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온말과 우리말

댓글 남기기

‘백조’ 우리말이 ‘고니’라는 얘기하고 얽혀서…
가끔 어떤 것에 걸맞은 우리말이 이것이다 하면 딴죽이 거는 분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가장 큰 것이 바로 ‘앵무'(흔히 쓰는 일본말로는 ‘잉꼬’)입니다.(물론 ‘앵무’도 한자이긴 합니다만, 우리가 옛날부터 써 오던 한자말입니다.)
흔히 일본에서 ‘잉꼬’라고 하는 것을 꼼꼼히 따져 우리말로 하자면 ‘사랑앵무’라고 합니다.
그래서 ‘잉꼬’를 ‘앵무’라고 하면 틀린 것이라고 하는데, 이런 것은 테두리를 어떻게 보느냐에 달린 것이라 봅니다.
보기를 들어, 우리는 ‘열매'[과일]로 보는 ‘땅감'[토마토]을, 서양 사람들은 ‘푸성귀'[채소]로 봅니다.
이처럼 같은 것을 서로 다르게 일컫는 차이는, 어떻게 보느냐 하는 것에 달렸습니다.
우리는 그것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어떤 구실을 하느냐를 보아 열매로 보지만, 서양 사람들은 그것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푸성귀로 보는 것입니다.(실제로 서양 사람들은 열매로써 먹기보다는 주로 조리해서 먹습니다.)
또 다른 보기로, 우리 떡과 서양 케익은 당연하게도 똑같지 않습니다. 하지만 서양 케익을 우리말로는 ‘양떡’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 떡과 서양 케익은 여러가지가 다르니 결코 같은 이름을 붙일 수 없다는 것은 억지입니다.
이렇게까지 억지를 부리자면, ‘책상’과 ‘데스크’조차 같을 수가 없습니다.(책상과 데스크가 같은 구실을 하지만 실제로 우리는 약간 다른 느낌으로 씁니다. 아주 약간 다른…)

광고

우리말 풀(푸성귀) 이름?

댓글 남기기

요즘 서양에서 새로운 푸성귀[작물]가 많이 들어옵니다.
역시나 영어에 약하신 어머니께서는 그 서양 이름들이 늘 헷갈려 하시는데요…(나이 드신 분들은 다 그렇겠지요…? 젊은 사람들도 자주 헷갈려 하는데…)
그래서 ‘아피오스’는 ‘인디언 감자’, ‘야콘’은 원산지에서 ‘땅(속) 사과’, ‘땅(속) 배’라고 한다고 해서 ‘땅 사과’라 알려드렸더니 헷갈려 하지 않으십니다.
그 참에 아스파라거스도 찾아보니 ‘멸대’(북한 문화어), ‘열대’(이건 어디서 나온 말인지 못 찾았습니다.
이렇게 바꿀 수 있는 작물 이름이 뭐가 있을까요?(키위-다래, 체리-버찌 같이 우리말이 버젓이 있음에도 들온말을 쓰는 이름은 물론이고 토마토-땅감 같이 우리가 잘 모르는…)

  • 바질(Basil) : 나륵[羅勒]풀
  • 브로콜리(Broccoli) :꽃양배추
  • 아스파라거스 : 멸대, 열대, 방울빗자루
  • 아피오스 : 인디언 감자
  • 야콘 : 땅사과, 땅배
  • 토마토 : 땅감
  • 파프리카(paprika) : 단고추(북한 문화어 : 사자고추) – ‘파프리카’하고 ‘피망(piment)‘으로 나누기도 하나 구분 틀이 확실치는 않다고 합니다.
  • 헤이즐넛 : 개암(헤이즐은 개암나무)

* 함께 보기
http://www.facebook.com/4dreamy/posts/222729551089280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83263368351562&view=permalink&id=226827053995193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63002993728264&view=permalink&id=222135194481710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63002993728264&view=permalink&id=22343701435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