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집돼지를 죽여없애는 일을 두고…

댓글 남기기

모든 일에는 ‘때’라는 것과 ‘돌아가는 형편’이란 것이 있다.

한 때, 농사를 지으면서 모를 심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벼에 벌레가 들기 시작했다.
벌레 알이 생기기 시작한 넓이는 하루하루 눈에 띄게 넓어 졌고, 그 속도면 일주일 정도면 논 끝까지 다다를 것 같았고 그 애벌레가 다시 퍼지면 놀 농사는 그르겠다 싶었다.
하지만 농약을 안 치던 때여서 벌레약을 치기는 싫었고 게다가 이틀 뒤는 약속이 있어서 좀 오래 집을 비워야 할 상황이었다.
결국, 늘 기대던 ‘자연치유력’을 믿어 보기로 하고(혹은 올 한해 농사는 포기하기로 하고?) 일주일 넘게 집을 비웠다.
그리고 돌아와서 보니 벌레가 든 넓이는 거의 그대로였고 더 이상 벌레 피해도 눈에 띄게 있지는 않았다.(좀 덮붙이면, 농약과 비료를 안 하는 유기농을 하기로 한 뒤 한 두 해는 우연인지 참말로 그 영향인지 나락이 나는 량도 꽤 줄고 병충해도 좀 있더니 그 뒤로는 관행농을 하는 집이나 별 차이가 없더라.)

신기하게도 자연은 그렇다.
늘 뭔가 그리 될 ‘때’라는 게 있었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란 게 있었다.
또 다른 보기로는, 우리 마을에도 ‘황소개구리’라는 것이 엄청나게 퍼진 적이 있었는데, 심지어는 봄이면 동네에 있는 (농사용)못 가장자리가 꺼멓게 될 정도록 황소개구리 올챙이들이 몰려 있고는 했다. 동네 들이 그리 크지도 않았으니 그 올챙이들이 다 커서 들로 나가면 들판에는 온통 황소개구리로 덮힐 것 같았다.
하지만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봄, 여름이면 그렇게 시끄럽게 울어대던 황소개구리는 어느 때부터는 점점 줄어들어서 봄에 연못에서 올챙이만 잔뜩 보게 되고는 더 이상 골치거리가 될 정도로 늘어나지는 않았다.

또 있다.
우리나라 남부 지방으로는 이른바 ‘소나무 에이즈’라 부르는 ‘소나무재선충’병이 널리 퍼진 적이 있는데, 특히 우리 지자체는 보이는 족족 나무를 베어 모아서 약품 처리를 하곤 했다.
하지만 새로 생기는 병든 나무는 별로 방제를 안 하는 지자체 쪽과 거의 비슷하게 퍼졌고 그렇게 퍼지다가는 곧 소나무는 다 없어지겠다 싶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병은 좀 잠잠해 졌는데, 그게 방제를 열심히 하는 우리 지자체 쪽 뿐만 아니라 다른 곳들도 거의 비슷하게 잠잠하다.

지금 ‘아프리카돼지열병’이란 것이 퍼져서 병이 생긴 그 고장 돼지는 싸그리 죽이고 있다.
이미 병든 돼지를 어떻게든 손 쓰는 건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앞서 내가 겪었던 일들로 보건대, 그게 과연 도움이 될까?
병이 생긴 고장 돼지는 몽땅 죽이기로 했다니 어디 견줄 데가 없기는 하겠으나, 실험으로나마 돼지를 키우는 환경이나 좀 좋게 해 주고는 그냥 방치해 보면 어떨까도 싶다.
심지어 그런 우스개도 있다. “감기는 약 먹으면 일주일, 안 먹으면 7일’…
지금 병이 마구 퍼지는 것은 그럴 ‘때’가 되었기 때문이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있기 때문은 아닐까?
지나고 보면 오히려 돼지를 키우는 환경을 좋게 해 주는 것이나 그렇게 마구잡이로 죽여 없애는 것이나 별 차이가 없는 것은 아닐까?

사람 때문에 죽어가는 모든 뭇목숨들에게 명복을… …()…

#내가농사좀지어봐서아는데 #내가해봐서아는데 #이명박화법

광고

“목련후기”-복효근

댓글 남기기

목련꽃 지는 모습

지저분하다고 말하지 말라

순백의 눈도 녹으면 질척거리는 것을

지는 모습까지 아름답기를 바라는가

– ‘복효근’ 시인이 쓴 “목련후기” 가운데서

비결

댓글 남기기

“그대는 수많은 여자와 사귀고 또 살기도 했지만 여자 때문에 말썽이 생기지 않았소. 대체 그 비결이 뭐요?”

“나는 한 여자와 사흘 이상 사귀지 않고, 한 여자와 세 해 이상 살지 않습니다. 그게 비결입니다.”

 

  • 어디선가 본 이야기인데 본디 출처는 모른다. 혹시라도 찾으면 나중에…^^

잠긴 글: ‘바그다드 카페'(l3n7)

댓글을 보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십시오.

이 콘텐츠는 비밀번호로 보호되어 있습니다. 보려면 아래에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IMG_20190731_101916_01_02

여러분이 다른 나라에 갔다가 이런 안내판을 봤다고 치자.
이걸 대체 어떻게 읽어야 하나!
로마자를 늘 쓰는 서양 사람이라면 이걸 읽을 수 있을까?
#천만의말씀#만만에콩떡#텍도없는소리!
그에 견줘 우리 ‘#한글‘은 거의 음소 하나에 한 가지 소리를 가지기에 홑낱자 음소 견줌표만 있어도 소리를 비슷하게 낼 수 있다.
과연 어느 것이 더 편할까?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비행기에서 ‘한글홑낱자음소견줌표’ 하나씩만 돌리면 우리나라 왠만한 간판은 다 읽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게다가 비행기 안에서 영화 보고 게임하는 데에 쓰는, 자리 뒤에 붙은 정보시스템을 이용하면 한 식경이면 뗄 수 있다는 한글을 떼게 할 수도 있다.
이렇게 한글 홑낱자를 소리기호 삼아 글자를 읽다보면 한글이 로마자보다 훨씬 훠얼씬 더 소리기호로 알맞다는 걸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그 많은 사람이 한글을 맛 볼 수 있는 기막힌 기회이고 그 가운데 몇 사람은 한글에 흥미를 가지고 배울 것이며, 그러다 보면 그 가운데 또 몇 사람은 한글이 뛰어난 걸 눈치 채고 더욱 한글에 빠져 들고 그러다 우리말과 우리 문화에도 눈길을 돌릴 것이다.
한글(#훈민정음)은 매우 쉽고 쓸모가 있어서 맛보여 주기만 하면 알아서 퍼져 나갈 것이라 생각한다.
거북선보다 금속활자보다 측우기보다 더 뛰어난 한글(훈민정음)을 맛보여 주는 이런 일을 왜 하지 않는가!
이 쉬운 한글을 왜 어렵게, 구태의연하게 알리려 하는가!

댓글 남기기

어느 동무가 힘든 일이 있나 보다.
여행을 가겠다는 소리를 듣고 여기로 오라 했는데 그럴 마음 여유가 없는지 연락이 없다.
남의 인생을 내가 대신 살아 줄 수도 없고, 나 역시 그런 처지라면 별다를 수도 없을테고…
사는 게 그렇다.
별은 참 밝다……

위생이 가지는 역설

댓글 남기기

<“너무 깨끗하게 자랐나” A형 간염 환자 6배 급증 ‘위생의 역설’>

‘감기는 모든 병의 뿌리’라는 생각은 철저히 서양의학의 시각이다.
그 말이 맞는 면도 있지만 감기 바이러스 덕분에(!) 사람 몸이 스스로 면역 체계를 발전시켜 가는 면도 있다.
‘위생’이란 것도 그런 양면성이 있다.
깨끗한 것이 늘 좋은 것 만은 아니다…

Older Entries