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앞서는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조선 뒤로 우리 겨레는, 역사는 말할 것도 없고 내가 눈여겨 보는 말글에서조차 우리 스스로 홀로 해나가는 일이 거의 없었다.
이러면 당장 ‘훈민정음’을 들이밀며 대들 분이 계시겠는데, 나는 조선 뒤로 우리 역사에서 가장 생뚱맞은 일로 첫째가 세종임금이요, 둘째가 노무현 님이 나라마름이 된 일이라고 본다.
게다가, 훈민정음이야 그 빼어남이 비길 데가 없어 지금껏 살아남기는 했으나 기 훈민정음이 널리 쓰인 것은 오히려 나라를 잃은 일이 큰 디딤돌이 되었다고 본다.(나라가 어지러워지고 또 나라를 뺏기면서 그 동안의 권위가 흔들리고 또 나라 잃은 설움이 오히려 우리 것을 돌아보게 하는 까닭이 되었다는 것이다.) 훈민정음이 조선 때 겪은 일로 미루어 보자면, 조선이 지금껏 이어져 왔다면 지금 쯤은 훈민정음 사용 금지령이 내렸거나 기껏 무지랭이들이나 쓰고 잇지 않을까?  조선 때처럼…(어차피 지금도 조선시대 2부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새로운 말이 필요하면 마치 조선 때 새 왕이 지나에게 윤허를 받듯 지나 한자말을 가져오더니 가까운 때에 들어서는 일본 한자를 가져다 쓰다가 요즘은 서양말을 그대로 가져다 쓰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그것이 본디 우리 것이었는 양 서양말로 말을 지어가며 말글살이를 하고 있는 지경이다.(아주 옛날에도 한자로 말글을 지은 적이 있지만 그 때는 마땅히 우리 글자가 없어서라고 핑계라도 댈 수 있었지만,…)
모든 문화가 그렇지만 말글도 버릇인지라 쓰다보면 몸에 익고 또 스스로 더욱 나아지는 것이다. 그런데도 뛰어난 말글을 가지고도 애써 발전시키기는 커녕 널리 쓰지조차 않으면서 못 났네 불편하네 불평부터 늘어 놓으니…
그러면서 좀 낯선 우리말을 쓰거나 우리말 뿌리에서 뽑아 새 우리말이라도 만들라 치면, 온갖 핀잔과 공격을 해 댑니다.(요즘도 최현배 님이 ‘날틀’, ‘배꽃여자배움터’라고 내놓은 것을 두고 욕을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최현배 님은 내놓기만 했을 뿐 그걸 강제할 힘도 없거니와,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부리는 억지가 훨씬 큰 영향을 미침에도…)

어차피 뭇사람 피를 빨아먹고 사는 이들은 세상이 고르고 편해지기를 바라지 않는다.(저 죽을 짓을 왜 하려 하겠는가!) 그렇다면 세상의 바탕을 이루는 사람들이 스스로 쉽고 고른 것을 찾아 써야 한다. 쉽고 편한 말글을 쓰고 쉬운 말을 만들고 어려운 것을 쉽게 고쳐 써야 한다.
갓 말글을 배운 아이나 나이 많은 어르신이나, 많이 배운 이나 배움이 짧은 이나, 심지어 새로 우리 말글을 배우는 이조차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말글을 쓰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 첫걸음이요 소통이다.

쉬운 말글이 민주주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