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겨레말글 솜씨가 아니라 두려움이 걸림돌!

댓글 남기기

가끔 딴 나라에 머물다 보면, 정작 내 발목을 붙잡고 늘어지는 것은, 형편없는 내 딴겨레 말글 솜씨가 아니라, 이른 바 교육자란 작자들이 내게 심어 준 ‘두려움’이라는 허깨비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어쩌다 때를 만나 딴 나라 사람과 얘기할라 치면 땀이 나고 몸이 굳고 알던 낱말이나 표현조차 안 떠오르기도 하지만 얘길 나누다 보면 엉터리 딴겨레 말글 솜씨로도 30분 쯤 수다를 떠는 것은 그리 큰 일도 아니었다.(게다가 여행하면서 만난 딴 나라 여행자들 가운데서는 내가 딴 겨레 말글을 잘 하지 못 한다는 것을 너그러이 받아들여 주거나 쉬운 표현으로 말해 주는 이도 많다.)
네게 딴겨레 말글을 가르친 선생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오히려 어줍잖게 아는 딴겨레 말글 솜씨는 더 위험하거나 이것이 옳은 말일까를 지레 걱정하게 만들어 오히려 제 솜씨를 다 쓸 수 없게 만들더라.(어줍잖은 솜씨보다 얼굴에 깐 철판이 훨씬 도움이 되더라.)
그러니 영어 가르친다면서 겁부터 주는 놈이 있거든 따귀부터 한 내 올리고 시작할 일이다. ^^

딴겨레말글 두려움

덧붙임. 그보다는 차라리 영어에 미쳐 애 쓰는 것에 반에 반 만 우리말을 제대로 하고 제대로 듣고 올바르게 말하는 데에 들인다면 우리 나라가 훨씬 좋은 나라가 되지 않았을런지,…

* 덧붙임 2. 그리고 마침내는 우리 문화 가운데 가장 큰 줄기인 우리 말글에 대한 열등감, 그로부터 우리 문화에 대한 열등감, 나아가 우리 스스로에 대한 열등감으로 이어지는 것이 가장 크고 깊은 탈이라 봅니다.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 놀고 말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댓글 남기기

우리말과 우리 글자(한글), 그리고 한글과 훈민정음조차 구분할 줄 아는 이가 별로 없고, 나라말글[국어]교육이 우리말글을 쓰는 데에 아무 도움도 못 주고 오로지 시험치기 위한 과목일 뿐이며, 우리말과 글 안에 딴나라 말글과 엉터리 말투가 넘쳐 나는데, 하루 놀고 말고가 그리 중요하던가!
한글날을 쉬는날로 하려고 했던 우리말글운동단체들이 정녕 바라는 것이 다만 하루 더 ‘노는날’이었던가!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말글 정책 한마당 / https://2dreamy.wordpress.com/

(한글날 쉬게 해 달래서 쉬게 해 줬더니 또 딴소리 한다고 하는 분이 계실지 몰라 말씀드리지만, 저는 한글날 쉬는 것에 찬성도 반대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한글날’이 우리말과 우리 글자를 함께 기리는 한말글날이 되어야 한다는 것과 제대로된 나라말글 정책과 교육이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지, 쉬고 말고가 중요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우리말글을 키울 수” 풀이 – ‘한말글 정책에서 큰 줄기’ 네번째

댓글 남기기

이 글은, 안철수 선거본부에서 꾀를 낸 정책한마당[포럼] 가운데 ‘한말글 정책 한마당’에서 서로 얘기를 나누고자 제 생각과 딴 분들이 올린 생각을 보태서 표로 만들고, 그것을 몰이댓거리[집중토록]하기 위해 하나씩 풀어가는 글입니다.(큰 줄기 네 가지 가운데 마지막 네번째)

* ‘한말글 정책에서 큰 줄기’를 마음그림[마인드맵]으로 그려 봤습니다. 맨 마지막 고친 마음그림은 ‘깨몽이 그린 마음그림‘에서 ‘한말글 정책에서 큰 줄기’ 가운데 맨 앞 것을 봐 주십시오.

한글날만 되면 늘 듣게 되는 말들이 있습니다.
한글은 과학에 맞[흔히 한자말로 ‘과학적’이라 하지요.]다느니, 한글은 우수하다느니, 어느 딴나라 학자가 한글을 떠받들[칭찬]었다느니…
그런데도 왜 한글은 이 나라를 벗어나서 힘을 쓰지 못하는 걸까요?(찌아찌아족 얘기는 꺼내지도 마십시오. 거진 사기에 속으신 겁니다. ㅡ.ㅡ)
또, 한글이 우수하고 과학에 맞다는 뿌리[근거]는 늘 딴나라 학자 말을 끌어들이는 걸까요? 우리는 한글에 대해 아는 것이 없거나 연구한 것이 없나요?
그리고 우리는, 침이 마르게 떠받드는 한글이 우수함을 잘 살려 쓰고 있나요?
사실 한글은 만신창이가 되어 있고 절름발이가 되어 있습니다.
일제가 우리말과 우리글을 망치고 없애려 한 뒤로 여지껏 그것조차 바로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말로만 한글 사랑을 떠들고, 또 우리말은 어렵다느니, 우리말 만으로는 말글살이가 안 된다는 터무니없는 허튼소리가 결코 옳지 않다는 것을 보이고, 나아가 온누리에 우리 말글이 빛이 나도록 우리가 우리 말과 우리 글자(한글)가 우수함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한말글 정책에서 큰 줄기’ 가운데 마지막 네 번째 줄기는, 우리말글을 키울 여러가지 수를 담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말글을 딴겨레말글로 제대로 옮기고 또 딴겨레말글을 우리말로 올바로 옮겨줄 ‘말글 옮김 기구’가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물론 이 기구에서만 말글을 옮기는 것도 아니고, 지금껏 보아왔던 것처럼 이 기구가 다른 단체나 사람 위에 서서 거느리고 다스리는 것도 아닙니다. 이 기구는 그저 맏이 구실만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글을 딴겨레말글로 제대로 옮겨서 우리도 노벨문학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며 우리 문학이 다른 나라에서 인정을 받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딴나라말글을 우리말로 쉽고 올바르게 옮기는 일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원리가 어려운 것이야 어쩔 수 없지만 말글이 어려워서 알거리[정보]를 얻는 데에 어려움은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로는, 우리말을 알차게 하고 인문학이 나아지게 하려면 말광[사전]을 많이 만들어야 합니다.
엄청난 돈과 힘을 쏟아 만들었지만 탈도 많고 흠도 많은 ‘표준국어대사전‘(본보기나라말광)을 새로 만들고, 우리말 뿌리를 찾고 지키고 살려나갈 수 있도록 ‘말뿌리광'(어원사전), 우리말 뿌리를 담고 있는 사투리를 지키고 살릴 수 있는 ‘사투리말광’, 그리고 옛말을 살필 수 있는 ‘옛말광’ 같은 말광[사전]이 많이 있어야 합니다.(‘표준국어대사전’을 두고는 표준국어대사전 보람말 모음을 봐 주시압.)
셋째로는, 우리말글 특징을 살리려면 한글 낱자를 다시 가지런히 해야 합니다.
일제가 우리말글을 없애려 한 뒤로 한글은 우리말도 온전히 적을 수 없게 되어 버렸고 우리말 특징은 더더욱 드러낼 수 없게 되어 버렸습니다.
이에 우리말 소리값을 제대로 적고 옛 낱자를 살리고 또 새로운 낱자를 다듬어서 한글이 가진 특징을 한껏 드러내야 할 것입니다.
넷째로는, 한말글을 쉽고 가지런히 해야 합니다.
남북 말글이 더 크게 달라지지 않도록 끊임없이 교류하고, 나라 밖에 나가 있는 겨레붙이[동포]들과 우리말글을 배우려는 딴나라 사람에게도 쉽게 우리말글을 가르칠 수[방법]를 마련해야 하며, 우리말과 우리글자를 다루는 표준을 만들어 우리말글을 쓰는 데에 불편과 헛갈림이 적도록 해야 합니다.(글쇠 표준과 글꼴 처리하는 수를 다시 살펴야!)

그리고 덧붙여서, 이 모든 것을 제대로 하려면 이런 것을 살피는 기구를 나라큰마름[대통령] 아래에 두어 힘을 실어줘야 할 것입니다.
말과 글은 많이 쓸수록 빛이 납니다. 학자들만 한말글(우리말글)을 연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말글을 쓰는 이라면 누구라도 우리말글을 가지고 놀고 연구하고 파헤칠 수 있어야 합니다.
말은 겨레를 갈래짓는 중요한 알맹이입니다.
더 늦기 전에, 지금이라도 말글을 살려 겨레얼을 살려야 할 때입니다.(그런데 이처럼 우리 겨레에게 중요한 말글임에도, 지금껏 그 누구도 말글을 바로잡겠다고 공약한 나라큰마름[대통령]은 없었습니다.)

* 덧붙임. 이 글을, 안철수 선본 ‘진심캠프’ 아래, ‘정책네트워크 내일’에 올린 글(보기)과 그 글을 얼숲에 고리 걸어 준 글(보기)입니다. 주거니받거니가 되고 있으니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말글’은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모두 일컫는 말.

댓글 남기기

흔히 한자말로 ‘언어’라 하는 것에는 ‘말’과 ‘글’이 있습니다.(그래서 우리말로 갈음할 때는 ‘말글’이 옳을 것입니다.)
말광[사전]에서 찾아봐도 ‘소리와 보람[상징]’이라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글’을 얘기하면서 우리 말글을 말할 때는 꼭 ‘한글’로 끝을 맺습니다.
‘글자’로써 ‘한글’은 ‘말’이 아닙니다. 또 ‘말글’은 ‘말’과 ‘글’을 모두 일컫는 것입니다.
심지어 전문가들조차 글을 쓸 때는 이 둘을 헛갈려 쓰곤 합니다.
우리 말글[언어]이 우수하다느니 해 놓고는 그래서 ‘한글’을 사랑해야 한다 합니다.
좋은 것을 말할 때는 우리말과 한글이 좋은 것을 모두 말 하다가도 끝내 그 보람[공(功)]은 오롯이 ‘한글’에게 돌아갑니다.

‘말글’이라 했으면 우리말과 한글을 모두 일컬을 것이요, 그렇지 않다면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따로 일컬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이것 때문에라도 우리 말글을 ‘한말글’-흔히 이것을 ‘한글’이라고만 함-이라 하고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해서 기려야 한다고 봅니다.
한글을 사랑하다고 하는 이들조차도 ‘우리말’을 가볍게 대하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심기가 좋지 못합니다.
여러 번 말하듯이, 글을 몸이요, 말은 넋입니다. 우리말(한말)이 죽고서는 우리글(한글)은 그저 껍데기일 뿐이라 봅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한글이 우수’하다면서 우리말은 깔보는 이들에게 속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한글을 사랑한다는 이들 가운데는 한자말을 떠받들고 우리말을 우습게 아는 이들이 생각 밖으로 꽤 많습니다.)

얼숲 ‘우리말[한말] 사랑방’

글로써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

댓글 남기기

말글[언어]에서, 손 같은 것으로 쓰거나 치는 것은 ‘글자’라 하고, 입 같은 것으로 소리내는 것은 ‘말’이라 합니다.
우리 말글에는 글자로써 ‘한글‘이 있고 말로써 ‘우리말’(한말, 겨레말, 배달말이라 하시는 분도 있습니다.)이 있습니다.
그런데 학자들-우리 말글을 연구하는 연구원이나 교수 같은 이들도…-이나 글쟁이들이 글을 쓸 때, 자주 우리말과 우리글을 섞어서 씁니다.
보기를 들어서 ‘한국어’라고 하면서 정작 알맹이는 ‘한글’에 치우쳐서 다루거나, ‘한글’이 우수한 것을 얘기하면서 가끔 ‘우리말’을 얘기하기도 합니다.
뭇사람들이야 이런 얘기를 할 일이 별로 없으니 헛갈려서 섞어 쓰더라도 적어도 학문을 하는 학자, 글쟁이 그리고 남 앞에 글을 내놓는 언론인이라면 ‘말’과 ‘글’ 정도는 구분해서 말해야 하지 않을까요?

특히 ‘한글날’이 되면 ‘한글’만 입으로 떠받드는 것도 좀 눈꼴사납지만, ‘우리 말’*, ‘한국어’(韓國語 즉 한국말)을 얘기하면서 한자말과 들온말투로 한글 얘기만 잔뜩 늘어놓는 것을 보게 되면, 학자로써 뿌리가 되는 뜻은 제대로 세우고 있는지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자주 얘기했지만, 글은 몸이요, 말은 얼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글, 한글이야 심지어 한자를 받드는 이들조차도 추어올리는 바지만, 우리말(한말)을 두고는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가진 것은 아닐 것입니다.(우리말을 낮게 보는 이들이 뜻밖에도 많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글로써 우리 글자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은 따로 갈래지어서 얘기했으면 합니다.
그럴 때만이 ‘우리말’(한말)이 더욱 또렷이 보일 것입니다.

* 어깨풀이 : ‘우리 말’과 ‘우리말’을 두고는 제가 쓰는 낱말 뜻매김[정의] 몇 가지를 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한글만 훌륭한 것이 아니라 우리말은 더 훌륭하다.

댓글 남기기

방금 ‘한글콘텐츠연구원’에 계신다는 분 이 제 얼숲[페이스북] 새글모음[뉴스 피드]에 떴습니다.
한글 글꼴로 된 서예 작품 몇 점이 있는데, 역시 멋있네요…

<한움 이용관作 2006년 “계곡 흐르는 물” 한지에 수묵 서예>

그런데 그 분은 ‘한글은 훌륭하지만 우리말 만으로는 말글살이가 안 된다’고 했던 분입니다.
적잖이 많은 주류[?]-‘술’ 아닙니다.^^- 한글운동하시는 분들 생각이 이런 것 같습니다.
한글은 세계에 내놓아도 좋을 훌륭한 글자지만 우리말은 형편없다…(우리말 만으로는 말글살이가 안 된다)
저는 한글날을 다시 살리면서 이름을 바꿨으면 싶습니다.(‘한말글날’ 같이…)
글자로써 한글 만이 아니라 우리 말도 너무 훌륭합니다.
그것이 제가 우리글로써 ‘한글’이 아니라 말로써 ‘우리말’(가끔 ‘한말’이라 하시는 분도 계십니다.)을 내세우는 까닭이요, ‘한글 운동’에서 더 나아가 ‘우리말 운동’이 필요하다고 외치는 까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