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말투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댓글 남기기

어떤 분이 올리신 글에 좋은 보기가 있어 그 보기를 가지고 얘기를 풀어 볼까 합니다. – 그 글 보기
먼저 그 보기 글을 보겠습니다.

이런 사실은 음악과 언어가 원래 불가분의 관계에 있음을 입증한다는 것이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 보기 글에서 무슨 탈이 있는지 못 알아보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 만큼 우리말글이 엉터리 말투에 더럽혀져 있다고 봅니다.
얘기를 하기 쉽도록 되도록 덜 중요한 것부터 짚어보겠습니다.

쓸데없이 한자말을 썼습니다.(방금 이 글을 쓰면서 저도 ‘한자말이 쓰였습니다’로 쓸 뻔 했습니다. 이를 두고는 아래에 함께 얘기하겠습니다.)
이 보기글을 고치신 분처럼 ‘불가분의 관계’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 같이 고칠 수 있습니다.
‘언어’는 우리말로 ‘말글’이라 할 수 있고, ‘입증하다’는 이 글에서는 ‘보여주다’로 고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이른바 좀 배웠다는 이들 혹은 딴겨레말을 옮기는 이들이 흔히 저지르는 짓거리가 나옵니다.
바로 말을 베베 꼬아놓는 못된 버릇입니다.
‘관계에 있음을’은 좀 배운 이들이, 제 잘난 척 말을 베베 꼬는 버릇에서 많이 쓰는 말투입니다.
이는 홀가분하게 ‘관계 임을'(사이 임을)이나 더 쉽고 알차게 ‘~라는 것을’ 같이 고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글을 보기글 삼아 고치신 분은 ‘이런 사실은 음악과 언어가 원래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임을 입증한다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만, 저는 여기서 좀 더 고치고 싶습니다.
바로 제가 돋게 보는, 엉터리말투, 들온말투하고 우리말투가 다르다는 것입니다.
‘~임을 입증한다는 것이다’ 같은 엉터리 말투를 흔히 쓰는 것이 바로 들온말투, 엉터리말투가 가져오는 나쁜 버릇이라 봅니다.
흔히 ‘~임을 ~하다’는 영국말 옮김투라고 하는데, 이는 우리가 엉터리 영국말을 배우면서 영국말투(말차례)를 그대로 가져왔기 때문이라 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돋은 것은, 우리말은 왠만하면 사람이나 가끔은 다른 살아있는 것이 말글에서 임자가 된다고 봅니다.(즉 사람이나 가끔은 다른 살아있는 것이 아닌 것이 말글에서 어거지로 임자가 되다보면 ‘~되다’, ‘~하게 되다’ 같은 엉터리 말투가 따라나오는 것이라 봅니다. – 다만, 모든 ‘~되다’가 이에 맞는 것은 아닙니다.)
위 보기말에서는 ‘사실’이 무엇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또 다르게는, ‘관계 임이 입증된다’라고 쓰기도 합니다.
이것을 우리말투로 고치자면, 풀이꼴만 바꾸어서는 안 되고 임자꼴을 아예 바꾸어야 합니다.
보기를 들어, ‘이로써 ~임을 알 수 있다’ 같이 고치면 가장 우리말투에 가깝지 않나 싶습니다.(말글에서는 똑 부러지는 정답은 없기에 더 알맞은 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말글로 고칠 수 있는 한자말과 엉터리 말투를 우리말투로 고쳐서 이 보기글을 고쳐 보자면,

이로써 노래가락과 말글이 처음부터 뗄레야 뗄 수 없다는 것을 알수 있다.

물론 ‘이로써 … 사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도만 돼도 좋겠지만, 떼려고 하는 것이 이미 둘 사이라는 것이고, 굳이 ‘사이’를 돋게 해야 할 까닭이 없다면 쓸데없는 말은 안 쓰는 것이 가장 좋다고 봅니다.
즉 여기서는 ‘노래가락과 말글’이 떨어질 수 없는 것이라는 것이 돋은 것이고, 보기를 들어 ‘그 둘은 떼어놓을 수 없다’고 하면 뗄 수 없는 ‘처지’를 돋우는 것일테고, ‘그 둘은 떼어놓을 수 없는 사이’라고 한다면 뗄 수 없는 ‘엮임'[관계]을 더 돋우는 말투가 될 것입니다.(아주 작은 차이지만, 여기서는 굳이 ‘엮임’보다는 ‘처지’로 보는 것이 매끄럽다 봅니다.)

* 덧붙임. 위에서 제가, ‘한자말을 쓰다’고 해야 할 것을 ‘한자말이 쓰이다’고 한 것도, ‘한자말’은 내가 쓰려했던 것이고 ‘한자말’ 쪽에서 보자면 ‘쓰인’ 것이 맞지만, 산 것이 아닌 ‘한자말’이 임자가 아니라 내가 임자가 되어 ‘한자를 쓰다’가 더 옳바르다 봅니다.

* 덧붙임 2. 더 매끄럽게 고쳐 주실 분이나, 혹 저도 모르게 제가 저지른 실수를 바루어 주실 분은 거리낌 없이 댓글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 덧붙임 3. “이렇게 해야 바로 쓴다”라는 책을 쓴 적도 있는 한효석님께서 얼숲에 아래처럼 댓글을 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 그 글 보기
[“이런 사실이 ~ 입증한다.”는 문장은 영어식 물주구문입니다.. “이런 사실”이 “입증한다”의 주체가 되는거죠..
그러므로 사람을 주체로 내세워야 문장이 자연스럽습니다..
“이런 사실로 미루어 보아도 우리는 음악과 언어가 한 몸이라는 것(뗄레야 뗄수없다는 것)을 알수 있다.”]

광고

엉터리 말투가 푯대가 되고 있는 것을 두고…

댓글 남기기

오른쪽 그림뉴욕 땅속기차 알림판은 어느 분이 ‘구글 더하기’에 올리신, 뉴욕 땅속기차 알림판이라 합니다.
먼저, 알맹이를 살펴보면, 영국말로 ‘Surf the train, and you could get wiped out-forever.’라고 되어 있고 아래에 ‘Ride inside. Get there alive.’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 겨레말로 옮겨놓았는데, 그 가운데 한국말글로 옮겨놓은 것을 보면, ‘열차 서핑을 하면 만신창이되어 사망할 수 있다.’고 되어 있고 아래에는 ‘차내에 승차하자. 안전하게 도착하자.’라고 되어 있습니다.
이 글을, 영국말을 모른다고 치고 한국말을 보고 무슨 뜻인지 아실 분이 얼마나 될까요?
물론 뉴욕에 꽤 사셨다면 그 곳 돌아가는 걸 잘 알테니 ‘열차 서핑’이 무엇인지, 또 그 글귀가 무얼 말하려는 건지 알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것은 겪은 것이나 보고 들은 것으로 아는 것이지 글을 읽고 헤아려 아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잠시 풀이를 하자면, 열차 문 바깥에 매달려 가는 것은 ‘surf the train’이라 한다고 합니다.(문간에 서 있는 것이 아니라 아예 닫혀있는 문 밖에 매달리는 것… 그림을 보시면 대충 어림이…^^)
그리고 다른 열차나 벽에 쓸려 나가는 것을, 파도에 휩쓸리는 것에 견줘 ‘wipe out’이라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만신창이가 되어’는 대체 어디서 온 걸까요?^^;;

이것을 옮겨온 까닭은, 이 말은 달리 보기 어려울 정도로 엉터리로 옮겨놓은 것이지만-전문 옮기는 이가 옮긴 것인지, 아니면 왠 얼치기가 옮긴 것인지…-, 이런 어거지로 옮기는 일이 흔하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하다 못해 우리가 흔히 보는 딴나라 일터에서 낸 길라잡이 같은 것을 보면, 그것이 딴나라 말글을 옮겨놓은 것인 줄 알고 보니 그냥 그러려니 하지, 우리나라 일터가 썼다면 매우 낯설 게 보일 말투가 많습니다.(하다 못해 슬기틀[컴퓨터]을 다루는 이들이 자주 보게 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일터에서 내놓은 길라잡이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더 큰 흠은, 그것이 마치 푯대처럼 널리 퍼져 왠만한 길라잡이 글은 그렇게 우리말투가 아닌 말투로, 딱딱하게 풀어놓은 것이 큰 흐름이 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그러니 거꾸로, 귀여운 입말투를 살려 쓴 알림말을 내뱉는 구글 같은 데가 눈길을 끄는 것이겠지요…)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것이 널리 퍼지면서 도리어 우리말투까지 바꿔놓고 있는 것입니다.

또 다르게 보자면, 저런 알림판은 단지 읽을 거리를 주거나 모르던 것을 읽깨워 주는 것을 넘어 몰랐을 때 겪을 수도 있는 해로움을 미리 알려 피할 수 있게 할 량도 있는 것인데, 그 뜻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겪을 수 있는 위험을 내버려두는 것과 같다고도 할 것입니다.
오로지 저 알림판 뿐만 아니라, 우리 곁에도 그림과 영어로만 된 위험 알림판이 가끔 있습니다. 이는 그 그림이 뜻하는 바를 모르고, 영어를 모르는 사람들은 위험 속에 내버려 두는 것과 같다 봅니다.
따라서 특히 깨우쳐 알리는 데에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먹을 수 있도록 더 쉽고, 더 또렷한 알림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 본디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