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로써 한글과 말로써 한말[우리말, 배달말, 겨레말]

댓글 남기기

‘한글’이 우수하네 어쩌네 하면서 정작 글에서는 (‘글자’로써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 ‘배달말’ 혹은 ‘겨레말’ 같이 여러가지로 씁니다만…)’우리말’ 얘기를 할 뿐만 아니라, 가끔은 ‘말’과 ‘글’조차 헛갈려 가며 글을 쓰는 이들이 있습니다.
여사 사람이 그러는 것은, 그들이 전문가가 아니니 잘못 알 수도 있고 또렷치 않게 알 수도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이른바 ‘전문가’라 할 만한 이나 제대로 된 알거리를 전해야 하는 이들까지도 그렇듯 자주 헛갈려서 얘기를 하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요?
그것은, ‘우리 글자’를 이르는 이름이 있는 것에 견줘, ‘우리 말’을 일컫는 이름은 딱히 없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바로 ‘언어’에 대한 뜻매김 때문에 헛갈리는 것도 있을 것이라 봅니다.(사실, ‘우 리 말’을 일컫는 이름이 아주 없지는 않습니다. ‘한글’에 견줘 ‘한말’이란 말도 있고, 우리 말은 한글이 있기 훨씬 앞서부터 있던 것이라 ‘배달말’, ‘겨레말’ 같이 부르는 이름도 있습니다. 다만, 한자말이나 떠받들면서 정작 우리말에는 별 눈길을 주지 않는 나라말글학자들이, 굳이 별로 이뻐 보이지도 않는 우리말에 이름이 없는 것에 그리 마음 쓰지 않기 때문에 널리 쓰이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아시다시피 한자말 ‘언어’는 두 글자 모두 ‘말씀’이라 풀고, ‘말씀’이라는 것은 ‘말’을 높이는 말입니다.
하지만 쓰임새로 보면, ‘언어’는 가끔은 ‘말’만을 일컬을 때도 있고 때로는 ‘말’과 ‘글자’, 그리고 ‘글자’에 덧붙여 ‘글’까지도 아울러 얘기하기도 합니다.(말과 글을 뭉뚱그려 ‘글’이라 하겠습니다.)
보기를 들어 한자말로 ‘한국어’라 하면, 그냥 ‘한국말’을 얘기하기도 하지만, 뭉뚱그려서 ‘말’을 바탕으로 해서 ‘글’까지를 얘기할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을 또렷히 하려고 ‘언어’를 ‘말글’이라 풉니다.
그러면 자연히 ‘한국어’는 ‘한말글’이 됩니다.(‘한국어’를 ‘한국 말글’이라 풀 수도 있지만, 우리가 그냥 ‘나라’라고 하면 ‘우리 나라’를 얘기하고 ‘국사’하면 우리 역사를 얘기하듯이 굳이 우리가 스스로 것을 ‘한국 말글’이라 할 까닭까지는 없다 봅니다.)
이렇게 ‘한국어’를 ‘한말글‘ 이라 하고 보면, 우리가 쓰는 말 만을 얘기할 때는 ‘한말’-앞서 말씀 드렸듯이 ‘배달말’, ‘겨레말’ 같이 쓰는 이도 있습니다.-이라 하면 되고, ‘우리 글’까지도 아울러 이를 때는 ‘한말글’이라 하면 뜻도 또렷하고 헛갈릴 일도 없습니다.(그리고 ‘우리 글자’를 말할 때는 해오던 대로 ‘한글’이라 하면 되고요…)
그리고 그 참에, 이름도 없이 이렇게 저렇게 이르던 ‘우리 말’에도 버젓한 이름을 줄 수 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

아울러, ‘한말’이라는 이름은, 한글이 있기 훨씬 앞서부터 우리 말이 있었다는 점에서 반드시 옳은 이름은 아닐 수도 있지만, 우리 글자 ‘한글’에 견줘 쓰기도 좋거니와 함께 붙여서 ‘우리 말글’을 ‘한말글’이라 할 수 있고 입에도 쉬이 익어서 저는 그리 쓰고 있습니다만,… 여러분들은 어떤 말이 마음에 드시는지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한말글 투로 올바로 말하고 쓰기/ 우리말 살려 쓰기

광고

‘인문학’과 ‘말글’

댓글 남기기

저는 ‘인문학‘을 잘 모릅니다.
사전에서 ‘인문학’을 찾아봤지만 어렵게 써 놓아 무슨 얘기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석적이고 비판적이며 사변적인 방법을 폭넓게 사용’-위키백과에서-한다고 해 놓은 걸 보면 ‘생각’과 ‘말글'[언어]을 쓰는 것은 분명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인문학’의 바탕은 ‘말글’이 될 것입니다.(어차피 사람이 하는 일이니 ‘생각’은 말할 것도 없겠고…)
‘인문학’을 얘기하면서 ‘말글’을 딛고 서지 않는 것은 엉터리일 것입니다.
모든 것은 주추가 튼튼해야 하듯, ‘인문학’이 제대로 되려면 ‘말글’학이 제대로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인문학’을 얘기하면서 ‘말글’을 바로세우자는 얘기는 많지 않습니다.
좀 다른 얘기로, ‘주역’도 인문학에 들어가는지는 모르겠지만, ‘주역’은 ‘한자’라는 든든한 주추 덕분에 그 만큼이나 크게 일어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습니다.
‘인문학’이란 것이 끼리끼리 제 잘난 걸 뽐내려는 게 아니라, 사람들 속에서 뿌리내리고 크게 일어나려면 좀 더 쉬운 말글, 좀 더 뜻이 또렷한 말글을 써야 하는 게 아닐지요?

어떻습니까? 제 말에 모자람이 많은지요? 제 모자란 생각에 여러분들 생각을 덧보태 주십시오.
‘인문학’과 ‘말글’을 두고 다른 분들 생각을 들어보고 싶습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이 글 보기

‘말글’은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모두 일컫는 말.

댓글 남기기

흔히 한자말로 ‘언어’라 하는 것에는 ‘말’과 ‘글’이 있습니다.(그래서 우리말로 갈음할 때는 ‘말글’이 옳을 것입니다.)
말광[사전]에서 찾아봐도 ‘소리와 보람[상징]’이라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글’을 얘기하면서 우리 말글을 말할 때는 꼭 ‘한글’로 끝을 맺습니다.
‘글자’로써 ‘한글’은 ‘말’이 아닙니다. 또 ‘말글’은 ‘말’과 ‘글’을 모두 일컫는 것입니다.
심지어 전문가들조차 글을 쓸 때는 이 둘을 헛갈려 쓰곤 합니다.
우리 말글[언어]이 우수하다느니 해 놓고는 그래서 ‘한글’을 사랑해야 한다 합니다.
좋은 것을 말할 때는 우리말과 한글이 좋은 것을 모두 말 하다가도 끝내 그 보람[공(功)]은 오롯이 ‘한글’에게 돌아갑니다.

‘말글’이라 했으면 우리말과 한글을 모두 일컬을 것이요, 그렇지 않다면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따로 일컬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이것 때문에라도 우리 말글을 ‘한말글’-흔히 이것을 ‘한글’이라고만 함-이라 하고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해서 기려야 한다고 봅니다.
한글을 사랑하다고 하는 이들조차도 ‘우리말’을 가볍게 대하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심기가 좋지 못합니다.
여러 번 말하듯이, 글을 몸이요, 말은 넋입니다. 우리말(한말)이 죽고서는 우리글(한글)은 그저 껍데기일 뿐이라 봅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한글이 우수’하다면서 우리말은 깔보는 이들에게 속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한글을 사랑한다는 이들 가운데는 한자말을 떠받들고 우리말을 우습게 아는 이들이 생각 밖으로 꽤 많습니다.)

얼숲 ‘우리말[한말] 사랑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