과 안에 ㅸ(여린 비읍)이 15세기에 없어졌다고 써 놨습니다. ㅡ.ㅡ
ㅸ(여린 비읍)은 경상 사투리에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추워라’를 경상 사투리로는 ‘추ᄫᅥ라’라고 소리냅니다.)
그리고 ㆍ(아래아)는 아직도 제주 사투리에 남아있는 것으로 압니다.
지금이라도 사투리를 지키려면 소리값이 남아있는 옛 글자들을 살려야 할 것입니다.

우리말[한말] 사랑방, 사투리 되살려 쓰기

* ㅸ(여린 비읍)를 소리내는 모[방법]는 ‘우리말 깔보는 나라말 학자 – 나라말 연구에서도 사대주의를 몰아내야!‘에 적어 놓았습니다.

[펌]훈민정음이 가진 장점과 망가뜨린 역사

댓글 남기기

##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이 옛글자를 참조해 만든 단독창작물이다” 안에서…

성현은 용재총화에서 “세종이 언문청(諺文廳)을 설치하고 신숙주·성삼문에게 명해서 언문을 만들었다… (언문은) 우리나라와 여러 나라의 말에 대해 문자(文字:한자)로는 적지 못하는 것까지 다 통해서 막힘이 없었다”…

“이달에 임금이 직접 언문(諺文) 28자(字)를 만들었다. 그 글자는 옛 전자(篆字)를 본떴는데, 초성(初聲)·중성(中聲)·종성(終聲)으로 나누어 합한 연후에야 글자를 이룬다. 무릇 문자(文字:한자)에 관한 것과 우리나라의 이어(俚語:이두)에 관한 것을 모두 쓸 수 있다. 글자는 비록 간요(簡要)하지만 전환(轉換)이 무궁한데 이를 훈민정음이라고 일렀다.(세종실록 25년 12월 30일)”

“이때 한림학사 황찬이 죄를 짓고 요동에 유배되었는데 을축년(세종 27년:1445) 봄에 공(신숙주)에게 북경에 가는 사신을 따라서 요동에 가서 황찬을 만나 질문하게 했다. 공이 언자(諺字:훈민정음)로 중국말을 번역하고(諺字<7FFB>華音) 질문을 쉽게 풀이해서 조금도 틀리지 않았으므로 황찬이 크게 기이하게 여겼다. 이때부터 요동에 갔다 온 것이 무릇 13번이다.(보한재집, 부록 묘지)”


## “일제의 식민지 언어정책이 한글을 절름발이로 만들었다” 안에서…

그러나 훈민정음의 이런 장점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크게 퇴보했다. 일제는 1912년에 보통학교용 언문철자법(諺文綴字法)을 만들었는데 이때 아래아(ㆍ)를 폐지하고 받침에서도 한 글자 받침 ‘ㄱ, ㄴ, ㄹ, ㅁ, ㅂ, ㅅ, ㅇ’과 두 글자 받침 ‘ㄺ, ㄻ, ㄼ’의 열 가지만 인정했으며, 설음 자모 ‘ㄷ, ㅌ’ 등과 ‘ㅑ, ㅕ, ㅛ, ㅠ’의 결합을 인정하지 않는 등 훈민정음의 발음체계를 크게 제한했다. 1930년에는 조선총독부에서 직접 언문철자법(諺文綴字法)을 만들었고, 이때도 표현 가능한 발음을 상당 부분 제한했다. 문제는 광복 후에도 이런 식민지 언어정책이 철저하게 극복되지 않은 결과 현행 한글은 특정 발음을 표기할 수 없는 절름발이 언어로 전락했다. ‘ㄹ·ㄴ’이 어두(語頭)에 오면 ‘o’으로 발음하게 한 두음법칙(頭音法則) 같은 것들은 수많은 일제 잔재 중의 하나에 불과하다.

현재의 한글맞춤법 통일안은 영어의 B와 V, P와 F, R과 L 등을 구분해 표기할 수 없는 한계를 갖고 있다. 하지만 이 역시 훈민정음 창제 원칙으로 돌아가면 해결될 수 있다. 한글연구회의 최성철 회장 같은 이는 훈민정음 해례본의 연서(連書)와 병서(竝書) 원칙을 사용하면 해결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B와 V, P와 F는 모두 순음(脣音:입술소리)인데, 훈민정음「해례본」은 “ㅇ를 순음(脣音:입술소리) 아래 연서(連書)하면 곧 순경음(脣輕音:입술 가벼운 소리)이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많은 언어학자의 깊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순음 ‘ㅁ·ㅂ·ㅍ·ㅃ’ 아래에 ‘ㅇ’을 더하여 만든 ‘ㅱ·ㅸ·ㆄ·ㅹ’ 등이 순경음인데 이 중 B를 ‘ㅂ’로, V는 ‘ㅸ’으로 적고, P는 ‘ㅍ’로, F는 ‘ㆄ’으로 적는 식으로 정리하면 현행 한글맞춤법 통일안으로 적을 수 없는 발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물론 이런 생각은 하나의 가설에 불과할 뿐이다. 하지만 장래에 국어학자는 물론 외국어 전문가, 역사학·언어학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이 종합적으로 연구할 필요가 있는 주제다.

훈민정음「해례본」에는 첫소리 두 자, 혹은 세 자를 합쳐서 사용하는 병서(竝書)에 관한 규정이 있는데, 이를 활용해 L은 ‘ㄹ’로 적고 R은 ‘ㄹㄹ’, 또는 ‘ㅇㄹ’ 등으로 적으면 이 역시 해결될 수 있다. 인간의 구강에서 나오는 모든 발음을 적을 수 있게 만든 훈민정음 창제 정신으로 돌아가면 우리 민족이 그토록 많은 자본을 투자하고도 영어를 못하는 민족에 드는 현실을 타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