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스개 방송에서 엉터리 말투를 쓰는 것을 두고

댓글 남기기

한글문화연대에서 ‘개그콘서트’라는 우스개방송 한 꼭지인 ‘뿜 엔터테인먼트’에서 쓰는 말투가 잘못 되었다며 고쳐달라고 했고, 이에 그 방송에서는 먹임글[자막]로 길고 한껏 때깔나게 잘못임을 내보냈던 모양입니다.
한글문화연대 때문에 먹인 글
언뜻 참으로 잘한 일 같긴 한데, 다르게 보자면 이런 일들이 오히려 우리말글을 가꾸는 일을 싸잡아 우습게 만드는 일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글문화연대‬가 굳이 이 일을 꼬집은 까닭으로, 병원, 한의원 같은 데서 이런 말투를 널리 쓰고 있고 또 널리 퍼지고 있다는 것을 듭니다.
하지만 우스개방송은 교육방송이 아닙니다. 우스개방송도 세상에 책임을 져야 할 것[흔히 엉터리말투로 ‘사회적 책임’]이 있지만, 그런 것까지 바로잡을 책임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방송이 사회 속에서 가지는 구실과 그 책임은 저 역시도 같은 생각이지만, 그것은 우스개 방송이 아닌 다른 데서 그리 해야 할 일이라 봅니다.
오죽하면 연출자조차도, 잘못된 표현이라는 먹임글을 내보면서도 “시청자들에게 개그콘서트가 이런 지적들도 받고 있다고 알리고 싶었다. 개그는 다큐나 교양이 아니다. 바른말만 써야한다면 아나운서들이 개그를 해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을까요…
우스개방송을 하면서 잘못된 말투나 표현을 했다고 해서 그것을 일일이 바로잡아야 한다면 우스개방송에서 글먹임은 끊임없이 이어져야 할 것입니다.

옛날에 ‘심형래’ 씨가 연기한 ‘영구’가 사람들 눈길을 끌 때, 어린애들을 멍청하게 만든다고 언짢아 하던 분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때 영구 흉내를 내었던 사람 가운데, 지금껏 멍청하게 살고 있거나, 그 흉내 때문에 멍청해진 사람이 있었던지요…
이것은 그저 지나가는 흐름일 뿐이었습니다.
오히려 요즘 방송에서조차 앞말만 따서 줄여쓰는 말투가 큰 흐름인데, 이것은 다만 지나가는 흐름이 아니라, 우리말로는 새로운 말을 못 만들도록 해 놓은 한자 떠받드는 이들과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때문에, 그리고 말에서 앞 글자만 따서 줄이는 영어투 말 줄이는 버릇 때문에 이것은 지나가는 흐름이 아니라 밑잣대[원칙]를 바꾸는 일이 되고 있습니다.
그렇게 보자면, ‘개그콘서트’에서 잘못된 표현을 비꼰 것을 디딤돌 삼아 그것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릴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고 방송 뒤 쯤이나 다른 방송에서 그것을 바로잡아 달라 해도 되었다 봅니다.

게다가 제가 더욱 마음이 불편한 것은, 앞서 제가 그 단체 누리집에 있는 글들을 보니 한자투 말과 말투가 많고 심지어 대표가 내 놓은 글에 조차 한자 표현이 많길래(물론 우리말을 살려쓰려고 애쓴 데도 아주 없지는 않았지만) 그것을 꼬집으니, 상임대표란 이가 ‘우리도 우리 생각이 있다’며 발끈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 단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어느 광대(연예인)도 스스로는 한자말투나 흔히 퍼져있는 엉터리말투를 쓰고 있으면서 낱말을 잘못 쓰는 것을 두고 글을 쓰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는 이른바 한글단체라고 하는 데서 하는 일들을 결코 나쁘게 보지 않습니다.
하지만 첫째는, 낱말이 아니라 말투를 바꾸어야 한다는 뿌리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고,
둘째는, 말글정책기관이나 말글학자, 글쟁이들이 잘못 쓰는 말투는 바로잡지 못하면서 뭇사람들이 틀리는 것을 물고늘어지는 권위의식이 잘못 되었고,
셋째는, 뭇사람에게 너무 곧이곧대로 잣대를 들이대려는 것이 잘못되었다 봅니다.(오히려 말글정책기관, 말글학자, 글쟁이나 말글로 먹고 사는 이에게는 더욱 엄한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고 봅니다.)

한글문화연대가 하는 말이나 제가 쓴 말을 두고,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시는지 거리낌없이 듣고 싶습니다.(다만, 기분 만으로 말씀하지 마시고 어떤 뿌리로 그런 생각을 가지시는지를 말씀해 주시면 제게도 좋은 공부가 되겠고 서로 얘기 나누기 쉽겠다 싶습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우리말 살려 쓰기

* 실마리 : 가실게요, 하고 가실게요, 개그콘서트, 뿜엔터테인먼트, 한글문화연대, 개콘,

광고

엉터리 우리말글단체

댓글 남기기

(‘한글’이 아니라)’한말'(우리말)을 두고는 쥐뿔도 모르는 단체가 문화부에서 하는 ‘우리말 가꿈이’ 사업을 하는 이로 뽑혀 그 일을 한단다.
한글과 한말(우리말)도 구분하지 못하고 한글로만 쓰면 다 우리말인 줄 알며, 열심히 한자말과 엉터리 말투를 퍼뜨리고, ‘짜장면’이 틀린 말이라고 열심히 우기던 단체가… ㅡ.ㅡ
이래저래 한말(우리말)은 다 죽게 생겼다… 불쌍한 우리말…

* 벼리낱말 : 한글문화연대 우리말가꿈이 자장면 짜장면 정재환

‘네고’는 우리말로 ‘흥정’ – 본보기를 잘못 보이는 우리말글운동모둠

댓글 남기기

어떤 우리말글운동모둠[단체]에서 ‘네고'(negtiation-‘네고’는 일본식 영어)를 뭇사람들 생각을 들어 ‘밀당’으로 바꾸고자 하고 있네요.
물론 애를 쓰는 것을 두고는 박수를 칩니다만,… 상당히 마뜩찮은 데가 있어 몇 자 적어 봅니다.

일본식 영어투인 ‘네고’, 영어 ‘네고시에이션’은 우리말로 ‘흥정’입니다.
‘흥정’이란 우리말이 아주 없어진 말도 아닌데 이 말을 새로 만들어 쓰는 것이 가당키나 한가요…?(그것도 우리말을운동모둠에서 나서서…???)
게다가 ‘밀당’은 ‘밀고 당기기’를 잘라낸 말입니다. 이는 뭇사람들이 쓰는 것은 저도 그리 나무라지 않습니다만(뭇사람들 말글살이는 편해야 한다 봅니다.) 우리말글운동모둠, 그것도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에서 정한 표준말이란 구실로 ‘자장면’이 옳다고 소리높이던 모둠에서 이런 엉터리 말 만드는 [방법]를 퍼뜨리려 하다니…

이제는 쓰지 않는 옛말도 살려써야 할 판에, 이미 버젓이 우리말이 있는데도 적게 쓴다는 것을 구실로 새 말을, 그것도 엉터리 말을, 그것도 우리말글운동을 내세우는 모둠에서 한다니 이는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 봅니다.
‘네고’를 갈음할 우리말은 ‘흥정’입니다.(한자말로는 ‘협상’입니다.)
우리말[한말] 사랑방, 한글학회, 한글문화연대, 우리말 살려 쓰기

* https://www.facebook.com/4dreamy/posts/330118510350383

한글운동단체가 쓰는 잘못된 말버릇 – ‘한글문화연대’에 드리는 글

댓글 남기기

먼저 ‘한글문화연대’ 모든 분들께서 ‘한글’을 아끼고 지키시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
한글문화연대가 나름 애를 많이 쓰시는 것으로 아는데 아쉬운 것이 있어 말씀드릴까 합니다.
‘한글문화연대’ 누리터를 보다보면 참으로 좋은 우리말이 많습니다.
‘아리아리’를 살려쓴 것이라던가 ‘트위터’를 ‘재잘터’라고 쓰는 것, 그 밖에도 우리말을 많이 살려쓰고 있어 반갑습니다.

그런데 정작 글들을 읽어보면 여전히 한자말과 잘못된 말투가 많아 안타깝습니다.
누리터 첫화면에서 보면 ‘노력합니다’는 ‘애씁니다’, ‘애쓰고 있습니다’로, ‘한글문화연대에 있습니다’는 ‘한글문화연대가 가집니다’로, ‘사랑의 주인’은 ‘사랑하는 주인’ 정도로 고칠 수 있는 말이 있습니다.
(그 밖에도 더 있지만 어떤 말들은 다른 분들이 쉽게 알아보게 하려고 일부러 그런 듯하여 그런 말들은 그냥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누리터 안에도 그런 보기가 많은데, ‘취지’도 좀 이상하지만 그 속에도 ‘발전시키기 위해’, ‘세계화의 공세’, ‘독창적’, ‘목적으로’, 그리고 ‘대표인사말’에도 ‘민족의 언어’, ‘민족의 정신’, ‘반영’, ‘국제말의 전시장’, ‘사람들에 의해’, ‘주객’, ‘지경’, ‘~을 통하여’, ‘한국인의 정신’, ‘창조적 겨레문화’ 같은 고쳐쓸 말들이 많습니다.
그 밖에도 운영위원께서 쓰신 글 안에서도 ‘지속적인’, ‘방치’, ‘~을 위하여’, 생략’(‘채야의 결투’. 그러고 보니 ‘~의’도 있네요.), ‘귀사’, ‘대표적’, ‘저간의 사정’, ‘자발적’, ‘선정되어’, ‘~에 대한’, ‘글의 의미’, ‘순화의 목적’ 같은 한자말(중국 한자, 일본 한자) 투와 들온말 투가 많이 보입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덧붙이자면 ‘채소’는 (순)우리말이 아니라 ‘중국’ 한자말입니다. ‘蔬菜’(수차이)는 그냥 중국말(또는 중국 글자)이고요… (한자에 ‘한국’이라 붙일 수 있는 것은 乭같이 우리가 만든 한자나 중국, 일본에서는 쓰지 않고 우리가 마땅히 글자가 없던 때에 냥반들이 한자를 갖다붙인 한자 같은 것은 ‘우리(가 만든) 한자’라 할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글자가 없던 시절 어쩔 수 없이 가져다 붙인 것이지요.) 우리는 ‘남새’라고 했고 ‘남새’를 살려쓰기 어렵다면 ‘푸성귀’라는 말이 있습니다.(‘남새’는 ‘기른 푸성귀’라는 뜻이 큽니다만…)

보기로 든 글 속에는 흔히 한자말로 쓰는 말들을 우리말로 쓴 것으로 보아 우리말을 쓰려고 애쓰시고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하지만 자리가 자리이니 만큼 말씀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물론 뭇사람들에게 내놓은 글에 반드시 ‘우리말 살려쓰기’만 하기를 주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뭇사람들이 알아듣는 데 불편함이 없이 평소 쓰는 말은 그냥 쓸 수도 있을 것입니다.(그렇다면 이번엔 몇몇 살려쓴 말이 좀 앞뒤가 안 맞게 됩니다만…)
하지만 한글, 우리말을 지키고 가꾸겠다는 단체가, 뭇사람들에게 내놓은 곳이라기 보다는 모람(회원)에게 내놓은 곳인 누리집이라면 좀 더 우리말을 살려써도 될 것이라 봅니다.(그리고 정 어려움이 있다면 괄호를 쳐서 그 안에 평소에 쓰는 말을 적어주면 평소 쓰는 말을 이렇게도 고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어찌되었건 옛날에 쓰던 우리말을 살려쓰지는 못하더라도 지금이라도 우리말-한자말이 아닌-로 살려쓸 수 있는 말들이라도 살려쓰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닐 것입니다.
부디 우리가 하는 작은 애씀이 보다 큰 효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좀 더 애써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덧글. 혹시라도 글을 쓰시면서 우리말로 살려 고쳐줄 분이 필요하다면 소개해 드릴 수 있습니다. 부디 다른 분들도 아니고 운영위원께서 올리시는 글은 좀 더 다듬어 올리는 수고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 이 글은 ‘한글문화연대’ 누리집에 쓴 글입니다. – 쓴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