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뗑깡'(땡깡)은 정말 일본말일까?

댓글 남기기

‘뗑깡’ 혹은 ‘땡깡'(또는 ‘떼깡’)은 정말 일본말일까?

‘뗑깡’ 혹은 ‘땡깡’을 찾아보면, 한결같이 일본한자말 ‘癲癇'(てんかん)에서 온 말이라 해 놨습니다.
하지만 정작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에서 펴 낸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이 말 풀이가 없습니다.(우리가 흔히 쓰는 말이기도 하거니와, 무엇이나 비슷하기만 하면 다 한자말이나 일본말에 갖다 붙이는 표준국어대사전이 좀 색다르네요.^^)
저도 다들 ‘뗑깡’이 일본말 ‘てんかん’에서 왔다 하니 그런 줄 알았습니다만, 요즘 들어 정말로 일본말일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첫째로, 한자를 떠받드는 이들이 꿰차고 있는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은 무엇이거나 비슷하기만 하면 한자말이나 일본말에 갖다붙이곤 합니다.(이미 여러 글에서 밝혔거니와 가깝게는 앞서 제가 쓴, ‘‘왔다리갔다리’는 정말 일본말이 합쳐진 것일까?‘를 봐 주시압.)
두번째로는, 경상도 사람들이 ‘뗑깡’을 쓸 때는 그 말이 어디서 왔느냐는 생각지 않고 ‘떼를 쓰고 깡을 부리다’는 뜻으로 씁니다.(그럼 왜 ‘떼깡’이 아니고 ‘뗑깡’이냐 하겠지만, 경상도에서는 가끔 ‘떼깡’이라고도 하며 경상도 사투리에서 난데없는 헛소리값인 이응이 붙는 때가 가끔 있습니다.  또렷이 말하자면 그냥 ‘이응’이라기 보다는 이응인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은 ‘여린 이응’이라 해야 할 것입니다. 사이에 소리를 내지 않는 ‘으’값이 붙는 것과 비슷합니다. 실제로는 소리는 내지 않되 목구멍이 살짝 막았다 틉니다. 물론 이를 두고는 좀 더 살펴봐야 할 듯 합니다.)
세번째로는, ‘뗑깡’이 정말로 일본말에서 왔다면, 어른들이 아이에게 ‘지랄발작하지 마라’고 하는 뜻이 될 터인데, 아무리 아이가 떼를 심하게 쓰기로서니 아이한테 ‘지랄발작하지 마라’고 할 어른은 없을 것 같습니다. 설령 남의 아이라 해도 말이지요.
네번째 마지막으로, 그 어디에도 ‘뗑깡’이 일본말에서 왔다고만 했지 언제쯤부터 쓰였다거나 어떻게 해서 일본말이 우리말에 섞이게 되었다거나 하는 뿌리를 내놓는 데는 아무 데도 없습니다.

아울러 이 글을 쓰면서 찾다 보니, 어떤 분이 ‘뗑깡’이 그 말을 쓸 때 느낌을 오롯이 가지고 있으며 그 어떤 다른 말도 그 말이 가진 맛을 대신할 수 없다고 했는데, 경상도 사람인 저로서도 그 말에 뜻을 같이 합니다.(그리고 덧붙여 ‘뗑깡’이 안 된다면 ‘버둥떼’로 쓰자고 해 주셨네요.^^그 글 보기 – temper tantrum의 번역어 – 땡깡 vs. 버둥떼) ‘뗑깡’을 오로지 ‘떼를 쓰고 깡을 부리다’는 뜻으로 생각해 보시면 (‘떼깡’이 변하여)’뗑깡’이 되었다는 데에 그리 거슬림이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저는 ‘뗑깡’이 일본말이 아니고 우리말이라고 못 박자는 것은 아닙니다. 모르는 것은 모르는 것일 뿐입니다. 다만, 별 뿌리도 없이 비슷하기에, 혹은 옛부터 그리 했으니 그렇다고 믿을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뗑깡’, 일본말일까요, 우리말일까요?(특히 경상도 분들 생각을 좀 더 듣고 싶습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Advertisements

‘왔다리갔다리’는 정말 일본말이 합쳐진 것일까?

댓글 남기기

우리가 앞서 흔히 쓰던 ‘왔다리 갔다리’가 우리말과 일본말이 합쳐진 것이라 하는 말이 널리 퍼져 있습니다.(물론 이 밖에도 이런 보기는 무척 많습니다. 그보다 더 많은 보기는, 소리값이 비슷하기만 하면 모두 뿌리가 한자말이라는 억지입니다. 이 얘기는 다른 데서 더 풀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이 일을 좀 더 깊이 살펴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정말로 거기에 붙는 ‘~리’가 일본말 ‘行ったり 來たり’를 흉내냈을 수도 있으나 단지 비슷하다는 것만으로 일본말에서 왔다고 못 박는 것은 소리값이 비슷하기만 하면 다 뿌리가 한자말에서 왔다고 우기는 버릇과 비슷하다 봅니다.(얼마 앞서는 ‘닭도리’가 우리말 ‘닭’과 새를 말하는 일본말이 합쳐진 것이 아니라 ‘도리’가 ‘도막내다’, ‘오려내다’는 ‘도리다’에서 왔다는 주장도 있었습니다.)
어디를 봐도 ‘왔다리 갔다리’가 일본말에서 왔다고 하는 데는 많으나 논리를 밝혀 그렇게 주장한 곳은 아직 한 군데도 보지 못했습니다.

만약 정말로 ‘왔다리 갔다리’가 일본말에서 왔다면 그 말이 일제 이후부터 쓰이기 시작했다는 보기를 내놓거나 그 맘 때에 우리말 움직씨에 ‘~리’가 붙는 말들이 여럿 생겨났다면 그렇게 믿을 뿌리가 크다 하겠습니다.(좀 다른 얘기로, 어떤 분은 ‘닭도리탕’이 일제 때가 한참 지난 1982년에 뜬금없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을 들어 일본말이라는 풀이에 맞서기도 했습니다.그 글 보기)
하지만, 제가 그것이 그리 미덥지 않다 보는 것은, 우리말에서 가락을 맞추려고 쓸데없는 말을 끼워넣는 것은 흔히 있는 일입니다.(심지어 우리말과 한자말을 겹쳐 써서 가락을 맞추기도 하지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 혹 이 말이나 이런 일을 두고 다른 생각을 주시면 고맙게 받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우리가 흔히 쓰는,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올라있는 꽃말들 가운데 일본말에서 온 것이 있다는 글이 있어 고리 걸고 옮겨옵니다.

<일본말 ‘의붓자식밑씻개’에서 온 ‘며느리밑씻개’>
[≪표준국어대사전≫ 안의 일본말 찌꺼기(7)]

{요즈음 풀꽃이름 좀 안다는 사람들이 너도나도 꽃박사 인양 인터넷에서 전문가 행세(?)를 하는 사람을 많이 보아왔다. 그것도 모자라 너도나도 “야생화”라고 해서 개불알꽃이니 며느리밑씻개니 하는 일본 꽃이름을 흉내 낸 말을 그대로 옮긴 책을 보면서 씁쓸한 생각이 든다. 책이름부터 “들꽃” 이라 해도 좋은 것을 구태여 “야생화(野生花)”라는 한자말로 책 표지를 쓰고 있다.
이러한 것들을 짚어주지 못하는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이 한심스럽지만 이러한 표기는 식물학자들이 만든 식물도감의 표기를 그대로 따른 것이니 어디서부터 “아름다운 우리말로 식물이름 바꾸기”를 해야 할지 엄두가 나질 않는다. }

우리말[한말] 한마당

겉 다르고 속 다른 몇몇 나랏말운동 – 일본말은 안 되고 일본 한자말은 괜찮나?

댓글 남기기

한글운동하시는 분들은 어찌 볼지 모르겠습니다만, ‘한글’이라는 글자에만 파묻혀 운동을 하는 것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투가 아닐까 합니다.(그러니 ‘잉글리쉬’라 쓰면 우리말이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까지 나옵니다.)
거기에다가 규칙에다가 말글살이를 꿰맞추는, 또 그런 것을 따르는 나라말운동은 호랑이 박제를 만들어놓고 호랑이 종을 이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봅니다.
말이란 것은 늘 바뀌기 마련인데, 규칙에 맞춰 이건 표준말이 아니니 쓰면 안 된다고 한다면 우리말을 죽이자는 속셈일 뿐이라 봅니다.
가끔 어떤 분은, 설마 그런 뜻이 있겠나 하시지만, 나라말 연구한다는 학자 정도 되는 사람이, 말이란 것이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요, 뭇사람들이 쓰면서 바뀌면서 나아가는 거라는 걸 모를 리가 없을 것인데(모른다면 학자라는 이름을 쓸 자격도 없거니와, 알면서도 그런 주장을 한다면 그게 바로 우리말을 죽여버리고 말겠다는 속셈) 들온말들은 나몰라라 하면서 우리가 쓰는 말에만 엄격한 잣대를 갖다대는 것은 곧 말을 죽이는 것이고, 말이 죽고 나면 글을 그저 죽어있는 박제일 뿐이란 생각입니다.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과 우리말 죽이고 한자말만 떠받드는 한자패거리들도 밉지만, 이른바 나라말운동 한다면서 겨우 낱말 고치기나 말글을 잣대에 맞게 쓰기에만 파묻히는 것도 짝퉁이 아닌가 합니다.(여기 모람들과 제 얼벗들은 다들 점잖으셔서 이런 얘기를 잘 안 꺼내놓으니, 제가 대신 총대를 매는 것입니다. 말을 꺼낸 만큼 제 얘기에 모자라거나 틀린 부분은 짚어주시면 달게 받겠습니다.^^)
한가지만 덧붙이자면, 일본말은 버리자 하면서 영어나 한자에는 너그러운 것도 짝퉁이란 생각이고, 그것은 그저 사람들 비위-반일감정-나 맞추려는, 숨은 사대주의라 생각합니다.
우리말 속에 숨어든 일본말이 얼마나 많은데, 겨우 ‘오뎅’이나 고치자 하면서 다른 숱한 일본 한자말은 왜 그리 너그러운지…
다 같은 일본말이라도 민일본말은 안 되고 일본 한자말은 괜찮다???

‘반도’는 일본말. 우리말로는 ‘곶’

댓글 남기기

흔히 바다 쪽으로 튀어나온 땅을 이르는 말인 ‘곶’을 한자로는 ‘串’이라 하는데 찾아보니 중국에서는 쓰지 않는 우리 한자네요.(乭처럼 우리가 만든 것이 아니라 중국 한자에 우리가 뜻과 소리를 입혀 쓰는…)
우리말로는 그 밖에도 ‘고지, 구미, 고치, 코지(제주말로, 이름있는 ‘섭지코지’가 있지요.) 같이도 쓴다고 합니다.

덧붙여, 만(灣)을 일컫는 우리말로는 ‘구미’가 있다네요.

아울러, ‘반도'(半島)는 ‘바다 쪽으로 튀어나온 땅’을 이르는 일본말이고, 이 말이 우리말로 ‘곶’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우리 땅을 일컬어서는 ‘한곶’이라 해야 하겠네요.

거기다 하나만 더 덧붙이자면, 지리 구분에서는 ‘대륙’과 ‘섬’ 뿐입니다.(‘반도’니 ‘곶’이니 하는 것은 땅모양을 일컫는 말일 뿐입니다.) 그러니 우리나라는 대륙에 딸린 나라입니다. ‘반도'(나라)니 ‘한반도’니 하는 일제가 남긴 말을 쓰지 맙시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얽힌 글 : http://hanmal.wordpress.com/2011/12/27/펌일본한자-반도는-틀린-표현-우리-말로는-곶/

덧 2. 안면도에 있는 ‘꽃지해수욕장’은 ‘꽃지’가 아니라 ‘곶’을 뜻하는 ‘곶이’라고…

‘앗싸'(혹은 ‘아싸’)는 일본말인가? – 우리가 쓰는 말 뿌리를 밝히는 수[방법]를 두고…

댓글 한 개

어쩌다 ‘앗싸’라는 말이 나오고 그것이 흔히 생각하듯 정말 일본말에서 온 말이냐를 두고 얘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그 글 보기-얼숲에 들어있지 않은 이는 안 보일 수도 있습니다.)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흔히 ‘앗싸’를 일본말 ‘앗싸리'()에서 찾고 있으나,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에서조차 그 뿌리를 알기 어렵다고 보고 있습니다.
‘앗싸’는 ‘느낌씨’로 별다른 뜻이 없고, ‘앗싸리’는 어찌씨로 ‘깨끗이’, ‘시원스레’라는 일본말 뜻에서 ‘아예’, ‘차라리’, ‘아주’ 같은 뜻으로 넓혀 쓰고 있습니다. 이 둘을 잇기는 쉽지 않을 듯합니다.
뿐만 아니라 일본말을 배우면서 커 온 분들도 ‘앗싸리’하고 ‘앗싸’는 따로 나눠 쓰고 있는 것으로 봐도 두 말이 같은 뿌리라고 보기는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제가 이 말을 일본말일 거라고 생각했던 까닭은, 제가 어릴 때 이 말을 아저씨 뻘 동네 분들이 ‘앗싸, 야로!'(혹은 ‘앗싸, 야루!’)라는 추임새로 쓰는 것을 보고 일본말로 ‘야루’가 ‘좋다’나 ‘됐다’ 쯤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찾아본 바로는 이 말도 ‘앗싸’와 마찬가지로 일본말에서 뜻이 통하는 말을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그에 견줘 어떤 분은, ‘‘야르’는 일본말입니다. ‘해냈다!’ 라는 일본투 느낌씨로써 ‘やる!’라고 쓴‘다고도 했고 어떤 분은 일본 가부끼에서 추임새로 쓴다고도 했습니다만 아직 이것은 제대로 밝혀내지를 못했습니다.

이 말과 함께, ‘앗싸 가오리’라는 말이 어디서 왔는지를 두고도 말이 있는데, 저는 여기서 ‘가오리’는 오로지 가락, 흐름새를 맞추려고 갖다 붙인 말로 보고 있습니다.

말 뿌리를 밝힐 때는 뿌리가 있게 풀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 뿌리가 약하면 그 풀이도 뜰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일본말, 일본 한자말, 일본말투…

댓글 한 개

나라말 정책을 내놓는,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얼마나 겉 다르고 속 다른지…
왜 일본말 ‘오뎅’은 안 되고, 엉터리 일본 한자 ‘랑만’(浪漫)이나 일본 말투 ‘새빨간 거짓말’은 뭐라 하지 않는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은 큰나라 떠 받드는 놈들이나 큰나라말 떠받드는 놈들이나…!
우리말 사랑방, 한글학회, 원칙, 겨레, 사람을 생각하는 참된 보수, 우리말 살려 쓰기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