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말투까지 바꾸어 놓는 엉터리 말투 : -적, -의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어떤 분께서 ‘한자의 특징이 긴 글을 압축하는 효과에 있다’고 한 것을 두고 단 댓글입니다.

한자가 가진 장점 가운데 큰 것이 뜻을 짧게 압축해서 드러내준다고 합니다.
조금은 맞는 얘기입니다만, 그렇게 치면 상형문자가 더 훌륭한 글자라는 얘기가 됩니다.(이 얘기는 그렇잖아도 제가 얘기하고 싶던 좋은 보기도 있으니 곧 다시 적어 보겠습니다.)
그런데 ‘수학적 방법’이나 ‘논리적인 사람’은 그걸 하도 많이 쓰다보니 그렇지 결코 뜻이 또렷한 말이 아닙니다.(주로 ‘-의’, ‘-적’이 그렇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지금은 그 뜻을 헷갈리는 사람이 없는 것은 그것을 거진 그 뜻으로 항상 써 왔기 때문입니다.
보기를 들어, 젊거나 어린 사람들이 가끔씩 쓰는 ‘즐’은 그 글자만 놓고 보면 뜻을 헤아리기 어렵지만, 그 말을 쓰는 사람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짧으면서 또렷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학적 방법’도 ‘수학이라는 학문을 통해서 보는 방법’을 뜻하는지, ‘셈법에 따른 방법’을 뜻하는지는 그 문맥을 봐야만 또렷합니다. 흔히 ‘-적’은 영어 ‘-tic’을 옮긴 말로부터 쓰였지만, 여기서는 그렇게 옮겨보면 ‘수학스러운’이라는 얼토당토 않은 말이 되어 버립니다.
그런데 오히려 그 반대논리도 있는데, 뜻이 또렷치 않은 데서부터 여러가지로 풀 수 있거나 혹은 다른 뜻을 담아 푸는 것을 한자가 가진 장점으로 치기도 합니다.
이는 참으로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는 거지요…^^

덧붙여서, 쓸데없이 ‘-의’, ‘-적’을 쓰는 버릇은 말투가 달라진 것에도 까닭이 있다 봅니다.
우리가 입말로 얘기를 한다고 했을 때, 위 보기 글월은 무엇을 돋게 얘기하고자 하느냐에 따라 여러가지로 쓸 수 있겠지만, 이렇게도 풀 수 있을 것입니다.
‘정치를 제대로 풀려면 한 후보를 세워야 한다’거나 ‘한 후보로 세우는 것이 정치를 잘 푸는 수[길]다’같이도 쓸 수 있겠습니다.
결국, 엉터리 말투가 들어오면서 쓸데없는 말들이 쓰였고 거꾸로는 쓸데없는 말투를 바로잡는 것이 바로 엉터리 말투를 바로잡는 길이기도 하다 봅니다.

광고

마구 쓰는 ‘-의’를 두고 한 생각들 중 한 가지…

댓글 남기기

‘-의’하고 ‘-적’을 두고 글을 하나 쓰고 싶은데, 생각을 가지런히 할수록 너무 넓고 깊어서(우리말에 끼치는 바와 해로움이…) 도무지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곧 도움을 청할테니 많이 도와주십시오.^^)

오늘은 그 중에 하나…

‘새 발에 피’, ‘옥에 티’, ‘눈에 가시’ 같은 말입니다.
이 말들은 요새 맞춤법에서는 ‘새 발의 피’, ‘옥의 티’, ‘눈엣가시’로 쓰고 있는 것 같습니다.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의’는 대충 크게 두 가지 정도로 쓰이는데, ‘((일부 체언류 뒤에 붙어))에’와 같은 뜻이라고도 해 놓았고 다른 항목에서 ‘((체언 뒤에 붙어))「1」앞 체언이 관형어 구실을 하게 하며, 뒤 체언이 나타내는 대상이 앞 체언에 소유되거나 소속됨을 나타내는 격 조사./「2」앞 체언이 관형어 구실을 하게 하며, 앞 체언이 뒤 체언이 나타내는 행동이나 작용의 주체임을 나타내는 격 조사.’라고도 해 놨습니다.
이 중 앞에 푼 ‘에’는 ‘옛말’이라 했으니 지금은 안 쓴다는 얘기고 보면 요즘은 뒤에 푼 쓰임으로만 쓴다는 얘기인데, 실제로는 아무데나 갖다붙이는 듯합니다.

다시 앞으로 돌아가서, ‘새 발에 피’, ‘옥에 티’, ‘눈에 가시’는 어디에 걸맞은 것일까요?
‘소유’는 아니니 그럼 ‘소속’?새 발에 흐르는 그 피는 ‘새 발’ 소속? 아니면 ‘새 발’이 피에 주체?(정말이지 이거 좀 풀어주십시오. 도무지 저 ‘-의’는 사전 풀이에서 어디에 걸맞은 걸까요?ㅡ.ㅡ;)
그래서 저는 저 말이 ‘새 발에(서) 난 피’란 뜻으로 ‘새 발에 피’, ‘옥에 묻어있는 티’란 뜻으로 ‘옥에 티’, ‘눈에 박혀있는 가시’란 뜻으로 ‘눈에 가시’가 맞다고 봅니다.
(그런데 여기서 또 하나 헤아리기 어려운 것은, 표준국어대사전에, <‘눈엣가시’와 ‘눈에가시’ 중에서 ‘눈엣가시’가 널리 쓰이므로 ‘눈엣가시’를 표준어로 삼는다.>고 해 놨습니다. 다른 때는 말하는 사람들 입에 밴 버릇을 무시하고 규칙을 들이대면서…ㅡ.ㅡ)

이 말은 ‘-의’ 쓰임새를 크게 살핀 뒤에 맺어야 할 결론이 되겠지만, 저는 ‘-의’를 가짐꼴 정도에만 써야 한다고 봅니다.
심지어 소유를 나타내는 ‘-의’ 조차도 왜 하필 ‘-의’를 쓰게 되었는지 헤아리기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임자말 ‘나’가 가짐꼴이 된 말 ‘내’도 ‘나+ᄋᆡ(ㅇ+아래아+ㅣ)’로 ‘ᄋᆡ’는 요즘 소리값으로는 ‘-에’에 가깝지 않나 하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어떻게 하다가 소리내기도 어려운 ‘의’로 쓰이게 된 건지 헤아리기가 어렵습니다.
어찌되었건 ‘관형격 조사’라는 ‘ᄋᆡ’가 ‘의’로 소리나는 것을 인정한다 해도 ‘의’는 소유격 정도에만 쓰여야 하지 않나 싶고 ‘움직이거나 쓰는 주체’를 나타내는 말 같은 것은 ‘-에’로 쓰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덧글. 그래서 저는 요즘 가짐꼴을 나타내는 ‘의’ 빼고는 일부러 ‘에’로 적고 있습니다.(그것이 맞다는 생각이기도 하거니와 보는 분들이 ‘왜 이렇게 적었지?’하는 궁금증을 가지시도록…^^)

* 함께 보기 :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83263368351562&view=doc&id=231086980235867

낱말 ‘-의’ 이름값 되찾기

댓글 남기기

* 이 글은 한글 옛글자를 볼 수있는 글꼴로 봐야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함초롬’ 글꼴 같은…)

요 즈음 며칠 동안 낱말 ‘-의’를 두고 곰곰이 생각해 봤습니다.
그렇게 해서 아직 분명치는 않지만 몇 가지 생각을 정리하였습니다.
‘내가 가진’을 뜻하는 ‘내’는 ‘나+의’가 맞습니다.(저는 이것도 사실은 반드시 ‘가진’ 뜻은 아니라고 봅니다.) 하지만 여기서 ‘의’는 우리가 흔히 쓰는 ‘의’하고는 약간 다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저는 ‘나+ㅣ’가 합쳐진 꼴이라고 봅니다.)
우선 ‘내’를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찾아보면, ‘‘나’에 관형격 조사 ‘의’가 결합하여 줄어든 말’이라 해 놓고 ‘나+-’가 줄어서 되었다 해 놨습니다.
여기서 ‘’는 ‘끝음절의 모음이 ‘ㆍ, ㅏ, ㅗ’인 평칭의 유정 체언류 뒤에 붙어’ 쓴다고 했습니다.(이거, 사전을 알아깨치려고 다시 사전을 찾아야 할 판이네요…ㅡ.ㅡ 게다가 그럼 ‘네가 가진’을 뜻하는 ‘네’는 어디에 걸맞은 것인지…)
여기서 ‘내’는 ‘나+ㅣ’가 합쳐진 것으로 보는 것입니다.(‘ㅣ’는 ‘’가 줄어든 꼴로 봅니다.)
따라서, ‘내 고향’은 우리 말투지만 ‘나의 고향’은 우리 말투가 아니라고 봅니다.(이것은 ‘우리 고향’은 맞지만, ‘우리의 고향’이라고는 하지 않는 것과 같다고 봅니다.
이는 ‘옥의 티’가 아니라 ‘옥에 티’(‘옥에 있는 티’가 줄어든 꼴), ‘새발의 피’가 아니라 ‘새발에 피’가 우리말투라는 것입니다.
결국 우리말에서 ‘’는 아주 드물게 남아 있고 우리가 요즘 쓰고 있는 ‘의’는 대부분 일본말투에서 온 것이라 봅니다.
어떻습니까, 제 말이 억지가 심한가요?^^

* 함께 보기

* 덧붙임

이런 보기가 있네요. ‘눈엣 가시’ 지금은 이렇게 쓰고 있지만 저는 이것이 ‘눈에 가시’가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눈의 가시’가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