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영어 교육

댓글 남기기

영어공부 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뭐뭐 하기를 원한다’라니…!
생각하고 자시고 할 것도 없이 ‘뭐뭐 하고 싶다’가 올바른 우리 말투다.
엉터리가 엉터리를 가르치는 것을 ‘교육’이라 부르다니…!
우리 교육을 망치는 것이 바로 ‘우리 스스로’가 아니던가!
엉터리를 엉터리로 가르치고도 바르게 배우고 바르게 자라길 바라나?
차라리 구더기에서 매가 나오기를 바라는 것이 나으리라…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Advertisements

바른 말글 옮기기[통번역]를 두고

댓글 2개

(미리 말씀드리자면, 저는 일본말을 잘 알지는 못합니다. 혹 제가 잘못 쓴 데가 있으면 바로잡아 주십시오. 다만, 밑도 없는 딴죽은 마다하겠습니다. 그런 건 일베 누리집에서…^^)
다같이 한자를 쓰는 나라라 하더라도 같은 글자인데도 그대로 옮겨오면 안 되는 말글도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흔히 알다시피 일본말 ‘大丈夫’는 우리가 쓰는 뜻과 다릅니다.
마찬가지로 중국말글에서도 ‘汽車’는 열차가 아니라 ‘자동차’를 말하는 것이고, ‘愛人’은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마누라를 말합니다.
이처럼 같은 한자를 쓰면서도 뜻이 다른 것은 그대로 옮겨올 것이 아니라 그 뜻에 맞게 옮겨오는 것이 너무도 당연합니다.

그런데 왜!!!
왜 말글을 옮길 때는 일본 한자말이나 중국 한자말은 그대로 옮겨옵니까?
게다가 일본말투나 서양말투 같은 것은 왜 또 그대로 옮겨옵니까?
영어에서 ‘a cup of water’는 ‘한 잔의 물’이 아니라 ‘물 한 잔’이, 중국말 ‘下車’는 우리말로 ‘하차하다’가 아니라 ‘(차에서)내리다’가 더 우리말답게 옮긴 것이란 것은 너무나 또렷한 일입니다.
또 제가 종종 말하는 것 가운데, 일본말에서 ‘축제(祝祭;슈크사이)’-물론 그 뜻으로 ‘祭り(마츠리)’를 더 많이 쓰는 것 같고 그 두 낱말뜻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는 우리말로는 ‘잔치’, 한자말로는 ‘축전(祝典)’이 더 옳은 표현이고 또 그렇게 써 왔습니다.(때마다 하는 얘기지만, 우리는 제사[祭]를 결코 왁자지껄하게 지내지 않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잘못 말하는 ‘축제’에서 제사를 지내는 뜻은 거진 없습니다. 그러니 옛날에 쓰던 한자말처럼 ‘축전’이 옳다 봅니다.)
그런데 왜???
바로 말글을 옮기는 사람들이 우리말을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 봅니다.
한자는 우리도 쓰는 바이니 한자는 그냥 그대로 갖다옮기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첫머리에서 보다시피, 같은 한자도 뜻이 다르기도 하고 이미 우리가 써오던 말(민우리말이나 한자말)이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왜 한자라고 무턱대고 갖고 옵니까?

심지어 어떤 이름난 번역가는 ‘낯설게 하기’란 말로 엉터리 번역투에 핑계를 대기도 합니다.
다른 겨레말글을 우리말글답게 옮겨오지 못한다면 굳이 왜 좋은 번역가가 있어야 합니까? 대충 좋은 사전만 가지면 되고 요즘은 아예 누리터에서 번역기를 돌려도 왠만큼 뜻이 통하는데…

우리 겨레말글 답게 옮겨오지 못할 바에는 차라리 가만히 있는 것이 그나마 우리말글을 망가뜨리지 않는 일입니다.
다른 겨레말글을 옮겨오는 것도 이제는 얼 차리고 제대로 해야 합니다.

* 말글 옮기기 얘기를 하면 그 일을 하시는 분들이 나름 자존심도 있고 자부심을 가지신 분들이라 딴죽이 많이 들어옵니다. 밑도 없는 딴죽만 아니라면 무척 반기는 바입니다. 저도 좀 배우게요…^^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우리 말투까지 바꾸어 놓는 엉터리 말투 : -적, -의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어떤 분께서 ‘한자의 특징이 긴 글을 압축하는 효과에 있다’고 한 것을 두고 단 댓글입니다.

한자가 가진 장점 가운데 큰 것이 뜻을 짧게 압축해서 드러내준다고 합니다.
조금은 맞는 얘기입니다만, 그렇게 치면 상형문자가 더 훌륭한 글자라는 얘기가 됩니다.(이 얘기는 그렇잖아도 제가 얘기하고 싶던 좋은 보기도 있으니 곧 다시 적어 보겠습니다.)
그런데 ‘수학적 방법’이나 ‘논리적인 사람’은 그걸 하도 많이 쓰다보니 그렇지 결코 뜻이 또렷한 말이 아닙니다.(주로 ‘-의’, ‘-적’이 그렇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지금은 그 뜻을 헷갈리는 사람이 없는 것은 그것을 거진 그 뜻으로 항상 써 왔기 때문입니다.
보기를 들어, 젊거나 어린 사람들이 가끔씩 쓰는 ‘즐’은 그 글자만 놓고 보면 뜻을 헤아리기 어렵지만, 그 말을 쓰는 사람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짧으면서 또렷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학적 방법’도 ‘수학이라는 학문을 통해서 보는 방법’을 뜻하는지, ‘셈법에 따른 방법’을 뜻하는지는 그 문맥을 봐야만 또렷합니다. 흔히 ‘-적’은 영어 ‘-tic’을 옮긴 말로부터 쓰였지만, 여기서는 그렇게 옮겨보면 ‘수학스러운’이라는 얼토당토 않은 말이 되어 버립니다.
그런데 오히려 그 반대논리도 있는데, 뜻이 또렷치 않은 데서부터 여러가지로 풀 수 있거나 혹은 다른 뜻을 담아 푸는 것을 한자가 가진 장점으로 치기도 합니다.
이는 참으로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는 거지요…^^

덧붙여서, 쓸데없이 ‘-의’, ‘-적’을 쓰는 버릇은 말투가 달라진 것에도 까닭이 있다 봅니다.
우리가 입말로 얘기를 한다고 했을 때, 위 보기 글월은 무엇을 돋게 얘기하고자 하느냐에 따라 여러가지로 쓸 수 있겠지만, 이렇게도 풀 수 있을 것입니다.
‘정치를 제대로 풀려면 한 후보를 세워야 한다’거나 ‘한 후보로 세우는 것이 정치를 잘 푸는 수[길]다’같이도 쓸 수 있겠습니다.
결국, 엉터리 말투가 들어오면서 쓸데없는 말들이 쓰였고 거꾸로는 쓸데없는 말투를 바로잡는 것이 바로 엉터리 말투를 바로잡는 길이기도 하다 봅니다.

낯선 민우리말을 쓰는 것이 더 이상한 세상

댓글 남기기

제가 글을 쓰면서 몇 가지 까닭으로 민우리말로 글을 쓸 때가 있습니다.( https://2dreamy.wordpress.com/notice/rule_hanmal/#clarify )
그런데 그런 글에는 가끔 낯설어 하거나 알아먹기 힘들다고 투정을 부리시는 분이 계십니다.
그런데 어려운 한자말이나 무슨 뜻인지도 모를 한자말 혹은 비비 꼰 엉터리 들온말투를 쓴 글에 이런 투정을 하는 분은 아직 못 봤습니다.(그래도 저는 뒤에 꺽쇠 치고 흔히 쓰는 말을 밝혀주고 있는데도…)
왜 일까요? 많이 배운 체 쓴 말투에 꼬투리 잡으면 못 배운 티가 난다고 여기는 걸까요?

우리말을 쓰는 것이 더 이상하게 보이는 세상… 참 이상한 일입니다.^^

덧. 모르는 영어 낱말은 말광[사전] 찾아보면서, 낯선 우리말은 왜 찾아보지도 않고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할까요…?

엉터리 말투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댓글 남기기

어떤 분이 올리신 글에 좋은 보기가 있어 그 보기를 가지고 얘기를 풀어 볼까 합니다. – 그 글 보기
먼저 그 보기 글을 보겠습니다.

이런 사실은 음악과 언어가 원래 불가분의 관계에 있음을 입증한다는 것이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 보기 글에서 무슨 탈이 있는지 못 알아보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 만큼 우리말글이 엉터리 말투에 더럽혀져 있다고 봅니다.
얘기를 하기 쉽도록 되도록 덜 중요한 것부터 짚어보겠습니다.

쓸데없이 한자말을 썼습니다.(방금 이 글을 쓰면서 저도 ‘한자말이 쓰였습니다’로 쓸 뻔 했습니다. 이를 두고는 아래에 함께 얘기하겠습니다.)
이 보기글을 고치신 분처럼 ‘불가분의 관계’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 같이 고칠 수 있습니다.
‘언어’는 우리말로 ‘말글’이라 할 수 있고, ‘입증하다’는 이 글에서는 ‘보여주다’로 고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이른바 좀 배웠다는 이들 혹은 딴겨레말을 옮기는 이들이 흔히 저지르는 짓거리가 나옵니다.
바로 말을 베베 꼬아놓는 못된 버릇입니다.
‘관계에 있음을’은 좀 배운 이들이, 제 잘난 척 말을 베베 꼬는 버릇에서 많이 쓰는 말투입니다.
이는 홀가분하게 ‘관계 임을'(사이 임을)이나 더 쉽고 알차게 ‘~라는 것을’ 같이 고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글을 보기글 삼아 고치신 분은 ‘이런 사실은 음악과 언어가 원래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임을 입증한다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만, 저는 여기서 좀 더 고치고 싶습니다.
바로 제가 돋게 보는, 엉터리말투, 들온말투하고 우리말투가 다르다는 것입니다.
‘~임을 입증한다는 것이다’ 같은 엉터리 말투를 흔히 쓰는 것이 바로 들온말투, 엉터리말투가 가져오는 나쁜 버릇이라 봅니다.
흔히 ‘~임을 ~하다’는 영국말 옮김투라고 하는데, 이는 우리가 엉터리 영국말을 배우면서 영국말투(말차례)를 그대로 가져왔기 때문이라 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돋은 것은, 우리말은 왠만하면 사람이나 가끔은 다른 살아있는 것이 말글에서 임자가 된다고 봅니다.(즉 사람이나 가끔은 다른 살아있는 것이 아닌 것이 말글에서 어거지로 임자가 되다보면 ‘~되다’, ‘~하게 되다’ 같은 엉터리 말투가 따라나오는 것이라 봅니다. – 다만, 모든 ‘~되다’가 이에 맞는 것은 아닙니다.)
위 보기말에서는 ‘사실’이 무엇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또 다르게는, ‘관계 임이 입증된다’라고 쓰기도 합니다.
이것을 우리말투로 고치자면, 풀이꼴만 바꾸어서는 안 되고 임자꼴을 아예 바꾸어야 합니다.
보기를 들어, ‘이로써 ~임을 알 수 있다’ 같이 고치면 가장 우리말투에 가깝지 않나 싶습니다.(말글에서는 똑 부러지는 정답은 없기에 더 알맞은 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말글로 고칠 수 있는 한자말과 엉터리 말투를 우리말투로 고쳐서 이 보기글을 고쳐 보자면,

이로써 노래가락과 말글이 처음부터 뗄레야 뗄 수 없다는 것을 알수 있다.

물론 ‘이로써 … 사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도만 돼도 좋겠지만, 떼려고 하는 것이 이미 둘 사이라는 것이고, 굳이 ‘사이’를 돋게 해야 할 까닭이 없다면 쓸데없는 말은 안 쓰는 것이 가장 좋다고 봅니다.
즉 여기서는 ‘노래가락과 말글’이 떨어질 수 없는 것이라는 것이 돋은 것이고, 보기를 들어 ‘그 둘은 떼어놓을 수 없다’고 하면 뗄 수 없는 ‘처지’를 돋우는 것일테고, ‘그 둘은 떼어놓을 수 없는 사이’라고 한다면 뗄 수 없는 ‘엮임'[관계]을 더 돋우는 말투가 될 것입니다.(아주 작은 차이지만, 여기서는 굳이 ‘엮임’보다는 ‘처지’로 보는 것이 매끄럽다 봅니다.)

* 덧붙임. 위에서 제가, ‘한자말을 쓰다’고 해야 할 것을 ‘한자말이 쓰이다’고 한 것도, ‘한자말’은 내가 쓰려했던 것이고 ‘한자말’ 쪽에서 보자면 ‘쓰인’ 것이 맞지만, 산 것이 아닌 ‘한자말’이 임자가 아니라 내가 임자가 되어 ‘한자를 쓰다’가 더 옳바르다 봅니다.

* 덧붙임 2. 더 매끄럽게 고쳐 주실 분이나, 혹 저도 모르게 제가 저지른 실수를 바루어 주실 분은 거리낌 없이 댓글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 덧붙임 3. “이렇게 해야 바로 쓴다”라는 책을 쓴 적도 있는 한효석님께서 얼숲에 아래처럼 댓글을 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 그 글 보기
[“이런 사실이 ~ 입증한다.”는 문장은 영어식 물주구문입니다.. “이런 사실”이 “입증한다”의 주체가 되는거죠..
그러므로 사람을 주체로 내세워야 문장이 자연스럽습니다..
“이런 사실로 미루어 보아도 우리는 음악과 언어가 한 몸이라는 것(뗄레야 뗄수없다는 것)을 알수 있다.”]

엉터리 말투가 푯대가 되고 있는 것을 두고…

댓글 남기기

오른쪽 그림뉴욕 땅속기차 알림판은 어느 분이 ‘구글 더하기’에 올리신, 뉴욕 땅속기차 알림판이라 합니다.
먼저, 알맹이를 살펴보면, 영국말로 ‘Surf the train, and you could get wiped out-forever.’라고 되어 있고 아래에 ‘Ride inside. Get there alive.’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 겨레말로 옮겨놓았는데, 그 가운데 한국말글로 옮겨놓은 것을 보면, ‘열차 서핑을 하면 만신창이되어 사망할 수 있다.’고 되어 있고 아래에는 ‘차내에 승차하자. 안전하게 도착하자.’라고 되어 있습니다.
이 글을, 영국말을 모른다고 치고 한국말을 보고 무슨 뜻인지 아실 분이 얼마나 될까요?
물론 뉴욕에 꽤 사셨다면 그 곳 돌아가는 걸 잘 알테니 ‘열차 서핑’이 무엇인지, 또 그 글귀가 무얼 말하려는 건지 알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것은 겪은 것이나 보고 들은 것으로 아는 것이지 글을 읽고 헤아려 아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잠시 풀이를 하자면, 열차 문 바깥에 매달려 가는 것은 ‘surf the train’이라 한다고 합니다.(문간에 서 있는 것이 아니라 아예 닫혀있는 문 밖에 매달리는 것… 그림을 보시면 대충 어림이…^^)
그리고 다른 열차나 벽에 쓸려 나가는 것을, 파도에 휩쓸리는 것에 견줘 ‘wipe out’이라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만신창이가 되어’는 대체 어디서 온 걸까요?^^;;

이것을 옮겨온 까닭은, 이 말은 달리 보기 어려울 정도로 엉터리로 옮겨놓은 것이지만-전문 옮기는 이가 옮긴 것인지, 아니면 왠 얼치기가 옮긴 것인지…-, 이런 어거지로 옮기는 일이 흔하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하다 못해 우리가 흔히 보는 딴나라 일터에서 낸 길라잡이 같은 것을 보면, 그것이 딴나라 말글을 옮겨놓은 것인 줄 알고 보니 그냥 그러려니 하지, 우리나라 일터가 썼다면 매우 낯설 게 보일 말투가 많습니다.(하다 못해 슬기틀[컴퓨터]을 다루는 이들이 자주 보게 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일터에서 내놓은 길라잡이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더 큰 흠은, 그것이 마치 푯대처럼 널리 퍼져 왠만한 길라잡이 글은 그렇게 우리말투가 아닌 말투로, 딱딱하게 풀어놓은 것이 큰 흐름이 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그러니 거꾸로, 귀여운 입말투를 살려 쓴 알림말을 내뱉는 구글 같은 데가 눈길을 끄는 것이겠지요…)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것이 널리 퍼지면서 도리어 우리말투까지 바꿔놓고 있는 것입니다.

또 다르게 보자면, 저런 알림판은 단지 읽을 거리를 주거나 모르던 것을 읽깨워 주는 것을 넘어 몰랐을 때 겪을 수도 있는 해로움을 미리 알려 피할 수 있게 할 량도 있는 것인데, 그 뜻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겪을 수 있는 위험을 내버려두는 것과 같다고도 할 것입니다.
오로지 저 알림판 뿐만 아니라, 우리 곁에도 그림과 영어로만 된 위험 알림판이 가끔 있습니다. 이는 그 그림이 뜻하는 바를 모르고, 영어를 모르는 사람들은 위험 속에 내버려 두는 것과 같다 봅니다.
따라서 특히 깨우쳐 알리는 데에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먹을 수 있도록 더 쉽고, 더 또렷한 알림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 본디 글 보기

우리말, 우리말투를 살려야 합니다.(글자는 몸이요 말은 넋)

댓글 4개

저는, 글자는 몸이요 말은 넋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한글운동을 한다면서 말은 살피지 않는 이들이 꽤 있습니다.(물론 그 중에는 미처 몰라서 그런 분도 계시지만 아예 한글은 뛰어나나 우리말은 모자라서 한자를 써야 한다는 이도 있습니다.)
우리 글을 다듬는 것은 훌륭한 일입니다. 하지만 이는 우리 말을 다듬는 것과 함께 가야 할 일입니다.
우리 말을 살피지 않으면서 우리말, 한글을 사랑하자, 다듬자 하는 것은 마치 일제 때 몇몇 계몽운동이 (무기를 들고 싸우는)독립운동을 께방놓는 핑계가 된 것과 비슷하다고 봅니다. 계몽운동이 나쁜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한 것이지만 그것은 여러 독립운동 방법 중 하나라고 봅니다. 그런데 (힘을 쓰지 않는)계몽운동 만이 옳고 힘을 쓰는 다른 방법은 틀렸다고 한다면 이는 독립운동을 께방놓은 일인 것과 같다는 것입니다.

글자를 우리 한글로 적고 들온말을 우리말로 바루는 것도 좋지만, 우리 생각, 우리 삶이 들어있는 우리말투를 살려야 합니다.(살리는 것이 반드시 옛것을 되살리는 것만을 얘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나랏말운동을 한다면서 한글쓰기나 맞춤법 규칙, 글법 바루기에 들온낱말을 새 우리 낱말로 바꾸는 것 정도만 하다고 해서야 ‘국어’라는 말을 내걸어놓고 한자말을 쓰고, 엉터리 새 말이나 만들면서 우리말을 죽이는 국립국어원과 다를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덧글. 그래서 저는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바꾸었으면 합니다.(그러면 저절로 ‘우리말’을 두고는 ‘한글’에 견줘 ‘한말’이라고 쓰게 될 것입니다.)

덧글 2. 이 글은 앞으로 이를 두고 더 깊이있는 글을 쓰려고 미리 내어놓는 글입니다. 다른 여러가지 생각을 들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