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소리규칙은 소리값에 얽힌 규칙

댓글 남기기

첫소리규칙[두음법칙-‘규칙’과 ‘법칙’은 다르다고 봅니다]은, 말과 글을 완전히 똑같이 하려는 억지증[강박증]에서 비롯됩니다.
이 역시 한글이 소리값을 적기에 뛰어나다는 장점이 억지를 만나 단점이 되어 버린 것인데, 이렇게 한글 장점이 단점으로 바뀐 것이 많습니다. 그 가운데 돋은 하나가 바로, 사대주의 생각과 어우러져 거진 모든 딴겨레말을 그대로 우리 말글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이 얘기는 나중에 따로…)

영어는 소리와 글자가 다릅니다. 달라도 너무(!) 달라서 이 둘을 같이 하려는 움직임도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에서는 말과 글이 다른 것을 가만 두고 보지를 못합니다.
이는 한자말이 우리말로 바뀌는 것을 막고자 하는, 국립국어원을 꿰차고 있는 한자 떠받드는 이들 생각이 밑에 깔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우리말 규칙에 그런 생각이 밑에 깔린 것이 꽤 있습니다.)

말과 글이 거진 같다는 것은 우리 말글에서 좋은 점이기는 하지만, 반드시 모두! 완전히! 같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꼭 필요한 것만 규칙으로 정하고, 말과 글이 조금 다를 수 있는 틈을 주자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그 가운데 가장 큰 것이 바로 ‘사이시읏규칙’입니다.)

김승권 님은 이것을, 소리값에 얽힌 규칙을 적는 수로 갖다붙였기 때문으로 보았습니다.(첫소리규칙이 적는 수하고 얽힌 것이 아니라, 그냥 소리값에 얽힌 규칙이라는 것이지요.)

‘한글이 우수하네’ 어쩌네 하는 번지르르한 말만 할 것이 아니라 한글이 뛰어난 것을 내보여야 할 것입니다.
좀 엉뚱한 보기지만, 김구 선생이 훌륭하네 어쩌네 하면서도 효창공원에 내팽개쳐 놓고 심지어 국립묘지가 되는 것을 막는 데다가 오히려 그 분을 ‘테러리스트’니 하는 이들이 설쳐대는 세상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헌법”에는 또렷히 “상해임시정부 법통”을 잇는다 하면서도 실제로는 상해임시정부를 반대하는 것처럼, 한글날 행사만 열심히 하면 뭐 합니까?
한글은 오히려 옛날 일제 때보다 더 고생을 하고 있는데…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말글 투로 올바로 말하고 쓰기/ 우리말글투를 살리는 모임/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 누구처럼 맨날 남 탓, 뭇사람들 탓만 할 것이 아니라, 한글이나 우리말을 아끼자는 사람들부터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합니다.
하는 말 다르고, 쓰는 말 다른 것이나 똑똑한 척 위에서 뭇사람들 가르치려는 생각부터 버리고서 말이지요…

Advertisements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 놀고 말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댓글 남기기

우리말과 우리 글자(한글), 그리고 한글과 훈민정음조차 구분할 줄 아는 이가 별로 없고, 나라말글[국어]교육이 우리말글을 쓰는 데에 아무 도움도 못 주고 오로지 시험치기 위한 과목일 뿐이며, 우리말과 글 안에 딴나라 말글과 엉터리 말투가 넘쳐 나는데, 하루 놀고 말고가 그리 중요하던가!
한글날을 쉬는날로 하려고 했던 우리말글운동단체들이 정녕 바라는 것이 다만 하루 더 ‘노는날’이었던가!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말글 정책 한마당 / https://2dreamy.wordpress.com/

(한글날 쉬게 해 달래서 쉬게 해 줬더니 또 딴소리 한다고 하는 분이 계실지 몰라 말씀드리지만, 저는 한글날 쉬는 것에 찬성도 반대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한글날’이 우리말과 우리 글자를 함께 기리는 한말글날이 되어야 한다는 것과 제대로된 나라말글 정책과 교육이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지, 쉬고 말고가 중요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恨글날인가, 漢글날인가

댓글 남기기

국회에서 한글날을 쉬늘 날로 하기를 바라는 뜻을 모은 안[한글날 공휴일 지정촉구 결의안]이 통과되었다고…

한글날은 恨글날인가, 漢글날인가…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쉬운 한말글 쓰기/ 한말글 정책 한마당

* 덧붙임. ‘漢글날’이라 한 것은, 한자에 바탕을 둔 한자말을 쓰고서는 한글날이 온전히 한글날일 수 없다는 뜻에서 한 말입니다.

말글은 얼을 비추는 거울이고 푸른이는 어른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댓글 남기기

한글날이 되면 또 하나 자주 듣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푸른이[청소년]들이 쓰는 쌍스러운 말과 이른바 딴세상말[외계어] 같은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어린이나 푸른이는 어른을 비추는 거울이라 봅니다.
어른들은 과연 올바른 말, 고운 말을 쓰는가요?
저는 이맘 때만 되면, 푸른이들이 쌍스러운 말을 쓴다고 꾸짖는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부터 엉터리 말글 잣대로 뭇사람들 말글살이를 옭아매지 말고 또 엉터리 말글을 퍼뜨리지 말고 제대로 된 우리말부터 쓰라고 해 주고 싶습니다.

여러분은 지금 이 때, 이 땅에서 살면서 소리질러 하고픈 말이 없습니까?
차이가 있다면, 어른들은 점잖은 척하며 내지러지만 않을 뿐이고, 푸른이들은 제 하고픈 말을 그냥 내지를 뿐입니다.
점잖은 척 참는 것이 훌륭한 일인가요?
그래서, 맨날 터지는 큰 사건들, 어린애에게 못된 짓을 하는 어른들 얘기, 길 가는 아무나에게 하는 못된 짓들이 과연 푸른이들이 하는 쌍스러운 말, 딴세상말보다 더 나은 일이던가요?

말글은 그 겨레 얼을 비추는 거울이요, 말글은 그 사회를 비추는 거울입니다.
말글이 이지러졌다 싶으면 사회를 바로 세워야 합니다.
푸른이들 말글이 어지럽다 싶으면 어른들 세상을 바루어야 합니다.

거울 속 내 모습이 더럽다고 거울만 박박 문지르는 어리석음을, 이제는 그만 둡시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말글 정책 한마당/ 쉬운 한말글 쓰기/ 겨레와 사람을 생각하는 진짜 보수 모둠/ 진짜 보수[누리쪽] – 사람, 겨레, 원칙

* 덧붙임. 아참, 이른바 한글을 사랑한다는 많은 이들이 보이는 짓으로 봐서 한글날에는 한글만 쓰면 됩니다.(온갖 어려운 한자말도, 이 날 만큼은 모두 한글로 쓰지요…) 그러니 쌍말이나 딴세상말도 한글로 쓰기만 하면 뭐라 하지 말아 주십시오.

말을 바루어야 글을 바룰 수 있습니다. – 말은 얼이요, 글은 몸.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한글학회 누리집에 어느 대학 나라말글학과[국문과] 학생이 올린 글에 단 댓글입니다. –  그 글 보기

참으로 좋은 뜻입니다.
그런데 혹 이런 생각해 보신 적 있으신지요?
‘한글’은 ‘우리말’인가요? 또는 ‘나라말'(국어)인가요?

우리는 한글을 잔뜩 추켜세워놓고는 마침내는 ‘국어'(나라말이라는 우리말이 있습니다.)라 합니다.
한글은 글자를 말함이고, 나라말, 우리말(한말)은 말을 이르는 것입니다.
(물론 ‘언어’라는 한자말은 한자 뜻만으로는 ‘말’이라는 뜻 뿐이지만, 우리말글로 옮기자면 (말과 글을 모두 아우르는)’말글’이라 옮기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국어’도 우리말로 옮기자면 ‘나라말글’로 옮기는 것이 옳습니다. 여튼…)

그래서 저는 ‘한글날’을 우리 글자인 한글과 함께 우리말도 기리는 ‘한말글날’로 해야 한다고 봅니다.

잠시 덧붙여서… 국문과라 하시니 하는 얘깁니다만,
‘프로젝트’는 우리말입니까? 그럼 ‘휴일’, ‘취지’, ‘혼재’, ‘외국어’, 오남용’ 같은 말은 우리말입니까?(‘쉬늘 날’, ‘뜻’, ‘뒤섞이다’, ‘딴나라말’, ‘잘못 쓰다’라는 말은요?)
어쩌면 어떤 분은 다 우리말이 맞다고 하실 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아 유 해피’는 우리말입니까?
‘프로젝트’가 우리말이 맞다면 ‘아 유 해피’도 우리말이 맞습니다.
우리가 쓰기만 하면 다 우리말이라는,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기준으로 보자면 말이지요…(급기야 어떤 분은 제게, ‘잉글리쉬’를 한글로 적으면 우리말이라는 어거지까지 쓴 적도 있습니다. ㅡ.ㅡ)

말은 얼이고 글은 몸입니다.
몸을 아무리 바루어도 얼이 똑바르지 않다면 그냥 겉치레, 겉꾸밈일 뿐입니다.
몸을 바로잡자면 얼부터 바로잡아야 합니다.
우리가 맨날 한글사랑을 외치는데도 아직껏 이 꼴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바로 얼인 ‘말’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서 글자만 바로 세우려 하니 맨날 큰나라말 떠받드는 이들에게 치이고 있는 것입니다.

부디 한말글(우리말글) 연구하시는 분들부터 우리말을 바루어 주시길 바라면서…

‘말글’은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모두 일컫는 말.

댓글 남기기

흔히 한자말로 ‘언어’라 하는 것에는 ‘말’과 ‘글’이 있습니다.(그래서 우리말로 갈음할 때는 ‘말글’이 옳을 것입니다.)
말광[사전]에서 찾아봐도 ‘소리와 보람[상징]’이라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글’을 얘기하면서 우리 말글을 말할 때는 꼭 ‘한글’로 끝을 맺습니다.
‘글자’로써 ‘한글’은 ‘말’이 아닙니다. 또 ‘말글’은 ‘말’과 ‘글’을 모두 일컫는 것입니다.
심지어 전문가들조차 글을 쓸 때는 이 둘을 헛갈려 쓰곤 합니다.
우리 말글[언어]이 우수하다느니 해 놓고는 그래서 ‘한글’을 사랑해야 한다 합니다.
좋은 것을 말할 때는 우리말과 한글이 좋은 것을 모두 말 하다가도 끝내 그 보람[공(功)]은 오롯이 ‘한글’에게 돌아갑니다.

‘말글’이라 했으면 우리말과 한글을 모두 일컬을 것이요, 그렇지 않다면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따로 일컬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이것 때문에라도 우리 말글을 ‘한말글’-흔히 이것을 ‘한글’이라고만 함-이라 하고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해서 기려야 한다고 봅니다.
한글을 사랑하다고 하는 이들조차도 ‘우리말’을 가볍게 대하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심기가 좋지 못합니다.
여러 번 말하듯이, 글을 몸이요, 말은 넋입니다. 우리말(한말)이 죽고서는 우리글(한글)은 그저 껍데기일 뿐이라 봅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한글이 우수’하다면서 우리말은 깔보는 이들에게 속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한글을 사랑한다는 이들 가운데는 한자말을 떠받들고 우리말을 우습게 아는 이들이 생각 밖으로 꽤 많습니다.)

얼숲 ‘우리말[한말] 사랑방’

‘한글날’을, 소중한 말과 글을 되새기는 ‘한말글날’로!

댓글 남기기

‘한글날’이 지났습니다.
한글날만 되면 많이 배운 체 한자말을 마구 써 대고 딴 나라 말을 마구 옮기던 이들-주로 학자, 교수, 언론인, 방송언론까지…-이 대단한 애국자라도 된 냥 ‘한글 사랑’을 외쳐대는데… 솔직히 그 낯두꺼움이 역겨울 지경입니다.
요즘에는 김황식 총리가 한글날을 다시 쉬는날로 하려고 하는 모양인데, 늦게나마 다행한 일이다 싶으면서도 ‘한글 사랑’을 외치면서 쓴 글에 한자말이 넘쳐나는 것이 떠올라 심기가 좋지 못합니다.(김 총리가 내놓은 축하말[축사]에도 한자말이 넘쳐났었지요…)

그래서 저는, 우리글과 우리말을 함께 기려 보자는 뜻으로 ‘한말글날’이 되었으면 하는데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 덧붙임 : 그러면서 그 뜻에 ‘사투리’를 되새기는 것도 들어갔으면 싶습니다.

* 덧 1. 한자 받드는 국립국어원은 ‘지경’을 한자말로 보고 있으나 뜻이 전혀 다릅니다. 따라서 이 말은 그 뿌리를 밝히기 전까지는 ‘우리말’로 보아야 합니다.

* 함께 보기 : ‘한글날’을, 소중한 말과 글을 되새기는 ‘한말글날’로!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