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와 커피 – 문화가 사람에게 스미는 길에 대하여

댓글 남기기

요즘은 확실히 커피가 대세로 자리잡은 모양입니다. 심지어 절에 계신 스님도 커피를 내준다는 말도 있으니…^^
저는 제 동무들과 만나면 ‘차’를 가끔 마시는데, 과연 문화라는 측면에서 ‘차’와 ‘커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종종 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서양 것이다 보니 좀 더 있어 보이고 한 것도 커피를 더 널리 마시게 된 까닭도 없지 않다고 봅니다.
하지만 ‘커피’라는 ‘문화’가 널리 퍼질 수 있었던 데에는 충분히 그럴 만한, 그리고 그럴 수 밖에 없는 까닭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먼저 우리에게 있어 ‘차’와 ‘커피’를 한번 견줘 보고자 합니다.
우리는 ‘차’라 하면 아마도 ‘다도’부터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물론 제가 제 동무들과 차를 마실 때는 결코 그렇게 마시지 않습니다. 그냥 술 마시듯이, 커피 마시듯이 마십니다.)
차의 ‘밍밍함’과 함께 이런 절차가 차를 사람들로부터 멀어지게 하는 큰 까닭이 된다고 봅니다.

그에 견줘 ‘커피’는, 우선 우리는 가짜 커피(이른바 인스턴트 커피)를 통해 ‘커피’라는 이름-알맹이라고는 할 수 없다고 봅니다. 어릴 때 먹던 ‘소시지’와 진짜 ‘소시지’가 결코 같지 않듯이 커피 맛과 향을 낸 것과 진짜 우려낸 커피는 같다고 하기 어려운 것처럼…-을 익혀 왔고 요즘은 이런 저런 통로를 통해서 우려낸 진짜배기 커피를 맛 볼 기회가 많아졌고 그러다 보니 커피의 참맛을 느끼고 찾을 가능성이 그만큼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하다못해 저만 해도 옛날에는 커피-물론 그 때는 인스턴트 커피-를 거의 마시지 않았고 가끔은 배탈까지도 나고 그랬습니다만, 요즘은 쓰거나 맛이 색다른 커피도 제 나름의 맛을 느끼곤 합니다.(제 나름의 맛을 느낀다는 뜻이지 그렇다고 품평을 할 만큼은 못 됩니다만,…)
그리고 커피를 마시다 보면 커피콩에 따라, 볶는 법에 따라, 물을 내리는 방법에 따라서 서로 다른 맛을 낸다는 것에 흥미를 느끼고 나 역시도 한번 내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여러가지 기구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다 보면 볶는 법이나 생산지까지 따지게 되고… 그렇게 관심을 넓히고 깊게 만들어 가게 됩니다.

이것을 ‘차’에 맞춰 보면, ‘다도’같은 턱도 없는 절차 같은 데에 얽매이지 않고, 마치 ‘인스턴트 커피’ 같은 엉터리 차도 좀 있고, 중국처럼 아무 때나 마시는 것으로 느끼다 보면 엉터리 차와 진짜배기 차의 차이를 느끼기 시작할 테고 그러다 보면 차 종류에 따라, 생산지에 따라, 우리는 방법에 따라 서로 다른 맛이 나고 심지어는 차마다 몸에 미치는 약리 작용이 서로 다르다는 것까지 알다보면 차를 물처럼, 약처럼도 마시게 될 것입니다.
결국은, 차를 너무 정통을 지키고 질을 지키려고만 하기 보다는 널리 마시다 보면 차를 느끼는 문화도 더 깊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커피도 마찬가지지만, 그것이 몸에 안 맞거나 입에 안 맞는 사람을 빼고는 차를 마시다 보면 차 역시도 내 취향도 있고 나름의 맛과 향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확실히 ‘커피’는 ‘차’에 견줘서는 젊은 사람 쪽이 더 좋아 할 만한 강렬함(?)이 있지만, ‘차’는 마치 동양화 같은 여백과 은은함이 있습니다.(가끔은 차에 따라 나름의 강렬함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만,…)

Advertisements

우리가 스스로 버린, 소중한 우리 것 – ‘포대기’

댓글 한 개

이른바 ‘근대화’라는 허울좋은 이름으로 우리가 버린, 소중한 우리 것이 얼마나 많은지…!
앞서는 쌀밥이 영양이 적고 서양처럼 빵과 소젖[우유]을 먹어야 한다고 학교에서 억지로 빵과 우유를 나눠 줘 먹게 한 적도 있다는 얘길 했었는데…

아이 다리가 휘고 얼굴을 맞볼 수 없다는 구실로 우리가 버린 ‘포대기’가 오히려 서양에서, 일하기 편하고 아이와 살을 맞대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고 즐기는 이들이 있다고 합니다.
사실 우리가 포대기를 버릴 그 즈음에도, 포대기가 엄마하고 아기가 살을 맞닿을 수 있어 아기가 더 포근한 느낌을 가진다는 말이 있었지만 이미 서양 것에 눈이 먼 때에 그런 말이 들릴 리가 없었겠지요.(그리고 더 슬픈 것은, 나라가 나서서 그것을 부추겼다는 것입니다. 한 때 일본군 장교까지 지냈고 일본 이름으로 이름을 바꾸고 일본에 충성하겠노라 피로 이름을 써 맹세한 이가 나라마름[대통령]으로 있으면서 우리 것은 다 후지니 서양 것으로 바꾸어야 한다면서 ‘초가집도 없애고’ 명절도 바꾸고 그랬던 때 얘기…)

제가 이 글을 쓴 구실이 되기도 한 글이 있는데, 거기에도 아이와 느낌을 나누기 좋다거나 한 얘기들이 있습니다. – 그 글 보기
‘포대기’를 파는 누리장터 보기

움찍음[동영상]을 나누는 누리집인 ‘유투브’에서 ‘podaegi’를 찾아보면 많은 움찍음[동영상]이 있는데, 이로써 많은 딴나라 사람들도 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podaegi’로 찾아 본 바, 그리고 구글에서 ‘podargi’로 찾아 본 바

‘포대기’가 다시 눈길을 끄니 자랑스럽다는 얘기도 있으나 솔직히 저는 너무 부끄럽습니다.
우리 것은 다 후지다는 생각에 앞뒤 재 볼 겨를 없이 우리가 스스로 버린 우리 것들. 그런 것들을 보면서 우리가 떳떳하게 자랑스러움을 느낄 수가 있는지…

역사나, 땅이나, 우리 문화나… 말로는 자랑스럽다 하지만 실제로는 뭐가 좋은지도 모르는 우리들…
자랑스런 우리 역사라고 하면서 정작 그 자랑스럽다는 역사는 가르치지 않는 나라…
간도나 독도가 우리 땅이라면서 어째서 우리 땅인지는 결코 말하지 못하는 우리나라…
일본군 장교를 지내고 피로 충성을 맹세했던 그 자가 이나라를 근대화로 이끈 이로 추켜세우고, 그 딸이 다시 나라마름을 하려고 하는 나라…
숭일을 했던 이들은 큰 소리 치면서 제 것을 되찾는다 하면서도 정작 독립운동을 했던 후손들은 아직 이 나라로 돌아오지 못했거나 어렵게 살고 있는 나라…

참… ㅡ.ㅡ;

* ‘포대기’를 알려 쓴 다른 글 – Baby carriers – the podaegi

* EBS 다큐프라임,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움찍음 보기

* 열쇠낱말 : 박근혜 박정희 숭일파 친일파 친일 숭일 YouTube 포대기 podaegi

우리는 누구입니까? – 우리 겨레 얼이 끊기고 있는 것을 두고…

댓글 남기기

어느 덧 해끝이 되고 ‘예수 태어난 날’이 되었습니다.
이 맘때면 여기저기에 ‘메리 크리스마스’-게다가, 이 말은 주로 영어로 쓰지요…^^;-에 젊은이들은 각종 모임에, 깜짝잔치까지…

그런데 가만히 보면, 서양 것에 사죽을 못 쓰는 일본사람보다 우리가 더 얼이 없는 것 같습니다.
일본이 서양 것 좋아하는 것은 여러가지로 알 수가 있는데, 그럼에도 그들은 또 어떤 것들은 외곬스럽게 제 것을 지킵니다.
지금도 명절 때면 그 불편한 기모노를 차려입는 걸 마다 하지 않고-요즘 젊은이들은 좀 싫어라 한다는 말도 있습니다만…- 종교를 믿는 것도 아니면서 절에는 꼭꼭 가서 기도를 하기도 합니다.
지금도 일본 시골에는 전통 집채가 많이 남아 있고요…
물론 더 파보면 그렇지 않은 것도 많겠지만요…

그런데 우리 모습을 견줘 보자면,
옛날 그 많던 옛날 얘기들은 다 잃어버리고 학교에서는 서양 얘기들만 배웁니다.
그 많던 귀신 얘기들도 더 이상 전해지지 않고, 그리스, 로마 신화 얘기만 읽지요.(그리스, 로마 얘기에서는 ‘신’이라 하고 우리 옛 얘기에서는 ‘귀신’이라 했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그 흔한 신들도 결국은 우리나라 뭇신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 마고, 서왕모 신화는 물론이고 삼신할미조차도 뭇 잡신은 아니었습니다. 이렇게 서양 귀신과 우리 신을 다르게 보[차별]는 것도 사대주의가 아닐까 싶습니다.)
얽힌 일이 많긴 해도, 불교가 들어와서는 불교 판, 유학이 들어와서는 유학 판, 그러다 서양 기독교가 들어오니 이제는 기독교 판-밤에 서울 밤풍경을 보시라…-입니다.
그 사이에, 역사가 더 오랜 우리 전통 무속은 ‘미신’-우리 사투리로는 ‘쇠삽’-이라면서 온갖 궂은 일을 당했지요.(뭐 따로 떨어져서 보자면 헛된 믿음이기는 매 마찬가지인 것 같은데 말이지요…^^)
또, 때마다 쇠던 그 많던 우리 날들은 다 잊고 이제는 서양 날들을 쇠고 있지요.
(아마도 이제는 ‘쥐불놀이’를 아는 이도 많지 않겠지요…? 그나마 요즘도 가끔 하는 민속놀이로는, 윷놀이 쯤?)

그리고, 제가 요즘 눈길을 주고 있는 우리말,…
그 말이 다만 ‘우리’ 말이어서가 아니라 그 속에 우리 얼과 생각이 녹아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중요하다 보는데,
우리 말을 틀리는 것은 아주 가끔씩 창피한 일이고 우리말을 바르게 잘 쓰려는 이는 별로 없습니다.(가끔 있는 이들도 대부분은 띄어쓰기, 맞춤법에 엉터리 표준말-즉 고을말인 사투리를 골라내는 것 같은-을 바루는 것에만 눈길을 줍니다.)
학생들도 엉터리 우리말을 해도 별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뿐더러 그냥 귀여운 허물로 볼 뿐입니다.
그에 견줘, 한자를 틀리거나 영어를 틀리는 것은 값냥[수준]을 다시 보도록 하기도 합니다.

과연 이제는 무엇을 가지고 옛부터 이어져 오던 그 겨레라 하겠습니까.
피? 얼이룸[문화]? 말과 글?…
지금 우리가, 옛날 곰과 호랑이 신화를 믿던 그 겨레라고 무엇으로 밝힐 수 있을까요? 무엇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