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가락[성조]

댓글 남기기

#‎타이‬ 말에는 ‘가락’이 있습니다.(흔히 우리는 지나 말을 그대로 들여와서 ‘성조’라고 합니다.)
근데 이 ‘말가락’이란 건 거진 모든 말에 다 있고 당연히 우리말에도 있습니다. 지금 그 얘기를 하려는 것입니다. ^^

타이 말에는 같은 소리값을 가진 말이 꽤 있어 가락에 따라 뜻이 달라지는 말이 꽤 많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말에도 그런 말이 좀 있습니다.
다만 차이라면, 소리값이 같은 낱말이 별로 없는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그리 내세우지 않는데 견줘, 같은 소리값이 많은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내세울 수 밖에 없습니다. 여러분도 알고 계실 지나말-한족말-이 바로 그렇습니다.(그에 견줘, 아마도 가장 단순한 말가락 또는 말가락이 없다고 할 만한 말로는 이탈리아말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진 모든 말이 앞을 낮췄다가 뒤를 높이고 끝을 내려서 마무리하면 된다고 하니…^^ 여튼…)
우리말에서 ‘한국’을 높였다가 툭 떨어뜨리는 값으로 소리내는데, 만약 낮은 데서 높여 소리내면 어색해서 딴 나라 사람 흉내를 내는 것 같을 것입니다.
또 다른 보기로 ‘말’을 약간 높여서 소리를 빼면 짐승을 일컫는 것이고, 낮추면서 소리내면 뜻을 가진 소리가 되는 것입니다.(예, 압니다. 다르게 배우셨지요? 뭔가 더 궁금하시거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 있으시면 얼마든지 물어봐 주십시오. ^^ 지금 여기서 그 얘기를 다 풀 수 없으므로…)
또, 요즘은 잘 안 쓰기도 하지만, ‘저’를 약간 높여 소리내면 나를 높인 말이 되고, 낮췄다가 살짝 높이면 그 사람, 한자말로는 본인을 뜻합니다. 이게 한자말의 영향과 서로 나눠쓰는 데에 불편함 때문에 요즘은 잘 안 쓰는 말이 되어 버렸지요.(아 물론 조금 다르게 소리나는, 젓가락을 뜻하는 말도 있습니다. ^^)
특히 이 말은, 둘 다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보니 함께 쓰는 일이 많고, 글로 적으면 살짝 헛갈리기도 쉽다 보니 더더욱 함께 쓰는 데에 불편해서, 갈음해서 쓸 한자말이 있는 쪽이 더욱 안 쓰게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하지만 가짐꼴 같이 모양이 바뀐 꼴로는 여전히 많이 쓰고 있지요. 즉, ‘저’ 꼴로는 잘 안 쓰지만 ‘제’ 콜로는 여전히 꽤 많이 쓰고 있습니다.)

자, 어떻습니까? 배운 것에만 기대지 말고 고루 그리고 두루 살펴 보았을때 과연 우리말에 말가락[성조]이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역사나 사회, 정치 뿐만이 아니라, 문화에서 가장 큰 축인 말글에서도 우리 스스로 서는 힘을 키우고(바로 세우고!) 얼을 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어느 놈들 때문에)힘이 없지, 문화가 없는 겨레입니까? 얼이 없는 겨레입니까??

‪#‎한말글‬ ‪#‎말글‬ ‪#‎언어‬ ‪#‎가락‬ ‪#‎말가락‬ #‎성조‬ #‎문화‬ ‪#‎얼‬ 우리말[한말] 한마당

Advertisements

말가락[성조] 때문에 헛갈린 일

댓글 남기기

방금 동무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찬물을 받아왔어요?” (예, 동무끼리도 가끔 높임말을 씁니다. 그리고 들린 대로 적었습니다. ^^)
김이 펄펄 나는 게 보이는데 무슨 소리지?
“아뇨. 뜨거운 물인데요…”
동무가, “아뇨, 찬물이냐고요…”(들린 대로…)
나, (멍 하니 있다가)”뜨거운 물이라니까요…”
동무, “아니,… 차 잎을 넣은 물이냐고요…”

아하~!!!
찻물이나 찬물이나 비슷하게 소리나는 것 같지만,
차를 우린 물은 높다가 뚝 떨어지는 가락이고, 차가운 물은 약간 높다가 약간 떨어지는 가락입니다.

사대주의에 쩔은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과 얼빠진 나라말글 학자들이 우리말을 이렇게나 죽여 놨습니다. (일제 핑계 대지 맙시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글자로써 한글과 말로써 한말[우리말, 배달말, 겨레말]

댓글 남기기

‘한글’이 우수하네 어쩌네 하면서 정작 글에서는 (‘글자’로써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 ‘배달말’ 혹은 ‘겨레말’ 같이 여러가지로 씁니다만…)’우리말’ 얘기를 할 뿐만 아니라, 가끔은 ‘말’과 ‘글’조차 헛갈려 가며 글을 쓰는 이들이 있습니다.
여사 사람이 그러는 것은, 그들이 전문가가 아니니 잘못 알 수도 있고 또렷치 않게 알 수도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이른바 ‘전문가’라 할 만한 이나 제대로 된 알거리를 전해야 하는 이들까지도 그렇듯 자주 헛갈려서 얘기를 하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요?
그것은, ‘우리 글자’를 이르는 이름이 있는 것에 견줘, ‘우리 말’을 일컫는 이름은 딱히 없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바로 ‘언어’에 대한 뜻매김 때문에 헛갈리는 것도 있을 것이라 봅니다.(사실, ‘우 리 말’을 일컫는 이름이 아주 없지는 않습니다. ‘한글’에 견줘 ‘한말’이란 말도 있고, 우리 말은 한글이 있기 훨씬 앞서부터 있던 것이라 ‘배달말’, ‘겨레말’ 같이 부르는 이름도 있습니다. 다만, 한자말이나 떠받들면서 정작 우리말에는 별 눈길을 주지 않는 나라말글학자들이, 굳이 별로 이뻐 보이지도 않는 우리말에 이름이 없는 것에 그리 마음 쓰지 않기 때문에 널리 쓰이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아시다시피 한자말 ‘언어’는 두 글자 모두 ‘말씀’이라 풀고, ‘말씀’이라는 것은 ‘말’을 높이는 말입니다.
하지만 쓰임새로 보면, ‘언어’는 가끔은 ‘말’만을 일컬을 때도 있고 때로는 ‘말’과 ‘글자’, 그리고 ‘글자’에 덧붙여 ‘글’까지도 아울러 얘기하기도 합니다.(말과 글을 뭉뚱그려 ‘글’이라 하겠습니다.)
보기를 들어 한자말로 ‘한국어’라 하면, 그냥 ‘한국말’을 얘기하기도 하지만, 뭉뚱그려서 ‘말’을 바탕으로 해서 ‘글’까지를 얘기할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을 또렷히 하려고 ‘언어’를 ‘말글’이라 풉니다.
그러면 자연히 ‘한국어’는 ‘한말글’이 됩니다.(‘한국어’를 ‘한국 말글’이라 풀 수도 있지만, 우리가 그냥 ‘나라’라고 하면 ‘우리 나라’를 얘기하고 ‘국사’하면 우리 역사를 얘기하듯이 굳이 우리가 스스로 것을 ‘한국 말글’이라 할 까닭까지는 없다 봅니다.)
이렇게 ‘한국어’를 ‘한말글‘ 이라 하고 보면, 우리가 쓰는 말 만을 얘기할 때는 ‘한말’-앞서 말씀 드렸듯이 ‘배달말’, ‘겨레말’ 같이 쓰는 이도 있습니다.-이라 하면 되고, ‘우리 글’까지도 아울러 이를 때는 ‘한말글’이라 하면 뜻도 또렷하고 헛갈릴 일도 없습니다.(그리고 ‘우리 글자’를 말할 때는 해오던 대로 ‘한글’이라 하면 되고요…)
그리고 그 참에, 이름도 없이 이렇게 저렇게 이르던 ‘우리 말’에도 버젓한 이름을 줄 수 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

아울러, ‘한말’이라는 이름은, 한글이 있기 훨씬 앞서부터 우리 말이 있었다는 점에서 반드시 옳은 이름은 아닐 수도 있지만, 우리 글자 ‘한글’에 견줘 쓰기도 좋거니와 함께 붙여서 ‘우리 말글’을 ‘한말글’이라 할 수 있고 입에도 쉬이 익어서 저는 그리 쓰고 있습니다만,… 여러분들은 어떤 말이 마음에 드시는지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한말글 투로 올바로 말하고 쓰기/ 우리말 살려 쓰기

뜻매김도 못 하는, 허세 가득한, 이른바 전문가들

댓글 남기기

엉터리 말을 한다고 세종큰님금께서 화를 낼 자격은 없다.
왜???
세종큰님금께서 만든 것은 ‘말’이 아니라 ‘훈민정음’이라는 ‘글자’이기 때문에!!!
그러니 한글날에 엉터리 말을 쓴다고, 엄한 세종큰님금을 빌어 꾸짖는 따위 글은 쓰지 마시라!
그게 아니면, ‘말’과 ‘글자’나 좀 구분하면서 글을 쓰던가!

도대체 뜻매김도 제대로 못하면서 무슨 전문가 인 양 행세하고, 저만 잘난 척 하는 건지…

* 덧. 이런 얘기 하면 오히려 부끄러워 하지 않아도 될 여사 사람이 지레 부끄러워 하는데,…
여사 사람은 모를 수 있고 헛갈릴 수 있다.
여사사람은 모르거나 틀리는 것이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다만 알려고 하지 않는 것이 부끄러운 것일 뿐이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 – 말은 넋이요 글은 몸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누리사랑방[온라인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글과 그림이랍니다.
‘노란 빛’을 나타내는 데에 우리말이 여러가지 표현을 쓰는 것을 두고 쓴 글인데요…
‘누리끼리’, ‘노릇노릇’ 같은 말들을 들어 놓고는 끝말미에는 ‘놀라운 한글’이라고 했네요.
우리가, 심지어 왠만큼 알 만한 사람도 그렇고 가끔은 말글을 두고 제법 아는 것이 많을 것 같은 이들조차도 ‘우리말’과 ‘우리글’을 헛갈리거나 나누지 못하는 이들이 꽤 있습니다.(가끔은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시다시피, 뜻을 담아 입으로 내는 소리는 ‘말’이라 하고 그것을 기호로 적은 것을 ‘글'(글자)이라 합니다.
‘노랗다’, ‘누렇다’, ‘누리끼리’ 같은 것은 비록 여기서는 글자로 적고 있기는 하지만 말이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입니다.(글자인 한글을 다만 그것을 적고 있을 뿐입니다.)
그런데도 이런 얘기를 하다 말고 ‘한글의 우수성’이라니요…
위에서, ‘가끔은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은, 말과 글자 차이를 알 만한 분이 이런 얘기를 할 때는 차마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을 인정해 주기는 싫고, 한글은 누구나 받들어 마지 않으니 마지못해 한글이 좋은 점으로 묶어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자주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말은 넋이요 글자는 몸입니다. 말은 고갱이고 글(글자)은 그것을 담는 그릇입니다.
우리말을 바로보지 않고서 한글을 얘기하는 것은 마치 ‘호랑이 박제’를 두고 ‘호랑이’라 우기능 것과 같다 봅니다.

한국의 노란색 명칭, 누리끼리부터 노릇노릇까지 “놀라운 한글”

[윤혜영 기자] 한국어는 참으로 놀라운 언어임에 분명하다.

영어의 ‘Yellow’는 우리 말로 번역하면 ‘노랑’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노랑’을 표현할 수 있는 말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

이를 바탕으로 꾸며진 그림 한 장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한국의 노란색 명칭’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그림을 보면 각종 노란색의 진하기에 따라 그에 대응하는 한글표현이 적혀 있다.

가장 연한 노랑부터 진한 순서로 ‘노리끼리-노르스름-연노랑-누런-샛노랑-노랑-노릇노릇-진노랑-쩐노랑’ 순으로 배치돼 있어 그 다양함(?)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사실 이는 ‘노랑’에 국한된 이야기만은 아니다. 파랑 등의 단어도 다양하게 표현 가능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한글의 우수성”, “혀 짧은 소리까지도 표현 가능하니 놀라울 따름”, “한국인만이 뜻을 완전히 알아들을 수 있는 한글의 다양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들온말은 우리말이 아니라 빌려쓰는 딴겨레말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어떤 분이 ‘다음지식’에 ‘들온말'[외래어]을 두고 올린 글에 단 댓글입니다.
낱말 뜻매김하고 얽힌 것이라 보기에 따라 여러가지 풀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미리 밝힙니다.

지금 쓰고 있는 ‘한국말’ 규정에는 ‘민우리말'[고유어], ‘한자말'[한자어], ‘들온말'[외래어]가 있는데(이 밖에 우리말이 아닌 것으로 ‘딴겨레말'[외국어]가 있습니다.), 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표준말’ 규정 만큼이나 잘못된 것입니다.
말이란 것이 본디 갈래를 나누기 흐릿한 점이 있기는 하지만(보기를 들어 민우리말도 딴나라말에서 바뀌었을 수도 있습니다. 지금으로서는 그 뿌리를 모르고 어림만 할 뿐이지만…) 특히 ‘한자말’ 가운데는 옛 지나[중국]에서 쓰던 한자가 들어와서 쓰던 말도 있고, 일본에서 들어온 한자말도 있으며 심지어 옛날 우리가 번듯한 글자가 없을 때에 양반들이 만들어쓰던 한자말도 있습니다.
그런데 엉터리 나라말글학자들이 이 한자말을 우리말에 넣으려고 우리가 쓰기만 하면 우리말이라 하고 보니 이제는 우리가 조금만 쓰기만 하면 어떤 말이라도 다 들온말[외래어]라는 이름으로 우리말로 치고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데스크’는 비록 한자말이지만 ‘책상’이라는 옛날부터 쓰던 말이 있었는데, 지금은 다 우리말이 되었습니다.(그리고 심지어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우리가 쓰지도 않는 한자말이나 일본에서 들어온 한자말까지 사전에 실어 한자말을 늘려 놨습니다.)
이에 온전히 우리말로 뿌리 내리지 않은 말은 그냥, 우리가 쓰고 있기는 하지만 ‘딴겨레말'[외국어]을 빌려 쓴다고 보아야 옳을 것입니다.(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느슨한 규정으로는 누구라도 조금만 쓰기만 하면 다 우리말이 되어 버리고 말 것입니다.)

그리고 들온말에는 그에 앞서 쓰던 말이 있기도 하지만 없기도 합니다. 보기를 든 ‘버스’나 ‘택시’같은 것이 그 보기일 것입니다.(‘비행기’도 우리가 만든 말이 아니라 한자말이 들어와 그냥 쓰인 것으로 이도 정확히는 ‘들온말’이 될 것입니다.)
아울러 ‘뉴스’같은 들온말은 우리말로 갈음하자면 ‘새 소식’ 정도가 될 것입니다.
이처럼 들온말[외래어]에는 그에 걸맞은 우리말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쓰지 않으면 우선은 모두 ‘딴겨레말'[외국어]이 되겠지요. 그리고 지금 규정으로는 우리가 쓰는, 밖에서 들어온 말을 ‘들온말'[외래어]라 하고 있습니다만. 넓게 보자면 ‘민우말'[고유어]가 아니라면 다 들온말[외래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입으로만 기리는 한글과 눈길 못 받는 우리말

댓글 남기기

그거 아시나요?
우리가 흔히 말하는 독립신문과 독립문은 결코 이 나라 독립을 바라던 이들이 만든 것이 아닙니다.(물론 상해임시정부에서 내던 ‘독립신문’도 있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독립’은 중국(그때는 청나라)으로부터 벗어나서 일본에 붙자 뜻으로, 또렷하게 말하자면 친일단체였고 친일신문이었습니다.(1898년 8월 20일자 독립신문에는 이토 히로부미가 서울에 올 예정인데, 그는 세계적 정치가이고, 대한제국의 독립 사업에 대공이 있는 사람이므로 정부와 인민은 각별히 후대하기를 바란다는 사설을 실었다. – 위키백과)
독립문 또한 독립협회가 만든 것으로 청나라 사신을 맞이하던 영은문을 헐고 그 뒤에 세웠는데 건널[현판]에는 이완용이 글씨를 쓰고 그 아래에는 대한제국 황실 무늬인 오얏꽃을 넣었습니다.
(독립문하고 얽힌 얘기는 http://wp.me/p12vFi-3Ou1zp 도 봐 주시압.)

제가 독립협회와 독립문 얘기를 하는 것은, 아직도 독립협회하고 독립신문이 독립운동에 힘쓴 것으로 아는 이가 많다는 것 때문입니다.(독립과 광복을 두고는 http://wp.me/p12vFi-9FRKWN 를 봐 주시압.)
뿐만 아니라, 아직도 이런 비슷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삼일절만 되면 너도나도 독립만세를 외치는데, 이 가운데는 옛날 일제에 붙어먹던 숭일부역무리들도 있습니다. 그들도 겉으로는 독립만세를 외치는 거지요.
또한 그런 일이 바로 우리 말글을 두고도 있는데, 한자를 떠받들고 우리말을 죽이는 사대주의 무리들도 한글 만세를 외치는 거지요.
그러면서 마치 자기들이 대단한 애국자인 양, 한글을 사랑하는 양 수선을 떱니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이 나라 나라말글학계에는 그런 자들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일년에 하루, 한글날이란 것이 있어 한글은 그나마 하루 만이라도 눈길을 받는데, ‘우리말'(한말, 어떤 이는 배달말, 겨레말이라고 하기도…)은 어쩌나요?
우리말은 누가 눈길을 주고 누가 빛내 줄지요.
우리말은 마치, 옛날 독립운동을 하고도 딴나라 땅에 묻혀 있거나 외진 데에 묻혀 사람들 눈길조차 받지 못하는 민초들 같습니다.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